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다 떠나간 사무실엔

듬성듬성 3년의 세월이 흩어져 흔들거린다

직원이 비워두고 간 패잔의 흔적들

가슴을 가르고 간 바람이 그 위에서

먼지로 비스듬히 일렁거린다

무심코 발에 걸리는 결제보고서 사장 란에는

휘어진 웃음이 비릿하다

문틈을 비집는 엘리베이터 소리

서둘러 문을 닫아야 하는데

슬그머니 훑고 가는 시선이 역린처럼 남아 있다

지금 뼈 속에서 들려오는 울음

눈물도 되지 못한 통곡이 소리조차 삼켜버렸다

내 자리에선 아득히 전화벨이 울리고

 

                                     

                                               2004. 5. 1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성에(2)  (0) 2021.07.04
폐업  (0) 2021.07.04
창동길  (0) 2021.07.04
제사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5)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