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연 같은 어둠 속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장그래는 ‘죄송합니다’만 되풀이했습니다. 영혼의 깊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회한의 눈물을 삼키면서 장그래는 ‘죄송합니다’만을 되풀이했습니다. 장그래에게는 너무나 잔인했던 오 차장의 퇴사는 그렇게 미생들이 겪어야 하는 현실의 잔인함을 보여주었습니다.



                                                          tvN 방송화면 캡처



오 차장이 겪어야 했을 마음고생도 상상하지 못할 만큼 컸을 텐데, 계약직 사원인 장그래가 감당해야 했을 심적 부담은 또 얼마나 컸을까요? 가슴 한 쪽에 언제나 사표를 담고 사는 직장인들의 애환이 정규직과 비정규직이라고 다르지 않다 해도 장그래의 오열은 오 차장을 떠올리는 매 장면마다 ‘죄송합니다’를 되풀이하게 만들었습니다.



세상 물정 모르는 누구의 말처럼 열심히 노력하면 미생도 완생이 될 수 있는 것이라면, 오 차장은 사직서를 낼 필요가 없었을 것이고, 장그래는 그렇게까지 오열하며 ‘죄송합니다’를 되풀이하지 않아도 됐을 것입니다. ‘쿨’할 수 없는 것이 직장인들의 현실이며, 장그래의 하루하루입니다.



                                                           tvN 방송화면 캡처



그럼에도 장그래는 오 차장 같은 상사를 만났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현실의 기업에는 이런 상사가 없다고 해도 수없이 많은 미생들이 그런 꿈마저 꿀 수 없다면 지옥 같은 하루하루를 어떻게 버틸까요? 일에 미치는 것만큼 어리석은 짓은 없다고 해도, 취업도 포기한 수많은 장그래가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 차장의 말처럼 때로는 끝을 알아도 시작해야 하는 것들이 많듯이, 우리네 삶은 끝을 알아도 또다시 시작해야 하기 때문에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실패가 성공의 어머니’던 시절은 한 번도 없었지만, 그래도 우리의 삶은 실패로부터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믿음을 잃어서는 안 됩니다.



                                                          tvN 방송화면 캡처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들이 그토록 갈망하던 내일”이라는 경구가 치료 불가능한 만성질환에 시달리는 사람에게는 지옥 같을 수 있겠지만, 오 차장을 떠나보낸 장그래의 서러운 오열과 가슴 저미는 ‘죄송합니다’가 내일 그가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에너지가 될 수도 있음이 우리네 삶이겠지요. 



오 차장에 대한 죄송함을 억겁의 무게처럼 짊어지고 초라한 방으로 돌아온 장그래의 오열이 어제 떠나간 사람들이 그렇게 열망하던 오늘이라도, 살아 있는 한 어떤 형태로든 다시 시작해야 할 냉혹한 현실의 또 다른 장그래에게 작은 격려와 보잘 것 없는 응원이라도 보냅니다.  



                                           


  1. 뉴론7 2014.12.20 09:25 신고

    사람들이 tv를 보면 전 tb를 안봐서요 좋은하루되세요

  2. 공수래공수거 2014.12.20 13:37 신고

    어제 잠깐 18화,19화를 보았는데
    제가 겪었던 상황들과 비슷한 내용들이 있더군요
    몰아서 한번 봐야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4.12.20 14:55 신고

      드라마적이기는 하지만 직장생활을 오랫동안 한 사람들에게는 참 고마운 드라마입니다.
      직원의 시선에세 기업을 다룬 드라마는 미생 이전에는 없었습니다.
      불륜과 막장, 연애질과 재벌의 악행만 가득한 비현실적 드라마들이 직장인들의 힘겨운 하루하루를 매도했으니까요.

  3. 걱정마시오 2014.12.20 15:49

    예전에도 직원의시선에서 기업을 다룬 드라마가 있었죠
    tv손자병법이라고...유비 관우 장비...
    그런데 그때는 지금처럼 구조조정이 없었던 때라서 스토리가 코믹했었죠
    미생은 살벌한가 보네요
    하긴 강산이 두세번이나 변했으니 드라마가 안 변하면 이상한거죠
    좌우지간 살벌한 세상입니다
    정신차리고 삽시다

    • 늙은도령 2014.12.20 17:07 신고

      기업이란 곳이 원래 그래요.
      신자유주의 30년 동안 그것이 더욱 심해졌고요.
      비정규직과 실업자만 늘어나는 경제성장이라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