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의 서울대 복직을 반대하는 서울대생의 비율이 96%에 이른다는 보도가 기레기들을 통해 마구마구 쏟아져나오고 있다. SNS와 포털, 유튜브 등에서도 관련 보도가 빛의 속도로 퍼져나가며 빅뱅 초기의 인플레이션 기간을 재현하고 있다. 빅뱅 직후에 진행된 인플레이션 기간 동안 빛보다 빠른 속도로 시공간이 팽창해 현재의 우주가 창조됐고, 지금도 모든 방향으로 팽창을 거듭하고 있다는데, 서울대생의 96%가 조국 복직을 반대한다는 보도의 전파속도가 바로 그렇게 팽창을 거듭하고 있다. 

 

 

헌데 기레기들의 보도를 자세히 살펴보면 관련 투표를 진행한 주체나 사이트가 어디인지 아무런 언급도 없다. 해당 투표를 서울대 총학생회가 진행한 것인지, 동문까지 포함해 서울대 차원에서 진행한 것인지, 아니면 특정 사이트나 커뮤너티 차원에서 진행된 것인지 일체의 언급도 없다. 윤석렬의 검찰처럼 편집되고 조각난 정보를 통해 전체를 재단하는데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기레기들의 본질과 특성을 고려할 때··· 당연히 구글신에게 물어보면 투표를 진행한 주체나 사이트를 확인할 수 있다.

 

짜잔, 스누라이프! 일베·반문·반페미로 유명한 서울대 졸업생과 재학생들의 커뮤너티! 조국 퇴진으로 한껏 달아오른 기레기들이 전체 서울대생의 96%가 조국의 교수 복직을 반대하는 것처럼 보도한 실체가 스누라이프 차원의 투표였다. 북한의 노동당이나 아베의 자민당에서나 나올 법한 96%라는 전체주의적 수치는 일베·반문·반페미로 악명 높은 스누라이프였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무려 1%의 찬성 의견이 있었다는 점이 놀라울 따름이지만, 윤석렬 검찰의 스피커를 자처한 기레기들은 극우 성향의 커뮤너티에 불과한 스누라이프의 반대 의견을 서울대생(졸업생 포함) 전체의 반대처럼 보도함으로써 다수의 국민을 속였다. 이번 보도는 이땅의 기레기들이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시위를 선동하는 전형적인 방식이다. 기레기들의 보도를 믿을 수 없는 이유는 이런 보도행태가 너무 많아 일일이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일부의 사실을 전체의 사실로 확대하고, 하나의 논리로 전체의 논리를 재단하는 이런 방식은 (전체의 몇 퍼센트인지 알 수 없는) 청년의 분노를 대변한다는 자한당 놈들의 적반하장과 내로남불과 완전히 똑같다. 하나의 논리만 적용해서 옳고그름을 판정하면 모든 것이 진실이 될 수 있는데(일반화의 오류), 이것을 대놓고 하면 가짜뉴스가 된다.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자신이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확증편향의 강화는 이렇게 만들어진 가짜뉴스의 유포로 집단극단화까지 치닫는다. 

 

 

스누라이프의 96%가 졸업생을 포함한 서울대생 전체의 96%가 되고, 고대와 연대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전체 대학생의 96%가 조국의 교수 복직을 반대하는 것이 된다. 기레기들의 가짜뉴스는 이렇게 여론을 호도하고 진실을 왜곡한다. 이들의 보도를 근거로 자한당 놈들과 수구논객, 극우꼴통 유튜버의 입을 타면 이땅의 청년 96%가 조국의 교수 복직을 반대하는 것으로 확장되기 일쑤다. 이것이 국경과 바다를 건너 외국 언론들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가면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들을 지옥으로 내모는 대한민국 지도자가 된다. 

 

검찰개혁 못지않게 언론개혁이 시급한 이유가 이 때문이다. 이제는 정정보도조차 하지 않는 기레기들이 자신의 입맛대로 사실을 왜곡하고 호도해서 국민을 가지고 놀 수 있었던 것도 이런 가짜뉴스의 범람 때문이다. 조국 일가에게 덧씌워진 온갖 의혹들이 처음부터 유죄 판결을 받은 채 거대한 여론몰이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도, 미국에서나 통할 수 있는 초법적인 언론의 자유(권리만 요구할 뿐, 일체의 책임도 물을 수 없는 표현의 자유)만 주구장창 떠들어대기 때문이다. 

 

기레기들의 보도가 진실을 담고 있다면 서울대의 또 다른 이름이 일베대학이라고 해도 이상할 것 없다. 친일파의 천국이었던 서울대가 일베의 천국으로 변했다고 말해주는 것이 스누라이프를 서울대 전체로 탈바꿈시킨 기레기들의 마술 같은 보도다. 어쩌면 스누라이프 회원들은 반칙과 특권의 기득권 카르텔에 끊임없는 우익 엘리트들을 제공하는 화수분 같은 조직원 양성소일지도 모를 일이다. 

 

문득,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인 유시민의 말이 떠오른다, 촛불을 들었다고 다 아름다운 것은 아니라는.         

  1. 김창룡 2019.10.18 04:44

    늙은도령님의 글은 잘 읽고 있습니다.
    윤석열은 한자 독음이《다스릴-윤, 주석-석, 기쁠-열》이라고 씁니다.

    따라서 윤석렬로 쓰시면 한자 독음에도 맞지 않고
    한글맞춤법 두음법칙에도 맞지 않습니다.

    아마도 '기쁠-열'을 '매울-렬'자나 '벌릴-렬'자로 오해하고 '렬'로 쓰신 것 같은데
    '윤석열'의 독음은 '기쁠-열'자라 단어의 앞이나 뒤에 관계없이 '열'로 적어야 됩니다.

    주제넘게 참견을 해서 미안하지만
    사람의 이름을 잘못 적게 되면 문제가 생길듯 하여 외람되게도 주제넘는 짓을 했습니다. 미안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