삼성과 LG라는 기업 간의 경쟁(백색가전에 불과하지만)을 넘어, 9회초 9:3으로 삼성이 리드하는 상황에서 399호 홈런을 친 이승엽이 국내 프로야구 최초로 400호 홈런에 도전하는 9회초 타석에서 사실상의 고의사구를 지시한 양상문 LG감독의 결정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최악의 행태였습니다.





양상문은 LG트윈스의 감독을 넘어, 한국 프로야그 전체의 일원이라는 점에서 대국적인 선택을 해야 했습니다. 직전의 타석에서 이승엽에게 파울 홈런을 맞은 후, 몸에 힘이 들어간 신재웅이 이승엽을 맞춘 투구는 한 것은 정면승부를 하려다 나온 것이라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이승엽과 신재웅이 쿨하게 넘어간 것도 양 선수가 최선을 다한 정면승부였기 때문입니다. 



헌데 승부가 사실상 결정난 9회초, 이승엽 타석에서 보여준 양상문 감독의 선택은 너무나 뜬금없고, LG트윈스를 넘어 한국 야구 전체의 흥행과 발전, 성공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어서 비판받아 마땅합니다. 이승엽의 400호 홈런은 한 선수의 영광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승엽이 한국 프로야구의 성공과 흥행에 미친 영향은 굳이 한 팀에 해당하는 것이 아닙니다. 대표선수로서, 일본에 진출해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인 것에서, 다시 한국에 돌아와 프로야구 흥행에 일조한 것까지 이승엽이 야구선수로서 걸어온 길은 ‘국민타자’라는 명칭에서 드러나듯 모두가 인정하는 것입니다.



비록 홈즈의 약물복용으로 그 가치를 상실했지만, 박찬호는 배리 본즈와의 정면대결을 통해 홈런신기록을 미국 프로야구사에 남길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런 박찬호였기에 그에게 열광했던 것이고, 아시아선수 최다승에 뿌듯해 하는 것이고, 야구선수로서의 마지막을 고향인 한화 이글스에 마쳤을 때 뜨겁게 환호하고 고마워할 수 있었습니다.



양상문 감독이 무슨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의 결정은 LG 트윈스의 팬이라고 해도 선뜻 받아들일 수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직전 타석에서 파울 홈런을 친 이승엽이 9회초 타석에서 홈런을 치라는 법은 없지만, LG 트윈스 팬이라도 승부가 결정난 상황에서 이승엽과의 정면대결을 원했을 것으로 믿습니다.





양상문 감독이 400호 홈런의 영광을 포항의 팬들에게 돌리려고 했다거나, 야구팬의 관심을 조금이라도 더 끌고 가기 위해서라거나, 경기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는 요기 베라의 말처럼 마지막까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한 것이라고 해도, 아예 타격기회를 봉쇄한 것은 스포츠 정신에도 어긋납니다.



이런 이유들로 해서 필자는 야구의 광팬으로서 양상문 감독의 사과를 요구합니다. 이승엽의 400호 홈런을 개인의 영광으로 생각했다면, 그의 기록에 LG트윈스가 희생양이 되는 것을 참을 수 없었다면, 구단 프런트의 지시라도 있었다면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 봅니다. 






양상문은 아이들부터 어른까지 정정당당한 승부를 기대했던 모든 야구팬을 욕보였습니다. 어떤 이유로도 양상문의 행태는 비난받아야 하고, 그 선택에 어떤 것이 영향을 미쳤든 그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이만수를 수위타자로 만들기 위해 삼성 김영덕 감독이 자행했던 비열한 행태가 떠올라 참담한 마음을 다스리기 힘들었습니다. 



LG 트윈스는 ‘신바람 야구’로 팬으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양상문 감독의 선택은 신바람 야구를 ‘비겁하고 옹졸한 야구’로 바꿔놓았습니다. 




  1. 달빛천사7 2015.06.01 06:00 신고

    6월의 시작이네요 좋은 한주 되세요

  2. 참교육 2015.06.01 07:54 신고

    야국경기를 잘 보지 않았더니....
    저는 많이 배워야겠습니다.

  3. 耽讀 2015.06.01 08:11 신고

    삼성팀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승엽 선수는 한국프로야구 역사에 길이 남을 명선수입니다. 좋아하는 것을 넘어 존경합니다.
    어제 직접 경기는 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고의사구 내보낸 기사를 봤습니다.
    양상문 감독은 감독 자격 없습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5.06.01 09:27 신고

    경기를 보지 않아서 뭐라 이야기 드릴순 없지만
    정말 고의로 걸렀다면 문제가 심각할 정도를 넘어 있을수 없는
    일입니다
    한두점 차이의 박빙도 아니고..
    스포츠 정신에 억긋나는 일이라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이승엽선수의 경기를 볼수 있다는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입니다

  5. 티스토리 운영자 2015.06.01 10:41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6월 1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아침5시 2015.06.01 13:41 신고

    고의 사구 정말 화가 나네요 ㅠ

  7. 『방쌤』 2015.06.01 16:41 신고

    참 안타깝네요
    왜 멀리 보지 못하는 걸까요...

  8. 잘풀리는홈 2015.06.02 00:46 신고

    프로팀은 개인기록을 떠나 마지막까지 한점이라도 덜주고 얻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이날 타격 컨디션 좋은 이승엽을 1루가 비었기 땜에 굳이 정면승부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프로야구는 이승엽의 기록을 위해서 존재하는게 아니고 기록은 부수적인 것이고 이번일은 비난의 대상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앞에 세타석 모두 걸렀으면 모를까...

    • 늙은도령 2015.06.02 01:07 신고

      그렇기에 더 이상한 것 아닌가요?
      승부가 결정나지 않은 초중반에 그랬다면 일관성이라도 있지, 승부가 결정난 9회초에 고의사구를 하는지요?
      이승엽의 기록은 개인의 기록만이 아닙니다.
      한국 프로야구의 기록으로 차세대 홈런왕들에게 분명한 목표의식을 제공합니다.
      프로라고 모두 다 승리만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것도 아닙니다.
      신자유주의적 가치가 만연하면서 스포츠 정신을 죽여버린 것이 승리지상주의, 즉 성공지상주의입니다.
      인간은 그렇게 프로스포츠를 통해서도 타락할 수 있습니다.
      승리가 모든 것에 우선한다면 박찬호가 구태여 한화 이글스에서 선수생활을 마칠 이유도 없었을 것이고, 연봉 전체를 기부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스포츠에 내재돼 있는 정신적 가치나 정정당당한 승부, 미래의 아이들에게 승리 이상의 것들이 있다는 스포츠의 위대함을 알려줘야 하는데 어제의 고의사구에서는 그것을 볼 수 없었습니다.

  9. 잘풀리는홈 2015.06.02 01:18 신고

    요즘 프로야구는 10점차라도 백퍼센트 승리를 장담 못합니다. 그리고 승리지상주의가 아니라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게 프로정신입니다. 이번경기는 한점이라도 실점하지 않은려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보여집니다.
    비록 승부가 어느정도 결정난 상황이라도 타격감이 좋은 선수에게 좋은 볼을 던질 수 있는 투수는 그리 흔하지 않을 것이고 단지 이승엽의 400홈런이라는 대기록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비난이 나오는거 같습니다.

    • 늙은도령 2015.06.02 02:38 신고

      그것이 아닙니다.
      이승엽의 400홈런에 초점이 맞춰진 것은 일부의 진실입니다.
      현재 10개 구단 중에서 중간조와 마무리가 가장 강한 것이 삼성입니다.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래 삼성이 9회말에 7점을 내줘 역전패한 적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그것은 확률적 의미 이상을 말해줍니다.

      사람들이 화가 난 것은, 저도 마찬가지고, 앞의 정면승부를 왜 9:3이 된 이후에는 안 했냐는 것입니다.
      이승엽의 400홈런을 원하지 않았다면 처음부터 그렇게 했어야 하는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렇게 했다는 것입니다.

      진실의 최고 덕목은 일관성입니다.
      승리라는 것도 반칙이 들어간다면 그 가치가 약해집니다.
      이승엽이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 칠 확률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신재웅이 직전 타석에서 파울홈런을 맞은 후 몸에 힘이 들어가 몸에 맞는 투구를 했지만, 그가 일부러 그러지 않았음은 충분히 알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고의사구는 그 이전까지의 LG트윈스 선수들의 정정당당한 승부를 망쳐놓았습니다.
      설사 이승엽이 홈런을 쳤다고 해도 LG트윈스가 뒤집을 확률은 지금까지의 경험과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제로에 가까웠습니다.

      이런 것들을 고려할 때 고의사구는 이해하기 힘듭니다.
      물론 그 덕분에 포항시민들과 프로야구를 좋아하는 팬들은 다음 경기에 기대를 걸게 됐지만, 그 과정이 고의사구가 아니었으면 더욱 좋았을 것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정규리그는 한 게임에서의 승리 이상의 것들이 있기에 장기레이스를 한다고 봅니다.
      어제의 고의사구는 전체 레이스를 고려하면 아무것도 아닌 것인데, 양상문의 선택은 그것을 극대화시키는 것이었습니다.
      과연 LG트윈스 선수와 팬들이 이승엽의 400홈런을 막기 위해 고의사구를 선택한 결정에서 무엇을 배울까요?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기는 것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승엽이 400홈런을 쳤다고 해도 승패와는 무관했기 때문입니다.

  10. 2016.07.31 22:2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