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겨진 하루를

 

구겨진 하루를 가지고 집에 와요/ 매일 밤 다려야만 잠에 들 수 있어요/ ㅡ 초라한 하루, 여기저기서 채이고 밟혀 구겨진 하루, 너무 많이 구겨져 그대로 잠들 수 없으니, 매일 밤 다려서 다시 펴지 않으면 내일 또 일어날 수 없을 테니..  

 

종일 적어내렸던 구구절절한 일기는/ 손으로 가려야만 진실할 수 있어요/ ㅡ 초라한 하루를 적었던, 제대로 살고 싶지만, 최소한이라도 비상하고 싶지만, 그렇게 되지 않는 초라한 하루, 그래서 거짓말이라도 변명해야 했던, 희망했으므로 더욱 더 커진 절망 속에서 구구절절한 일기란 손으로 가려야만 진실이 일단이라도 드러나리라.. 

 

거짓말이 시들은 어스름에/ 쉬이 머물던 약속은 먼저 자릴 뜨네요/ ㅡ 손으로 가려야만 진실할 수 있는 일기였기에 어둠이 깊어가는 그 어스름에는 시들어버리기까지, 자신이 자신에게 했거나, 타인이 자신에게 했던 약속은 잠들기 전에 먼저 자리를 뜰 수밖에.. 

 

성에가 낀 창문에 불어 넣은 입김은/ 생각보다도 금방 식어 버렸죠/ ㅡ 밖으로는 살을 에는 듯한 추위가, 그래서 창문에는 날카롭게 갈라진 성에가 끼었는데, 별빛이나 달빛이라도 보려고 자신의 입김으로 성에를 녹이려는데, 초라한 하루를 선사한 꽉막힌 현실에, 그 냉정한 한기에 자신의 입김도 아무런 소용이 없었으리라, 더욱 두꺼워졌을 성에들 

 

 </p

 

그렇게 내 야위어 가는 마음은 어디에 심죠/ 내가 이어 붙인 눈물은 화창한 하늘 아래서/ ㅡ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그렇게 야위어 가는 내 마음은 이 넓은 하늘 아래, 어디에도 심을 수 없을 만큼 초라하게 다가오지 않았을까요? 어디에도 마음 둘 곳이 없는 절망, 매일같이 구겨지는 하루하루, 성공은커녕 한 움쿰의 마음조차 간직할 수 없어 자신도 모르게 흘러나오는 눈물을 기우고 이어 붙여 보았지만, 화창해서 나를 더 초라하게 만드는 이 광할한 하늘 아래서

 

우리는 한참을 무엇을 기른 걸까요/ ㅡ 너와 나, 우리는, 청춘이라는 특권이 너무나도 무겁고 버겁기만 우리는 한참을 무엇을 향해 달려온 것일까요? 너와 나, 우리가 키워온 것이 희망이었을까, 절망이었을까? 대체 우리는 무엇을 기른 것일까?  

 

온도가 시작되는 곳에서/ 눈도 길을 잃은 걸까요/ ㅡ 창에 성에가 낄만큼 추운 것을 고려할 때, 온도가 시작되는 곳이란 희망의 원천이거나 생명의 기원 같은 것일 수도, 너무나 적은 1%의 희망 때문에 99%에 이르는 압도적인 절망을 참아내며 매일밤 다려서 펴지 않으면 잠들 수 없었던 초리한 하루로 온도가 시작되는 곳을, 끝내 포기할 수 없었던 바라보고 갈구했던 곳인데, 그곳을 향한 시선마저 길을 잃어버린 것은 아닐까, 나는 꿈조차 가질 수 없는 것인가, 이제는 포기해야 하는 것일까, 절망의 크기가 이루말할 수 없을 정도로 나를 압도하는 것 같아. 그렇게 보여.    

 

구겨진 하루를 가지고 집에 와요/ 매일 밤 다려야만 잠에 들 수 있어요/

종일 적어내렸던 구구절절한 일기는/ 손으로 가려야만 진실 할 수 있어요/

 

손바닥에 새겨진 아픔까지 잡았던 손을/ 생각보다 금방 놓아 버렸어요/ ㅡ 손바닥에 새겨진 아픔이란, 살을 가르는 상처가 전해주는 줄 정도의 아픔까지 참아가며, 끝끝내 희망을 놓지 않았던 그 손마저, 그 인내의 고통마저 생각보다 금방 놓아 버릴 정도로 약해진 것은 아닐까? 1%의 희망이라도 꿈을 포기하지 않았고, 너와의 손을 놓지 않았는데, 나는 벌써 포기하려 하는 것이 아닐까? 어쩌면 악착같이 잡고 있던 것은 무대가 아닐까?

 

손장갑을 끼지 않아도 움켜쥘 수 있다고 자신했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ㅡ 현실이 아무리 척박해도, 누구도 내 꿈을 알아주지 않아도, 1%의 희망마저, 그 꿈꾸는 마음마저, 너무 일찍 놓아버린 것은 아닐까? 성에와 대비되는 손장갑, 손에 난 상처는 살을 에는 한기로 더욱 고통스럽지만 그래도 손장갑을 끼지 않고 무대를 향한 꿈을 놓지 않을 것이라 자신했는데, 그게 아니었던가?

 

네 야위어 가는 마음은 어디에 묻죠/ 네가 이어 받은 눈물은 화창한 하늘 아래서/ ㅡ 지칠대로 지쳤고, 그래서 구겨질 대로 구겨져 갈수록 야위어 가는 너의, 어쩌면 이승윤의 동료일 수도 있고, 무대를 향한 그만의 꿈일 수도 있는 너는, 그 간절한 마음은 어디에 묻어야 할까요? 너무 쉽게 손을 놓았으므로, 그것이 내가 흘린 눈물을 이어 받아 함께 울었던 너의 눈물은 어디에 묻어야 하는 것일까? 그것도 이 화창한 하늘 아래에 어디에? 내 눈물을 묻는 곳, 바로 그 옆에라도..

 

우리는 한참을 무엇을 기른 걸까요/ 온도가 시작되는 곳에서 눈도 길을 잃은 걸까요/

구겨진 하루를 가지고 집에 와요/ 매일 밤 다려야만 잠에 들 수 있어요/

종일 적어내렸던 구구절절한 일기는/ 손으로 가려야만 진실 할 수 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