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구글이미지

 

 

이상했습니다, <철인왕후>를 볼 때부터. <승리호>를 보며 뭔가 뒷목을 댕기는 것이 있었지만 <철인왕후>를 보면서 뒷목을 댕기는 것이 무엇인지 언듯언듯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것이 <조선구마사>에서 거의 대부분이 보였습니다. 상영되지는 않았지만 <설강화> 논란까지 이어지면서 완벽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텐센트로 대표되는 중국의 거대자본이 왜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업체에 집중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이번 영상에서는 동북공정과 함께, 중국의 거대자본이 조지프 나이가 정립한 '소프트파워'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자세히 추적해봤습니다. 이번 영상을 통해 미국으로부터 나쁜 것만 배운 중국이 제2의 미국처럼 패권주의를 펼치는 방식이 진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친일파도 버거워 죽겠는데 이제는 친중파까지 감시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조금만 방심하면 제2의 국치일도 가능할 판입니다. 

 

 

https://youtu.be/sJJxTr_StVY

 

  1. 여강여호 2021.03.30 06:55 신고

    요즘 드라마들을 보지 않아서 기사로만 봤는데....
    제작자들의 좀 더 신중한 기획이 아쉽네요...설마 친일 친중은 아니겠지 생각하기 때문에 더요..

    • 늙은도령 2021.03.30 08:10 신고

      돈 앞에 장사 없는 것이지요. 이슬비에 옷 졌듯이 조금씩 야금야금..

  2. 空空(공공) 2021.03.30 07:39 신고

    역사 의식이 있어야겠습니다
    임진 왜란도 잇었지만 병자 호란도 기억을 해야 합니다

    • 늙은도령 2021.03.30 08:11 신고

      나라가 강해지면 본색을 드러내기 마련이지요. 주제나 제목만 보고 디테일을 놓치면 어어 하다가 끝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