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길게 쓸 것도 없다. 하태경이 '이재명 기소, 김혜경 불기소'라는 검찰의 결정이 살아있는 현재의 권력에 굴복한 것이라며, 재정신청을 하겠다는 정치적 접근은 '문준용 취업특혜의혹'을 끝까지 물고늘어지겠다는 뜻이다. 검찰이 가장 고민했을 부분으로 김혜경 측에서 나왔다는 것이 불기소의 결정을 끌어냈을 수도 있다. 김혜경을 기소하면 '문준용 취업특혜의혹'을 물고 늘어질 터, 검찰의 입장에서는 재판에서 이 문제를 다루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재명이 김혜경 변호인의 입을 빌려 하태경에게 밑밥을 던진 것이고, 하태경은 '너의 뜻을 내가 알어' 하며 덥썩 물어준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흔들 수 있다면,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실패에 일조할 수 있다면 자신의 정치생명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할 테, 그로써는 밑밥을 물지 않을 이유가 단 하나도 없다. 간교한 이재명의 투척에 적극적으로 화답한 것이 하태경의 재정신청 운운의 본질이다. 

 

 

 

 

그에 대해 한 마디만 하면 '너나 잘하세요.' 재정신청을 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하는 개인의 자유이고 권리이지만, '문준용 취업특혜의혹'을 제시했다가 용궁을 다녀왔던 하태경의 재정신청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일 고발인단과 문파는 없다. 재정신청을 하더라도 우리가 한다. 이정렬 변호사의 분석이 나오면 항고를 할지, 재정신청을 할지, 직접적인 증거 찾기에 매진할지, 제명 재명에 집중할지 우리가 결정할 테니, '너는 너의 일이나 잘하세요.' 

 

   

검찰의 결정에 대단히 만족해한 이재명의 성명서 낭독은 더욱 가관이다. 검찰의 기소사유 때문에 '조폭설, 일베, 불륜설, 트윗 논란들이 거짓으로 판명났다'는 제멋대로의 해석은 아전인수의 화룡점정이다. 검찰 수사의 초기 단계에서 '김혜경 불기소'가 학정적이었다는 김어준의 놀라운 빨대능력은 셀프찬양과 자승자박의 전형이지만, 이에 넘어갈 사람들의 숫자가 적기만 바랄뿐이다. 이슈 캐취 능력이 뛰어난, 오직 이슈 캐취 능력만 뛰어난, 그것이 처음이자 끝인 음모론자에 사로잡힌 사람들이 줄어들 때 표퓰리즘의 부활을 막을 수 있다.

 

 

'촛불정부의 성공을 강조하고 , 친일·분단 적폐세력을 청산할 것이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다해왔으며, 민주당만이 가짜보수의 귀환을 막을 수 있다'며 민주당 소속의 경지지사임을 강조하고 절대로 탈당하지 않겠다는 의지 표명은 궁지에 몰린 자의 얄팍한 수사라 무시하면 그만이다. 자신의 목숨줄을 쥐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에게 선처를 바란다는 읍속작전은 자기보존 본능에 따른 것이어서 얼마든지 봐줄 수 있다.

 

 

둘이 입을 맞춘 것인지, 김어준의 논리를 똑같이 답습한 '민주당의 분란을 조장하는 작전세력의 분란행위를 경계해야 하고, 지지자에게 민주당 입당을 요청한 것'은 고발인단과 문파를 공격하는 동시에 지지자의 반격을 요청한 것이서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기회주의적 표퓰리스트의 선동정치는 늘 이런 식으로 전개되기 마련이지만, 자신에게 유리한 검찰의 결정이 나왔음에도 사과는커녕 분열과 보복을 선동하는 뱀의 혀놀림에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사악해도 이렇게까지 사악할 수 있단 말인가? 인간의 탈을 쓴 악마라고 해도 터무니없이 부족할 지경이다. 이재명의 성명서 낭독과 김어준 카르텔의 분열과 보복의 언어들에 힘입어, 만에 하나라도 다음 주에 나올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 상승으로 나온다면 이재명과 김어준 카르텔에게 엄청난 힘을 실어줄 것이다. 이재명에게 유리하게 나온 검찰의 결정을 이용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챙기려는 자들의 선동정치가 먹힌다면……

 

 

본질이 아닌 표상에 휘둘리는 세상, 오늘은 그만하자. 이러다간 분노와 스트레스 때문에 내가 먼저 죽을 것 같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영화 <아수라>의 여러 가지 장면들이 떠오르려 하니, 제기랄!!!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글라라 2018.12.12 00:57 신고

    도령님!
    스트레스받으면 아니되옵니다.
    저의 가족도 암치료중인데 마음이 편해야 이깁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