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체제

더불어도 민주도 내팽겨친 정당에 표를 달라고? 김종인 체제의 더불어민주당에는 '더불어'도 사라졌고, '민주'도 사라졌다. 오직 '당'이라는 단 하나의 글자만 남았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관철시킬 때마다 '비상사태'를 들먹이는 박근혜처럼, 제1야당을 '비상사태에 처한 당'으로 규정(여기까지는 필자도 동의한다)해 공천과 당 운영에 관해 전권을 넘겨받은 김종인이 2차 컷오프 대상을 정하고 발표하는 과정에서 '더불어'와 '민주'는 종적을 감췄다. 필자는 문재인 전 대표 때 이루어진 1차 컷오프 결과를 수용하는 대가로, 김종인 위원장이 2차 컷오프 대상을 정할 때 '정무적 판단을 할 수 있는 전권'을 받아낸 것도 좋은 의미로 해석하고자 했다. 총선에서 패하면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문재인에게 최소한의 탈출구를 마련해주려면 모든 책임을 자신이 안고가야 한다.. 더보기
문재인의 인재영입이 하나로 합쳐지는 곳에는 이제야 알겠다, 대한민국을 '사람이 먼저인 세상'으로 만들고야 말겠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강한 집권의지와 이를 실현하기 위한 최적의 인재영입을 통해 이명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와 환관들의 국정농단에 책임을 묻고야 말겠다는 것이. '정윤회 문건 작성'의 책임자였으나 무죄를 선고받은 조응천의 영입은 표창원과 김병기의 영입과 한 팀을 이루면서 총선 승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청와대의 환관정치, 국정원의 정치활동, 경찰의 무리한 수사관행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최적의 진용을 갖췄다. 문재인이 대표자리에서 물러나 평당원으로 돌아간 그 처음에 백남기씨가 입원해 있는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것은 농민을 지켜주지 못한 참여정부 시절의 잘못을 사과하기 위함도 있었지만, 국가의 공권력이 국민을 사경으로 내모는 일에 대한 준엄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