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역사를 통틀어 16세의 나이에 이승우의 수준을 넘어섰던 선수들은 펠레와 마라도나, 메시와 호날두 등처럼 세계로 시선을 넓히면 생각보다 많다. 펠레는 17세의 나이에 브라질의 월드컵 우승을 이끌어냈고, 마라도나와 메시도 그에 못지않은 실적을 이루어냈다.



                                                      마라도나를 연상시킨 골



푸스카스로 대표되는 헝가리 전성시대까지 시간을 거슬러 가면 이승우를 능가하는 선수들은 더 늘어난다. 어린 나이부터 이승우처럼 천재소리를 들었던 선수들은 한국에서도 상당히 많았다. 이상용이 대표적인 케이스로 그의 중고등학교 시절은 가히 천하무적으로 이승우에 뒤지지 않았다.



하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 16세 이하 선수권대회에서만 놓고 보면 이승우는 같은 연령대의 마라도나와 메시를 연상시킬 정도로 클래스가 다르다. 세계 최고인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의 에이스 소리를 듣는 것이 결코 과장이 아니었음을 이승우는 골과 어시스트, 한 차원 높은 패스로 보여줬다.



체력적인 면에서는 동년의 펠레와 마라도나에 뒤지지 않고, 메시보다는 높은 것으로 보인다. 16세라는 나이를 기준으로 하면 이승우는 세계 최고의 반열에 이름을 올릴 만큼 완성된 공격수다. 이승우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골은 마라도나와 메시를 연상시켰고, 세 번째 골은 펠레를, 네 번째 골은 에우제비오를 연상시켰다.



                                                          펠레를 연상시킨 골



1골 4도움을 기록한 준결승에서는 크루이프와 베켄바우어, 플라티니와 지단을 연상시켰다. 북한과의 결승전에서는 호날두나 호나우도, 백인 펠레 지코와 토스타워를 연상시키는 골을 기록할지도 모른다. 푸스카스에 버금가는 천재였던 디 스테파뇨나 로시와 뮐러를 연상시키는 골을 기록할지도 모른다.



아시아축구연맹(AFC) 16세 이하 선수권대회만 기준으로 하면 이승우는 어떤 것도 가능한 완벽한 선수다. 이승우가 이런 성장세를 10년만 유지할 수 있다면 대한민국 축구역사를 새로 쓸 수 있는 불세출의 선수로 기록될 것이다. 한국 축구역사를 통틀어 이승우 같은 16세 선수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아시아 전체로 확장해도 필자가 아는 한 존재하지 않았다. 선진적인 유소년 시스템의 확장은 물론 질적 성장과 보다 많은 투자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이승우의 클래스는 16세 나이를 감안하면 진정한 역대급이라 할 수 있고, 넘사벽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오늘 저녁 8시에 시작되는 북한과의 결승전이 이렇게까지 기다려진 적은 없었던 것 같다.



                                     


  1. 중용투자자 2014.09.20 08:32

    왜 한국축구는 자질이 뛰어난 선수도 고등학교 졸업하면 더 이상 실력이 늘지 않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

    • 늙은도령 2014.09.20 17:04 신고

      유소년 시절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철저한 개인능력으로 유망주가 됐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한 차원 높은 성인으로 올라서면 개인능력이란 한계를 보이기 마련입니다.
      당장의 성적에 연연하면 천재는 나옵니다.
      하지만 장기적인 천재는 나오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축구가 세계적 수준에 오르려면 유소년 시스템을 지금보다 몇 십 배는 강화해야 합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4.09.22 12:56 신고

    박주영선수도 천재였었습니다
    이승우선수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만과 나태함이 제일 큰 적이고 걸림돌입니다

    • 늙은도령 2014.09.22 16:10 신고

      이승우는 박주영보다 한 수 위로 보입니다.
      선수 생활의 대부분을 바르셀로나에서 할 것이기 때문에 발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3. 머무는바람 2015.05.02 23:43 신고

    후배도 그러더군요
    매시급이라고 ^^

    • 늙은도령 2015.05.03 01:49 신고

      진정한 역대급은 김연아 정도가 돼야 붙일 수 있습니다.
      그는 피겨 역사상 최고의 선수입니다.
      비트와 콴을 능가하는 유일무이한 선수이지요.

      이승우는 그런 면에서 진정한 역대급입니다.
      메시까지 갈 수 있을지 잘 모르겠지만, 아시아 역사상 최고의 선수가 될 것은 분명합니다.

      잘 자라면 축구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의 반열에 오를 수 있는 능력을 이미 갖췄습니다.
      그 나이 또래에서는 세계 최고에 속한다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승우 같은 청소년 선수를 본 적이 없습니다.
      아르헨티나를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우승시킬 때의 메시에 버금가니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