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와 <설강화> 논란을 보면 방송사들의 인식이 얼마나 타락했는지 말해줍니다. 그들은 돈이 되면 무엇이든 해도 된다는 인식을 당연시할 만큼 타락했음을 말해줍니다. 이에 비해 팬들의 금전적 서포트 일체를 거부한 이승윤은 아름다워 보일 정도입니다. 모든 가치를 시장가격으로 보는 인식이 이제는 일반화된 것 같습니다. 철학도 역사인식도 없는 자들의 천국이 방송사며, 드라마 제작사와 관련 인력들의 세상인가 봅니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경제성장만 떠들어댔지 그안에 무엇을 담아내야 할지 아무런 고민도 안한 것 같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좋아졌지만 안으로는 썩어문드러지는 것들로 가득했을지도 모릅니다. 진보좌파의 책임이 보수우파보다 크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정의와 공정, 관용을 독점한 듯이 떠들어대는 뒤로는 자신의 이익을 챙기기에 급급했던 것이 아니었는지 지난 날들을 돌아보게 됩니다. 

 

 

팬덤과 팬카페 문화가 이런 가운데 형성된 것이라면 아이들의 욕망을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경제적으로는 평등을 추구해야 하지만, 철학적으로는 보수적인 가치도 다시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자유의 과잉이 방종과 방임의 폭발로 이어지는 꼴입니다. 진보좌파는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마르크스 유령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김어준으로 대표되는 나꼼수 류의 하향평준화와 결별해야 하지 않을까 고민되네요.  

 

 

탐욕을 추종하는 정신적 타락이 이중의 피드백으로 이어지며 악화가 양화를 완전하게 구축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도 갈수록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모든 언어가 타락을 향해 달려갑니다. 팬덤과 팬카페 문화에 대한 근본적인 비판이 그래서 필요할 것 같습니다. 디지털기술이 존재하는 모든 것을 타락시키는 최악의 상황입니다. 자유와 개성으로 포장된 타락의 향연!!!

 

 

https://youtu.be/d2LC0lyMirU

 

 

아픈 와중에 한일전 참패와 이승윤 덕질의 쓰라린 경험은 저를 열받게 만드네요. 그냥 넘어가, 모른 척 그냥 넘어가 하는 내면의 소리와는 달리 표리부동한 저는 한 편의 영상을 찍었습니다. 이 때문에 건강이 더 악화될지, 이를 계기로 갑자기 좋아질지 알 수 없지만 너덜너덜한 육신이 흔들리는 내면의 소리에 굴복하지 않는데 성공했습니다, 데카르트에게는 미안하지만.   

 

 

동시에 카프카의 편지를 엮은 <행복한 불행한 이에게>를 이용했다는 점에서 그에게도 미안하네요. 좋은 내용도 아닌 지독히도 나쁜 경험에 그를 호출했으니. 이승에서는 제대로 자지 못했던 카프카였기 때문에 뜬금없는 저의 호출이 천국에서의 단잠을 망쳐놓은 것이 아닌지 걱정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 담았습니다, 씩씩거리기 보다 실실 웃으면서. 

 

 

https://youtu.be/SAaiLR8Ydro

  1. 空空(공공) 2021.03.26 13:37 신고

    어제 올들어서 제일 욕 많이 한 날이지 싶습니다

 

텔레비전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어린 시청자란 있을 수 없다. 텔레비전 없이 지내야 할 정도로 열악한 빈곤도 존재하지 않는다. 텔레비전의 영향을 받고 변질되지 않은 수준 높은 교육도 찾아볼 수 없다. 

 

이제 텔레비전은 지식을 알려주는 것은 물론 어떻게 배워야 하는지에 관한 방법론까지 지시하는, 초 매체적 지위에까지 올랐다.

 

우리는 더 이상 그 기계장치에 매료되거나 어쩔 줄 몰라하지 않는다. 또한 텔레비전의 경이로움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며, 텔레비전 수상기를 특별한 공간에만 한정시키지도 않는다.

 

우리 모두는 카메라가 잡은 제한된 각도에 대해서는 잘 알지도 못하면서, 브라운관에 비치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는다.

 

                                                                                               ㅡ 닐 포스트만의 <죽도록 즐기기>에서 인용

 

 

이승윤의 팬층은 정말 다양하지만 몇 가지 포인트에서 둘로 나눌 수 있을 것 같음

 

 

이승윤을 어떤 가수로 보느냐에 따라

 

   기존의 펜덤이나 팬문화에 익숙한 사람들 ㅡ  성공에 공식이 있다고 생각. 성공한 팬덤이나 팬문화에서 모든 기준을       가지고 옴. 이것에서 벗어나면 잘못된 것으로 가수에게 피해를 주는 것으로 몰아감. 가수와 팬, 방송사, 기획사 등을       나눠 다른 접근 요구. 그들이 옳다고 확신하기에 상당히 폭력적. 기성세대를 꼰대라며 비판할 때 '내가 해봐서 아는       데'가 꼰대의 증거라고 하는데 그들이 똑같이 하고 있음.

 

   그런 것은 모르는 분들 ㅡ  여러가지 이유로 좋아서. 나이 들어 봤음에도 매력적. 인간적인 면모, 가사의 매력, 삶의         궤적, 길들여지지 않은 날것 같은 느낌, 자신의 주관이 뚜렷한 것, 삶의 다양성, 조직의 다양성, 자본의 다양성, 시장의     다양성 등을 어떤 형태로든 경험해본 사람들 

 

이승윤의 어떤 매력에 빠져들었나 또는 이승윤에게 어떤 욕망을 투영하는가에 따라 

 

   젊은 사람들 ㅡ 성공한 아이돌의 공식처럼 이승윤도 그런 공식을 따라 성공하는 것. 기존의 팬덤이나 팬문화에 익숙.     팬은 이래야 한다고 생각. 팬클럽이나 팬카페의 운영진이 정한 규정을 그대로 따름. 민주적인 방식으로 결정한다고       하나 진행되는 과정을 보면 절대 민주적이지 않음.

 

   나이든 사람들 ㅡ 어떤 틀 안에서 누구의 팬이 되지 않음. 각자의 다양한 경험과 세계관에 따라 좋아함. 팬클럽이나       팬카페 운영하는데 사람이 필요하고 돈이 든다면 합당한 돈을 받도록 만든 후에 시작. 시스템을 구성한 후 진행. 

 

이승윤의 미래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삶의 경험이 부족한 사람들 ㅡ 지금은 무조건 여기저기 얼굴을 내밀 때. 많이 노출될수록 좋다고 생각. 성공공식에 대     한 그들의 이해가 비슷하기 때문에 집단적 견해와 집단적 움직임. 장기적으로 보거나 단기적으로 보거나 팬들이 해야     할 일이란 정해져 있다는 것. 세상을 단편적인 눈으로 봄. 각자도생이 익숙해진 세대. 대단히 안타까움. TV화면에 보이

   는 것이 다 진실이 아니며, 우리는 절대 카메라의 각도를 알 수 없음을 이해하려 하지 않음. 어떤 것도 자신들에게 유     리하게 해석. 방송시스템, 그 기술에 숨어있는 것들에 대한 몰이해.  

 

   삶의 경험이 풍부한 사람들 ㅡ 조직이 커지거나 투자의 규모가 커지면 어디서나 통하는 것들을 어느 정도씩은 이해.       그런 경험과 인식의 관점에서 가능하면 다양하게 보려고 함. 보이는 것을 있는 그대로 믿지 않음.

 

 

1년 계약이 성공을 위한 디딤돌, 당연한 성장통 등으로 볼 수 있지만 이승윤이란 가수의 특성상 독이 될 수도 있음. 이런 것들에 대해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음. 그것이 안타까울 뿐. 

 

 

 

https://youtu.be/s6Hxl4E09D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