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원순 시장을 성폭력으로 고발한 피고인측 변호인단과 후원단체들의 2차기자회견을 보며 자신의 일에 신성을 부여한 자들의 일방통행을 볼 수 있었습니다. 대법원에서 이재명의 무죄(자신들이 신과 동급인지 알지만 실제로는 멍청하기 그지없는 검찰이 고소한 내용에 대해서만)가 확정되자 본색을 드러낸 얼치기 진보매체들의 악취도 함께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스스로 신에 오른 이들이기에 자신에 반대하는 모든 행태가 2차가해라는 주장에 이를 수 있었습니다. 이런 막무가네식 일방통행은 일베의 여성버전인 메갈과 워마드를 떠올립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까지 끌어들인 이들에게서 조기숙 효과와 이재명 효과도 함께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겨레 기자의 질문이 하이라이트였던 오늘의 기자회견에 대해 영상에서 자세히 다루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KCcP3EwKi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