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란 무엇인가>로 한국에서 대박을 터뜨린, 그래서 한국이란 나라에 대해 비상한 관심을 가지게 된 마이클 센델 하버드대 교수ㅡ미쓰이와 함께 일본 전범기업의 쌍두마차인 미쓰비시의 조건부 장학금으로 교수 생활을 이어가는 램지어와 완벽히 대비되는ㅡ의 최근작, <공정하다는 착각 ㅡ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같은 기회를 제공하는가>의 관점을 통해 이승윤과 이무진의 성공과 실패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마이클 센델의 주장 설명

첫 번째, 코로나19 펜데믹의 도덕적 이율배반에 대해

두 번째, 세계화의 승자와 패자라는 두 가지 관점에 대해

세 번째, 능력주의의 전제인 공정하게 제공된 교육이라는 환상에 대해

네 번째, 태어날 때부터 여러가지 이유로 불평등한 현실에 대해

다섯 번째, 이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능력주의의 담론에 따라 패배의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는 것에 대해

여섯 번째, <싱어게인>이라는 기회 또는 패자부활전의 필요성에 대해

 

 

훗날 코로나19세대로 회자될 이땅의 청춘들에게 능력주의로 중무장한 세계화 시대의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와 사회가 아무리 절망적이고 버거워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이승윤과 이무진처럼 나 여기있다고 외치면 누군가는 반드시 화답한다는 것을 믿어주길 희망해본다. 기성세대 모두가 사악하지 않음을, 최악의 세상을 물려준 것에 미안하고 있음을, 꼰대라는 소리를 들어도 반박하지 못하는 죄의식과 어리석음을, 우리가 너희를 응원하듯이, 너희도 우리를 믿어주기를.    

  

 

 

https://youtu.be/Rk5Fom4yN1I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