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하늘이 물 속에도 있답니다(http://www.realkim.com/)




하늘(1)




하늘이 한 칸씩 비어져 갑니다

아직도 영혼은 깨어 있지 못하여

저 푸른 빈 칸을

무슨 言語로 채워야 하는지



하늘이 한 칸씩 비어져 갑니다

때로는 산길 떠도는 낙엽과 햇살

바람 따르는 눈길만 같고

서른 여덜의 하루

실피줄 터지는 웃음만 같은



하늘이 한 칸씩 비어져 갑니다

막무가내로 펴놓은 원고지엔

그 어떤 날의 향기이던가

차마 옮기지 못하는 사연들만 찾아와

입안을 맴돌고 맴돌단

지쳐서 손끝의 슬픔이나 되는데

 


하늘이 한 칸씩 비어져 갑니다

나는 새벽까지 깨어선 하늘만 보고

여명이 다가와 나를 적시면

비로소 떠오르는 몇 마디 말

망설이다가 영혼의 원고지에

끄적이다가 찢고 또 찢는 내 안의

갈망들



이승은 어찌하라고

저 구겨진 속됨은 어찌하라고

하늘만 한 칸씩 비어져 갑니까




'시와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곳에도 그리움은 영그는지  (0) 2014.07.18
퍼저가는 모습이  (0) 2014.07.14
내 몸이 미열처럼  (0) 2014.07.13
행여 그대 저 문 밖에  (0) 2014.07.13
하늘(1)  (0) 2014.07.13
성에(1)  (1) 2014.07.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