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비판을 남은 생의 업으로 정한 부족한 지식인으로써, 지난 한 달간은 행복하면서도, 그것을 글에 담을 수는 없었습니다. 사회비판을 목표로 하는 글쟁이가, 그것도 블로그에 올리는 아마추어에 불과한 글로써 후원을 받는다는 것은 정말로 힘든 일입니다.



게다가 티스토리에 새로운 블로그를 개설한지 두 달 만에 후원을 받는다는 것은 기적에 가까운 일입니다. 기존의 블로그가 아닌 신천지나 다름없는 곳에서 약간의 돈이나마 벌고자 티스토리의 문을 두들긴 것이기 때문에, 광고유치 이외의 것을 생각하는 것은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습니다.



티스토리가 제공하는 여러 가지 기능을 가르쳐준 이니그마님의 도움으로 블로그 운영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었지만, 아무리 많은 고정 독자가 생긴다 해도 한 달에 몇 십만 원 정도의 광고수익이 최대치라 생각했습니다. 정기후원을 받은 것이란 블로그 운영이 4~5년을 넘는 탑블로거나 가능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헌데 몇 분의 제안으로 정기후원을 받기로 결심하고 일을 저질렀는데, 뜻밖에도 여러분들에게서 긍정적 반응이 왔고, 몇 분은 후원금을 보내주셨습니다. 처음에 저는 너무 놀랐고, 다음에는 너무 기뻤고, 지금은 너무 행복했습니다. 이런 날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기에 행복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참으로 오랜만에 느껴본 행복을 글로 옮기기에는 세월호 유족들과 국민들의 집단적 망각, 조중동을 비롯한 제도권 방송들의 편향성과 왜곡, 글을 쓰는 것 이외에는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는 죄책감 등이 겹치면서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지난 한 달간은 그래서 행복한 시간이었으면서도, 그것을 드러낼 수 없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누구라도 건들면 폭발할 수밖에 없는 세월호 유족이 대리기사 폭행논란에 휩싸이고, 일베충의 만행, 사이버 검열과 서북청년단의 등장까지 이어지면서 비판적 글쓰기에 전념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약간의 퇴고를 해야 하는 천검지로의 연재를 빼면, 불의한 권력에 대한 비판을 손에서 놓을 수 없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세월호 프레임’이 설정됐을 때부터 예상했고 우려했던 방향으로 정국이 흘러가자 마음이 더욱 다급해졌습니다.



한편으로는 비판적 글에 전념하는 것이 저에게 후원을 해주시는 분들의 뜻이라고 위안하면서, 연재하던 것도 중단한 채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한 노력에 전념했습니다. 후원받은 돈으로 부족한 공부를 위해 책들을 사야 하는데 그것도 뒤로 미뤄야 했습니다.



검찰이 사이버 검열을 들고 나오자 다투어 많은 논객들이 사이버 망명을 하는 것을 보며, 더욱 힘을 내야 했습니다. 말도 안 되는 반민주적이고 반인륜적인 권력의 횡포에 저항해야 했습니다. 인터넷 진보매체들의 수위도 대폭 내려가는 것을 보면서 참담하기도 했고요.



이름 : 신현재

계좌번호 : 농협, 179371ㅡ51ㅡ030814

핸드폰 번호 : 010ㅡ8555ㅡ9264

이메일 : jireem61@daum.net



그래서 이제야 후원을 해주신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저에게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제가 사이버 검열이던, 권력의 불의한 압박이던, 당장의 이익에 타협하지 않고 계속해서 글을 써야 하는 이유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후원받은 돈을 한 푼도 안 썼지만, 그것이 지적공동체를 구축하는 종자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구글에서 받은 적은 광고비도 거기에 더했고, 앞으로도 더할 것입니다. 아직은 형과 동생의 지원이 든든해서, 건강이 악화되지 않아서 그것이 가능했습니다.



다음은 ‘월가의 현인’인 탈레브의 《블랙스완》에 나오는 글입니다. 진보적 가치인 사회경제적 평등이 정치적 자유를 만들어낸다는 것과 똑같은 내용입니다. 여러분들의 후원이 바로 그러합니다. 또한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때문에 광고비를 받을 수 있었기에, 제 글에 대한 찬반을 넘어 블로그를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퍽 유어 머니(Fuck your money)’라는 말이 있다. 노예 계약에서 벗어나서 빅토리아 시대 신사처럼 살 수 있게 해줄 수 있는 돈을 의미한다. 그것은 일종의 심리적 완충장치다. 멋대로 펑펑 쓰고 살 만큼은 안 되지만, 월급에 목을 매지 않고 새로운 직업을 선택할 자유를 줄 만큼은 되는 돈이다. 그것은 돈에 영혼을 파는 것을 막아 주며, 외부의 권위–어떤 외부의 권위든 간에–로부터 당신을 자유롭게 해준다. 


  1. 달빛천사7 2014.09.29 05:25 신고

    더욱더 좋은글 부탁드리네염 잘보고 감니다.

  2. 중용투자자 2014.09.29 09:50

    재정독립이 선행되야 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 늙은도령 2014.09.29 16:27 신고

      그것은 모든 인간에게 적용되는 것이지요.
      철학자나 자발적 빈곤을 선태한 분들을 빼고요.
      그래서 사회경제적 평등이 필요합니다.

  3. 참교육 2014.09.29 10:40 신고

    기레기들이 판치는세상에서 세상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안내자가 필요하지요.
    일당 백 일당천의 늙은 도령님을 지원해주시는 분들께 박수를 보냅니다.

    • 늙은도령 2014.09.29 16:28 신고

      아이고, 그 정도의 힘을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냥 열심히 할 뿐입니다.
      후원자에게 고맙고 독자분들에게 고마울 뿐입니다.

  4. 태봉 2014.09.29 15:12

    화이팅!!화이팅입니다!!^^

  5. 공수래공수거 2014.09.29 15:31 신고

    계속 좋은 글 부탁합니다
    성원합니다..지금은 마음뿐이지만...

  6. 덕산 2014.09.29 18:48

    늙은도령님의 글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키우고 있습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저도 작지나마 성원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 늙은도령 2014.09.29 18:56 신고

      고맙습니다.
      그냥 열성적인 독자라는 점에서도 매우 소중한 분이었는데, 후원도 해주시겠다니 고맙고 감사합니다.
      좋은 글로 답할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