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부상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분명 악재다. 한국에 있을 때도 부상을 당한 적이 있었지만, 2년차 징크스를 잠재운 시즌 막판에 또다시 부상을 당한 것은 내년 시즌을 장밋빛으로 예상하기 힘들게 만들고 있다. 장기적으로도 봐도 이번 부상은 류현진의 활약상에 의문부호로 작용할 수 있다. 





류현진의 이번 부상은 커쇼로부터 배운 하드슬라이더를 본격적으로 실전에 적용한 이후, 2번째 당한 부상이어서 투구밸런스의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가볍게 볼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메팅리 감독이 말한 것처럼 류현진의 부상에 대해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최상의 대처로 보인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볼 때, LA다저스가 1위로 시즌을 마감한다면 류현진의 부상은 보약이 될 수도 있다. 류현진은 불펜피칭을 거의 하지 않는 투수이고, 투수로서의 아이큐가 특출해서 실전 감각을 빠르게 회복하기 때문이다. 류현진이 부상복귀 경기에서 늘 좋은 성적을 기록한 것이 이를 입증한다.



따라서 LA가 1위로 시즌을 마감하면, 제3선발로 복귀해 뛰어난 피칭을 보여줄 가능성은 매우 높다. 직구 구속이 93~95마일만 나오면 87~90마일에 이르는 하드슬라이더와 커브는 물론, 기존의 체인지업도 위력이 배가되기 때문이다.





LA다저스가 리그챔피언십을 거쳐 월드시리즈까지 진출하는 키는 최고의 3선발인 류현진이 쥐고 있기 때문에 이번 부상이 오히려 보약이 될 수 있다. 플레이오프의 성격 상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도 류현진의 3선발 출전은 100%일 수밖에 없다.



커쇼가 초반에 당한 부상 때문에 체력적인 문제가 거의 없어 플레이오프에서의 활약은 정규시즌의 연장이 이어질 것은 확실하다. 그레인키가 조금 불안하지만, 리그 1위가 플레이오프 4일 전에만 확정되면 최상의 피칭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푸이그가 살아나고 있고, 곤잘레스와 캠프도 전성기를 방불케 하는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어, 1번 타자 고든의 체력 회복과 우리베의 완전 귀환과 함께, 류현진이 최대한 빨리 부상에서 벗어나면 LA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라미레즈도 플레이오프에 들어가면 집중력이 높아질 터, 류현진의 부상 회복 상태에 따라 LA다저스의 운명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완전한 회복을 전제로, 류현진이 부상이 단기적으로 볼 때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다만 류현진이 메이지리그에서 성공가도를 계속해서 이어가려면 한 시즌을 부상없이 소화해낼 수 있는 체력적 보완이 시급하다. 류현진은 토미존 수술을 받은 지 10년에 이르고 있어 하드슬라이더 장착이 부담이 될 수도 있다. 직구 구속이 높아야 하드슬라이더가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데 이른 체력적 강인함이 필수적이다. 류현진의 잦은 부상이 걱정이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1. 중용투자자 2014.09.20 08:14

    기본기가 잘 다듬어진 사람은 부상후에도 금방 회복하더군요 ^^

    • 늙은도령 2014.09.20 17:05 신고

      헌데, 류현진은 타미존 수술을 받았고, 국내에서 혹사당했기 때문에 걱정이 됩니다.
      메이저리그는 국내보다 2배 이상의 체력이 필요한데 그런 면에서 류현진은 부족합니다.
      체력적으로 한 시즌을 건강하게 치를 수 있는 방법을 빨리 찾아야 합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4.09.22 13:01 신고

    토미존 수술 후유증은 걱정이 없을듯 합니다
    국내 리그와 다른 스케줄이좀 영형을 받은듯 하나
    갈수록 적응을 잘해 나가고 있다 생각합니다

    요번 부상도 앞전 게임의 무리한 투구때문이지 않았는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아무쪼록 PS리그에서 좋은 활약 할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늙은도령 2014.09.22 16:12 신고

      PS에 나설 것은 분명한데, 그 전에 실전을 한 번이라도 치르는 것이 좋은 지 그것을 잘 조절하겠지요.
      류현진이 부상이 늘어나는 것은 안 좋은 것이라 걱정이 됩니다.



월드컵의 결승전과 겹치는 바람에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햇지만 류현진이 10승 달성에 성공했다. 그 동안 10승 도전에 세 번이나 실패했고, 직전의 등판에서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악의 피칭을 했기 때문에 오늘의 등판은 류현진에게 WBC 결승에 버금갈 만큼 중요한 경기였다. LA 다저스의 감독인 매킹리도 류현진이 이번 등판에도 좋지 못한 피칭을 하면 그에게 문제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류현진의 분발을 독려했다.


                                                 제3선발로 너무 럭셔리한 류현진ㅡOSEN에서 인용


 

헌데 브라질월드컵 결승전과 대부분의 시간이 겹친 샌디에고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류현진은 생애 최고의 피칭을 보이며 10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이 프로에 데뷰한 이래 그가 등판한 경기의 거의 대부분을 시청했던 필자가 보기에 오늘의 류현진은 프로 데뷔 이래 최고의 피칭을 보여줬다. 야구대표팀의 주전투수로 올림픽 우승을 결정 짓던 경기보다 오늘의 류현진의 피칭이 더욱 뛰어났다. 



특히 류현진이 자유자재로 던진 커터(직구와 슬라이더의 중간)의 위력은 직구에 버금가는 구속인 88~90마일을 기록했고, 중계화면에 찍힌 것이 잘못되지 않았다면 93마일에 이른 것도 있었다. 왼손투수로서 95마일에 이르는 직구도 보여줬고, 커브도 낙차가 컸고 낮게 제구된 것과 서클 체인지업도 좋았지만, 신형무기인 커터의 위력은 전성기의 랜디 존슨의 슬라이더를 연상시킬 정도였다. 



류현진이 6회까지 10개의 삼진을 잡으며 무실점으로 샌디에고 타선을 꽁꽁 묶을 수 있었던 것도 무시무시한 커터의 위력 때문이었다. 한화 시절 구대성으로부터 서클 체인지업을 전수받자마자 실전에서 사용할 만큼 야구 아이큐가 탁월한 류현진이 오늘의 커터를 장착하기까지 얼마의 준비가 걸렸는지 모르겠지만, 오늘 정도의 커터를 꾸준히 던질 수 있다면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도 이룰 수 없는 꿈만은 아니다. 


                                                         마리아노 리베로ㅡ다음이미지에서 인용



양키스의 뒷문을 20년 동안이나 틀어막을 수 있었던 마리아노 리베로는 95마일에 이르는 커터의 달인이었지만, 그의 커터는 류현진의 커터와 각도 면에서 차이가 있었다. 리베로의 커터는 직구에서 공 한 두 개 정도의 변화를 일으긴다. 이는 큰 거 한 방을 피하면서 많은 땅볼을 유도하는데 적합하다. 



류현진의 커터는 리베로의 커터보다 느리지만 각도의 변화가 훨씬 크고 예리하다. 이 때문에 리베로의 커터에 비해 속도 면에서 뒤지는 것을 만회할 만큼 위력적이었다. 최근에 들어 장타 허용율이 높아지던 것도 오늘의 커터라면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 이는 승패뿐만 아니라 투수의 능력을 나타내는 방어율 면에서도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류현진의 직구구속이 평균 92~93마일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오늘 같은 커터를 계속해서 던질 수 있다면 류현진의 사이영상 도전도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최소한 오늘의 투구만 놓고 보면 류현진은 리그 최고의 왼손투수인 커쇼에게 전혀 뒤지지 않는 투수였다. 샌디에고의 타선이 무력하다는 사실을 감안한다고 해도 오늘의 커터는 어떤 팀이라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위력을 보여줬다. 



전반기 시즌을 마무리하는 경기였기 때문에 류현진이 1회부터 전력투구하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지만, 제구력을 갖춘 직구와 낮게 제구되는 커브와 특유의 체인지업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것에 오늘의 커터까지 더해졌으니 후반기의 승수사냥은 순항할 가능성이 높다. 커쇼-그레인키-류현진의 삼각편대가 지금 같은 컨디션만 유지할 수 있다면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도 충분히 가능하다. 



류현진이 생애 최고의 피칭으로 10승을 달성했다.       



   

 

  1. 공수래공수거 2014.07.15 10:56

    선발투수만 놓고 보면 월드시리즈 진출감입니다만
    허약한 타선및 수비가 문제입니다
    라미레스.로하스의 유격수 수비및 5번 타순 이후의
    타선의 위력이 약합니다
    당장은 지구 우승이 더 급해 보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