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당원

백의종군의 문재인, 아직도 두 가지 일이 남았다 김종인 위원장의 영입을 포함해 문재인 전 대표가 바람몰이의 일등공신인 표창원(아무리 칭찬해도 모자라지 않다)에서 시작해, 김병기라는 전천후요격기를 거쳐, 조응천이라는 스텔스기까지 영입함으로써 화룡점정을 찍은 인재 영입은 한국 정치사에서 다시 보기 힘든 히트작으로 기록될 것이 확실하다. 20명에 이르는 인재의 면면을 보면 '헬조선'이라는 현재의 문제를 꿰뚫고, 그에 기반한 미래의 청사진을 펼쳐보인 듯하다. 불법과 부정이 난무했고 개표조작의 증거들도 상당하지만, 지난 대선에서의 패배는 친일수구세력이 승리를 위해서는 무슨 짓까지 할 수 있는지 확인시켜주었기 때문에 이런 인재 영입이 가능했다. 동시에 당대표선거 때부터 시작해 대표에 당선된 이후로도, 끝없는 분열과 반목을 획책한 비주류 탈당파(아직 몇 명이 남아.. 더보기
문재인의 인재영입이 하나로 합쳐지는 곳에는 이제야 알겠다, 대한민국을 '사람이 먼저인 세상'으로 만들고야 말겠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강한 집권의지와 이를 실현하기 위한 최적의 인재영입을 통해 이명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와 환관들의 국정농단에 책임을 묻고야 말겠다는 것이. '정윤회 문건 작성'의 책임자였으나 무죄를 선고받은 조응천의 영입은 표창원과 김병기의 영입과 한 팀을 이루면서 총선 승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청와대의 환관정치, 국정원의 정치활동, 경찰의 무리한 수사관행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최적의 진용을 갖췄다. 문재인이 대표자리에서 물러나 평당원으로 돌아간 그 처음에 백남기씨가 입원해 있는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것은 농민을 지켜주지 못한 참여정부 시절의 잘못을 사과하기 위함도 있었지만, 국가의 공권력이 국민을 사경으로 내모는 일에 대한 준엄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