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에 버금가는 기레기로 전락한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년간 경제상황은 어떻게 변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의도된 여론조사를 발표했습니다. 한국일보 만큼 욕먹지는 않지만 기레기 짓거리를 잘하기로 유명한 YTN이 거지 같은 이 여론조사를 보도하며 붙인 어뷰징 제목이 '국민 60%, 문 경제운용 실패'였습니다. 기레기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런 악의적인 낚시 짓거리는 YTN이라는 민간통신사가 먹고사는 방법입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경제에 폭망했다고 대동단결해서 비난했던 그때의 그 언론들이, 코로나19 펜데믹으로 무조건 경제상황이 나빠졌다고 말할 수밖에 없는 대다수의 국민들을 대상으로 '지난 1년의 국가경제상황'을 묻는 여론조사를 벌였으니 참으로 비열하기 그지없습니다. 코로나19 펜데믹의 반사이익을 올린 국민들이나 기업들도 제법 되는데, 대부분의 피해를 감내할 수밖에 없었던 다수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지난 1년간의 경제상황에 대한 여론조사가 좋게 나올 리 없지요.

 

 

 

조사를 의뢰한 방송사가 노골적으로 원하는 결과를 스스로 알아차려 의로자의 똥고를 빨아주는데 도를 튼 여론조사기관의 합작품을 YTN 같은 민간기레기가 어뷰징 보도를 한 것이지요. 전체 인구 5천만 명을 넘는 모든 선진국가들 중에 최고로 잘했다고 모든 경제 관련 기구와 연구소들의 냉철하고 객관적인 평가와는 전혀 다른 주관적이고 편향적인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는 '지난 1년간의 경제상황'을 떠들어대니 기레기의 영원함은 민주주의의 최대 난제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나마 '노무현 죽이기'를 잊지 않고 있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늘어나 이 정도지, 그들마저 놀아났다면 더욱 나쁘게 나왔겠지요. 부와 권력, 기회를 독식하고 있는 기득권에 빌붙어 먹고사는 민간통신사 YTN의 본질은 절대 변할 리 없는 기레기입니다. 의도된 왜곡을 불러오는 이런 여론조사가 방송을 많이 타면 탈수록 국가경제 전체를 조망할 수 없는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경제운용에 실패했다고 세뇌당하기 일쑤이지요.        

 

 

 

조중동을 뺨치는 경지에 이른 이들의 기레기 짓거리가 아무리 많이 행해져도 천만 문파의 낙점을 받지 못하면 누구도 지도자의 자리에 오를 수 없음은 불변의 진실입니다. 이재명이 높은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똥줄타는 이유도 이 때문이지요. 그를 적극적으로, 아니 노골적으로 밀어주는 YTN이라고 하지만, 최종결정은 진성문파가 합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로써 깨어서 연대하는 힘, 즉 정치력을 잃지 않는 노빠이자 문파들을 넘어서지 않는 한 어떤 자도 어림없습니다. 

 

 

문프의 임기 중에는 무조건이고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