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인 죽음을 선택한 이후, 몇 년이 흐른 다음에야 참여정부의 실적이 대단히 좋았음을 알았습니다. 아직도 모르는 분들이 더 많을지도 모를 정도로 조중동을 비롯한 이땅의 기레기는 노통의 실적이 역사상 최악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문통과는 달리 기레기들이 다루기는 했지만 노통 죽이기의 일환으로써 임기 시작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폄하, 왜곡,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국민이 가장 많이 하는 스트레스 풀기놀이가 '노무현 씹기', '모든 게 노무현 탓이야'가 될 정도였습니다. 위대한 선지자는 고향에서도 천대받고 쫓겨난다는 예수의 말이 정확히 맞았습니다. 바보 노무현은 그런 상황에서도 묵묵히 대한민국을 세상에서 제일 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적폐들을 걷어낸 자리에 미래의 자산이 될 수 있는 것들을 뿌리내리게 최선을 다했습니다.

 

단 한 번의 변명도 하지 않은 채, 국민들이 입고 먹는 거 걱정 안하고 하루하루가 신명나고 아니꼬운 꼴 보지 않은 채 살 수 있도록 평화통일의 초석을 다지고 세계 최고의 국가가 되기 위한 로드맵을 완성하는 등 모든 분야에서 열정을 불태웠습니다. 외롭고 슬픈 마음에 빠질 틈도 없었습니다. 국민과 국가를 너무 사랑했기에 대통령으로써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노무현, 바보 노무현에 대한 평가와 임기 당시와 완전히 달라진 이유를 이제 우리는 압니다. 정치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다시 되돌릴 수 없을 만큼 뿌린내린 노통의 성과들은 이명박근혜 9년의 무한퇴행 중에도 대부분 살아남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해질 수 있었습니다. 모든 언론의 외면이야 변함없었지만 노통이 남긴 것으로 해서 문통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으로 차곡차곡 쌓아올리고 있습니다. 

 

지난 3년을 돌아보면, 인수위 없는 직무시작, 충실한 검증을 불가능한 상황에서의 인사, 그에 따른 약간의 혼란, 박근혜가 들여놓은 사드 때문에 중국으로부터의 무역 보복, 어디로 틸지 모르는 김정은과 트럼프의 광기, 인류를 멸망으로 내몰고 있는 미중무역전쟁, 사드 사태와 더해져 한국이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는 상황, 한국경제를 무너뜨리려는 아베의 군국주의적 무역 전쟁, 소부장 분야에서의 험난하고 낙관할 수 없는 극일의 과정, 전세계를 마비시킨 코로나19펜데믹, 국경을 봉쇄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도전적인 방역 진행, 그에 따른 극단적 수출 부진과 흔들리는 증시, 국민의 삶의 질 하락, 광풍처럼 몰아쳐 통치의 위기를 불어온 검언유착의 조국 죽이기, 내수경제의 무지막지한 폭락, 부동산 투기세력의 무차별적 공격, 지구온난화에 따른 집중 호우, 크고작은 사고 등까지 지난 3년을 돌아보며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은 것이 신기할 따름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몇 번이나 망해도 모자랐을 지난 3년과 작금의 집중 호우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기레기들이 매일같이 비관적이고 과장된 보도만 쏟아내는 중에도 이 모든 것들을 하나하나 극복해나가는 기적을 보여주었습니다. 모든 국제기구와 국가들의 평가가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면에서 단연코 1등이라는 통계수치와 칭찬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놀라울 정도의 통계수치와 우주까지 퍼져나갈 칭찬들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좌우를 가리지 않고 한국의 모든 기레기들의 보도와 뉴스를 보면,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를 보면, 수구보수 유튜버와 카카오톡으로 돌아다니는 가짜뉴스의 홍수들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최악의 대통령으로 전락합니다. 지난 3년 동안 잘한 것이 하나없는 실패한 대통령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이대로 두면 대한민국이 당장이라도 무너져내릴 판입니다.

 

모두가 제 목소리를 내고 제 주장을 펼치고 있는데 독재니, 전체주의니, 사회주의니, 공산주의니를 떠들어대고 있습니다. 조폭집단의 두목과 하나도 다를 것이 없는 일개 검찰총장이 법무부장관은커녕 대통령까지 낮춰보는 지경입니다. 외국의 객관적이고 상식적인 모든 이들을 문통을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어떻게든 친해져보려고 난리를 치는데, 내부에서는 탄핵 얘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극단적 차이가 어떻게 가능할까요? 무엇이 진실이며, 지난 3년 문통이 이룬 업적은 후대에 어떻게 평가될까요? 아직 2년 정도가 더 남았지만, 지난 3년만큼 극단적인 위험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않는다면 문통은 노통을 능가하는 성공한 대통령의 반열에 우뚝설 것입니다. 양질의 데이터를 놓고 보면 그런 결론에 이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부동산 가격도 잡힐 것입니다. 부동산 가격이 잡히려면 어느 정도의 고통은 감수해야 하며, 그렇게 국민의 관심이 부동산 가격 하향안정화로 모아질 때에만 정부과 국회가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일본처럼 폭락의 위험에 빠지기 때문입니다. 부동산가를 잡으려는 강공은 그처럼 무르익을 대로 무르익은 시기가 도래해야 제대로 작동합니다. 

 

저는 낙관합니다. 낙관 정도가 아니라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였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노통에게는 정말로 미안하고 죄송하지만 문통이 어쩌면 노통을 능가했을지도 모릅니다. 물론 문통의 능력 모두는 노통에게서 배운 것이라 두 분이 이룬 성공이라고 할 수 있지요. 바보 노무현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도, 문통도, 유시민도, 김경수도, 조국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저도요. 

 

 

https://www.youtube.com/watch?v=mhWztBmki_c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