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노무현이 씨를 뿌렸고 협상가 문재인이 키웠으며,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가 도왔고 영원한 법무부장관 조국이 매조지으려 하는 거대한 역사의 흐름을 보는 하루하루입니다. 87년 6.10민주항쟁 이후, 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해온 두 개의 절대권력을 제자리로 돌려놓은 거대한 역사의 물결이 도도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모든 것을 쓸어버린느 거대한 파도가 돼 더럽고 추잡하며 비열한 것들로 가득한 이땅의 적폐들을 쓸어내고 있습니다. 하나의 물결로 시작된 그 출발은 이제 누구도 막을 수 없는 해일의 수준까지 커졌습니다.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는 끝나지 않은 여정이며, 우리는 끝내 성지에 이를 것입니다. 

 

 

제가 '꿈꾸면서도 외치지 않는 자에게 용기를, 지켜보면서도 행동하지 않는 자에게 투지를, 결말을 상상하면서도 처음에 저항하지 않은 자에게 결단을, 현실의 한계에 짓눌려 침묵하는 자에게 참여를, 개인의 자유와 견해의 다름을 주장하는 자에게 연대를 그리고 나에게는 죽음에 이르러 마침내 내려놓을 고뇌의 여정과 대가 없는 평화를'이라는 글을 썼을 때는 이런 거대한 전환이 가능하리라 꿈도 꾸지 못했습니다.

 

 

그때의 절망이 지금의 희망이 되었습니다. 검찰의 시간은 더 이상 오지 않을 것이며, 기레기들은 살처분돼 모조리 박멸될 것입니다. 그랬습니다, 한 명의 바보가 있었습니다. 그는 '먹는 것 입는 것 걱정 좀 안하고, 아니꼬운 꼬라지 좀 안보고 그래서 하루하루가 신명나게 이어지는' 사람사는 사는 세상을 꿈꾸었습니다.

 

 

그럴 때만이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 가능하고, 비로소 우리는 '이게 나라'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사는, 깨어있는 시민이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로써 서로 연대하고 어깨동무를 하는,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는 거대한 힘은 그렇게 하나의 밀알로 뿌려졌고 모두의 운명이 됐으며, 이제 결실을 거두려 합니다. 

 

어떤 것도 완성이란 없습니다. 인간이 사는 세상이란 그런 것입니다. 우리는 권력과 돈의 노예로 부유하게 살 수도 있지만 그것에 구속되지 않은 채 자유롭게 공존하며 함께 살아갈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다시 일어서는 민족입니다.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서도 어느 나라보다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방역에 성공했습니다. 우리는 늘 도전에 직면하지만, '꿈과 의지'를 놓지 않기에 위대한 역사를 만들어낼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자들은 '전략과 정책'을 떠벌리지만 우리는 '신뢰와 용기'를 되뇌입니다.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 끝에 이르며, 그곳이 모든 것이 완벽한 유토피아가 아니더라도 실망하거나 좌절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가고 있으며, 출발점의 바보 한 명과 지금까지 아름다운 동행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요, 에밀 졸라의 말을 빌리자면 '진실이 전진하기 시작했으니 누구도 그것을 막지 못하리라.'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 우리 모두가 그 시대의 주인공입니다. 문재인 보유국이며, 조국의 이제는 선두에 서있습니다. 시민으로 돌아온 조국이 벌이고 있는 적폐와의 싸움은....... 

 

 

https://www.youtube.com/watch?v=nwbIIno0V5U

 

 

코로나19 펜데믹이 1929년의 경제대공황에 버금가는 위기를 만들었다면, 미국을 비롯한 모든 선진국들을 속수무책으로 만들었다면, 그래서 그들의 경제가 위기에 빠졌다면 이를 슬기롭게 극복한 문재인 정부야말로 경제 성공의 모범답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위상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것도 코로나19 펜데믹을 세계 어느 나라보다 민주적이며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펜데믹의 효율적이고 확실한 방역 성공이 곧 가장 뛰어난 경제 정책인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소득주도성장과 함께 신세대의 탁월한 경제학자들이 미래의 모델로 대한민국 모델을 연구하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기레기들과 미통당, 나쁜 경제학자와 정치학자, 사이비 논객, 보수극우유튜버들이 이구동성으로 문재인 정부의 실패를 떠들어대지만 현장의 반응은 정반대입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입니다. 차기 대권은 문통의 국정철학을 이어갈 수 있는 정치인이어야 합니다. 정책의 연속성을 이어갈 수 있을 때 작금의 정책들이 최고의 결과를 이뤄낼 수 있습니다. 이재명식 표퓰리즘이나 사회주의적 밀어붙이기는 최악의 재앙으로 이어질 뿐입니다.

 

국민의 대부분은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박근혜 탄핵과 이명박 사법처리라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를 실천적으로 보여주었기에 오늘이 가능했습니다. 그들의 헌신과 희생 덕분에 어느 나라도 하지 못한 탁월한 위기관리가 가능했으며, 기적같은 선방이 가능했습니다.   

 

여러분 모두가 승자입니다. 여러분 모두가 역사를 만들고 있으며, 21세기의 대한민국 신화를 만들고 있는 주역입니다. 자신에게 뿌뜻함을 느끼셔도 됩니다. 여러분은 그럴 자격이 넘칠만큼 충분합니다. 저 또한 구독으로 보답을 받을.... 아니, 아닙니다. 그냥 여러분에 편승했을 뿐입니다. 감사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LVq31qBEDc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