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폴라니가 《거대한 전환》에서 말한 ‘사탄의 맷돌’은, 존재하는 모든 가치들을 맷돌에 집어넣어 경제적 이익이라는 단 하나의 가치(탐욕)만을 내보내는 자기조정시장의 본질을 압축한 말입니다. 세상에는 수많은 가치가 존재함에도 오로지 경제적 이익만이 유일한 가치가 된 것도 ‘사탄의 맷돌’이란 허구의 아이디어가 만들어낸 결과입니다.





어제 K팝스타4에서 최종 3인에 든 이진아를 보며 ‘사탄의 맷돌’이란 허구의 아이디어가 통념처럼 굳어진 과정(낙수효과도 마찬가지)이 떠올랐습니다. 언제부터였을까요, 아이돌그룹의 난립으로 가수는 노래를 잘해야 한다는 통념, 즉 청중을 압도하는 가창력이 가수의 첫 번째 덕목으로 굳어진 것이?



아마도 ‘나는 가수다’를 제일 먼저 떠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미디어세대가 음악시장을 장악하면서, 미디어적으로 잘 훈련된 아이돌그룹 전성시대가 열렸습니다. 그들은 대중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군무에 집중했고, 그러다보니 생방송 중에도 MR을 틀거나, 립싱크를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습니다.





대중가요가 듣는 것에서 보는 것으로 바뀌면서 이런 경향이 강화를 거듭했고, TV에서 가창력을 지닌 가수들이 하나둘씩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에 따라 가창력을 지닌 가수에 대한 갈증이 커져갔고, 이런 대중의 욕구를 풀어준 것이 ‘나는 가수다’였습니다.



뒤를 이어 ‘불후의 명곡’이 나왔고, 이런 추세는 방송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등장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인기프로그램의 반열에 올려놓았습니다. 가수는 가창력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이 강해지면서 비디오적인 아이돌그룹의 안방 점령도 조금씩 줄어들었습니다.



대중가요의 다양성을 되살려낼 것 같았던 이런 추세는 경연프로와 오디션프로의 흥행돌풍을 통해 청중을 압도하는 가창력의 전성시대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가수가 노래를 하는 사람이라면, 가창력이 기본적 덕목임에는 분명하지만 그것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은 ‘사탄의 맷돌’과 동일한 효과를 고착화시킵니다.





특히 오디션프로에서 이런 효과는 정점을 이룹니다. 오디션프로에서 가창력을 중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것이 너무 강조되다 보면 가수의 다른 덕목들이 묻혀버립니다. 청중을 압도하는 가창력은 가수가 아닌 청중의 기호와 선택ㅡ대중가요는 이것 때문에 존재한다ㅡ을 극도로 축소시킵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이진아의 성공은 ‘악동뮤지션’과는 조금은 다른 성격의 혁명이라 할 만합니다. 그녀에 대한 유희열과 박진영의 극찬이 그들의 선택을 역으로 옥죄었을 수도 있지만, 이진아의 3강 진출은 노래(특히 대중가요)란 기본적으로 청중을 압도하는 것이 아니라 청중으로 하여금 듣게 만드는 것이 먼저임을 깨우쳐줍니다.





K팝스타4가 가수의 상품성만 중시한다면 ‘사탄의 맷돌’과 작동하는 방식이 다르지 않음을 말해주지만, K팝스타4가 청중의 다양한 선택을 중시한다면 한류의 다양성에 혁명에 가까운 결과를 만들어낼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시즌2에서 악동뮤지션이 우승한 것과 시즌4에서 이진아가 최종 3인에 든 것이 K-pop의 진화를 말해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다양한 가치가 살아있는 사회, 다름이 틀림이나 열등이 아닌 창의성이 되는 사회, 그것이 사람 사는 세상입니다. 헌데 통념의 함정을 돌파하고 있는 이진아 양은 어느 별에서 왔나요?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참교육 2015.03.30 19:01 신고

    저는 어쩌더 한번씩 보는데... 가수들의 실력이 대단한 것 같았습니다.
    경쟁이란 이런 경우는 의미가 있겠지요. 그러나 무한경쟁 특히 승패가 결정난 경쟁은 경쟁은 역자를 들러리로 세워 승자를 정당화시켜주는 역할을 하지요.

    • 늙은도령 2015.03.30 20:53 신고

      네, 선의의 경쟁은 좋은 것입니다.
      그러나 신자유주의적 경쟁은 최악입니다.
      지독한 경쟁이 생산성을 떨어뜨린다는 연구는 심리학, 행동학, 경영학, 경제학 등등에서 상당히 이루어진 상태입니다.

      이진아는 통념을 깬다는 면에서 가치가 있습니다.
      저는 그 부분을 중요시 여깁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5.03.31 08:43 신고

    저도 가끔 보는데 이진아의 목소리가 저한테는 좋게 들립니다
    분명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뛰어난 아티스트라는데 두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천재들입니다

  3. 이씨 2015.03.31 19:22 신고

    자료조사 덜 하고 글을 쓰셨나 보네요.
    어딘지는 직접 찾아보시라고 하려다가,
    악뮤는 시즌2우승자에요

  4. 알아야산다구 2015.04.01 01:28 신고

    항상 느끼는거지만, 늙은도령님은 정말 글을 잘 쓰세요.
    항상 한수 배워갑니다.
    저는 릴리가 사실 더 좋더라구요
    하지만 신선한 이진아 양도 항상 응원합니다.
    인터넷 없던 시절에 꽉 막힌?? 한정된 언론에서
    인터넷되고 쇼셜로 소통되는 시대에 따른 변화가 이처럼 즐겁다니 오홍홍~~!
    암튼 4월이 시작 되었네요
    더더욱 행복 하세요~^^항상 감사합니다.~

    • 늙은도령 2015.04.01 01:56 신고

      릴리는 모든 기획사가 하루라도 빨리 데려가려 하기 때문에 힘에 부친 경연보다 대형기획사에서 체계적인 교육을 받으며 크는 것이 훨씬 낫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릴리가 4강에서 떨어질 것이라 예측했었습니다.
      양현석과 박진영 등이 앞의 두 주 동안 그런 암시를 심사평을 통해 했었습니다.

  5. 알아야산다구 2015.04.01 01:58 신고

    아하 그렇군요 두주 놓쳐서 동영상노래만 들었어요^^
    얼렁 주무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