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이상했습니다. 토론기피의 달인이 토론회에 나온다고 했을 때 추락하는 지지율을 반전시킬 회심의 카드라도 확보했는지 궁금했었습니다. 토론의 전반부부터 헛소리와 왜곡선동을 남발하다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후보라는 것만 노출할 때도 설마 설마 했습니다. 뭔가 있겠지, 토론회를 기피하지 않은 이유가 있겠지 그렇게 생각했었습니다.

 

 



거동도 불편한 노모를 협박(오늘 공개된 녹취에 따르면)해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려던 꼼수가 역효과를 불러오는 참담한 실패로 끝났기에 더더욱 그럴 것이라 생각했었습니다. 삼성과 국정원 같은 거악과 싸운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국정원을 고발했지만 무혐의가 나왔다는, 즉 자신의 주장이 거짓말이어서 패소했다는 것이 드러났을 때도 자신이 하는 말도 이해하지 못하는 놈이니까 그러려니 했었습니다.

 

 

김부선씨가 진실을 얘기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4개의 내용증명들, 공금유용의혹을 제기한 김사랑씨를 백주대낮에 강제 입원시킨 것,  고발하지 않는다는 민원인을 대규모로 고발한 것, 레테 회원을 비롯해 시민을 4명이나 고소한 것, 이재명의 주장과는 달리 성남시의 사정이 나빠졌다는 것, 지난 토론에서는 인증단계에서 일베 가입을 멈췄다고 했지만 오늘은 가입했다고 말한 것까지 이재명의 거짓말들이 줄줄이 밝혀질 때도 이것들을 모조리 뒤집을 수 있는 한 방이 있겠지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다가 허무하게 끝난 토론회! , 이게 뭐야? 아무것도 준비해온 것이 없잖아? 대체 이게 뭐지? 잠깐 동안 헷갈렸지만, 곧바로 깨달았습니다. 각 캠프가 합의했다는 토론회의 룰이 검증을 불가능하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한 번의 토론이라도 더 가져야 할 다른 후보들의 입장에서는 이재명 캠프의 요구를 수용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지요.

 

 



토론회의 전반부에 이홍우 정의당 후보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는 발언들을 서슴없이 내놓은 것도 토론회의 룰이 해당 발언을 검증할 수 없도록 구성됐기 때문입니다. 국민을 노동자 대 재벌로 갈라 치고, 대한민국을 경기도 대 다른 지역으로 갈라 치고, 무엇보다도 서울 대 경기도의 대결구도를 만드는 이분법적 선동으로 핵심지지층의 분노를 유발시킨 것도 마찬가지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또다시 토론회를 기피하면 그것으로 끝이기에 사전미팅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룰을 관철시킨 것이 분명합니다. 나머지 후보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합의했을 것도 뻔하고요. 이런 엿 같은 룰 하에서도 TV토론회를 열어야 이재명을 둘러싼 온갖 의혹과 범죄들을 열거라도 할 수 있을 테니까요. 이재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동반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경기도민 일부에게라도 알릴 수 있을 테니까요. 



토론기피의 달인이 토론회에 나온 데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거짓말과 꼼수의 달인이자 지지율 선두인 이재명에게는 토론회를 기피할 수 있는 여유라도 있으니 다른 후보들은, 특히 남경필과 김영환은 찬밥 더운밥을 가릴 처지도 못되니 이런 룰이라도 받아들여야 했던 것이었습니다. 혜경궁 김씨의 정체가 이재명이라는 것만 밝혀지면 이런 토론회도 필요없는데, 제기랄!!



이재명의 노모 협박 녹취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과유불급 2018.06.06 15:02

    짜여진 각본대로 일사분란하게 진행된 토론을 참
    재미없게 시청하였습니다.후보를 검증할수 있고
    의혹을 해명할 수 없는 토론인만큼 걱정할것도 우려할것도 없음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역시 경기지사는 이재명만한 인물이 없네!" 하는 프로파간다 학습용으로 딱이더군요. 이것또한 사전에 입맛에 간 되어 있었던것으로 보이고. 이것으로
    한가지만 분명하네요.
    뒤 봐주는 힘 죽이네!

    • 늙은도령 2018.06.06 15:48 신고

      이재명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토론이었습니다.
      기득권들이 문프처럼 자신의 말을 듣지 않은 대통령보다 이재명처럼 흠이 많아 들을 수밖에 없는 대통령을 원하겠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