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이 국시를 먼저 치르는 선발대의 문제 공유를 통해 국시 합격률을 높여왔다는 보도까지 나온 상황에서 의대생을 구제하는 어떤 행정조치에도 반대합니다. 족보는 어느 시험에서나 존재하는 것이라서 그것까지 문제 삼을 수 없지만, 공부를 가장 잘하거나 준비를 오래한 자들이 먼저 시험을 치른 후 그 경험들을 선별, 조합해 모두가 공유한 다음에 국시를 치른다는 것은 명백한 부정행위이자 최악의 반칙입니다. 

 

국민과 국가도 대통령과 장관도 정부와 국회도 민주주의와 헌법도 자신들 아래에 있어야 한다는 뒤틀려진 특권의식으로 똘똘뭉친 것도 모자라 영원한 특권을 부여받는 국시마저 부정행위와 반칙으로 통과한다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국시는 국가로부터 허가를 받은 의대의 의대생들만 치를 수 있기 때문에 다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특권을 부여하는 통과의례입니다. 그 정도 특권을 유지하려면 이 정도 시험은 통과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헌데 이것마저 부정행위와 반칙을 통해 무력화시킨다면 이땅의 의사들을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요? 너무 많아서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현대의학의 문제들을 차치하더라도 특권적 자격을 부여받기 위한 최소한의 시험마저도 이런 식으로 통과한다면 응시자격을 박탈해야 합니다. 엉터리 의사들을 배제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격시험을 이런 식으로 무력화시킨다면 20세기 초처럼 응시자격을 완전히 오픈하는 것이 국민에게 더 유리할 수 있습니다.  

 

 

마치 중세 신분제사회의 귀족인양 행세하는 이들의 국시 거부 집단행동에서 특권의식의 끝판왕을 볼 수 있습니다. 정부에게 완전한 항복을 요구하는 것도 중세의 특권계급들이 보여준 반동적 행태와 완전히 똑같습니다. 프랑스혁명이 실패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이땅의 의대생 같은 당시의 왕족과 귀족들이 그들의 특권을 이용해 반동혁명에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프랑스혁명이 앙시앙레짐으로 귀결된 것도 왕족과 귀족의 특권이 그만큼 강고했기 때문입니다. 

 

인류의 역사를 보면 이런 특권의식을 가진 소수의 계급이 대부분의 문제를 야기했다고 말해줍니다. 의대생들이 단체행동을 유보한다고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그들을 구제하는 어떤 합의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자유와 권리가 있으면 그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가 있음을 반드시 가르쳐주어야 합니다. 노통이 그 많은 공격을 받으면서까지 '소수 기득권의 반칙과 특권'과 얼마나 치열하게 싸웠습니까?

 

문재인 정부도 그래야 합니다. 소수의 특권에 자꾸 면죄부를 제공하면 촛불혁명의 모든 것들이 무용지물이 됩니다. 똑같은 특권을 누리고 있으면서도 온갖 반칙을 남발하는 이땅의 기레기들을 바로잡는 것도, 신성불멸가족이라도 되는 양 무소불위의 권력을 남용해온 이땅의 검찰도 개혁할 수 없습니다. 예전의 저라면 이들의 구제에 찬성했겠지만 이들의 맨얼굴과 특권의식이 모두 다 드러난 이상 그에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만들어야 합니다. 

 

타협이나 구제란 있을 수 없습니다. 

 

 

https://youtu.be/UwxC9TzW0Kw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