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의 가장 비극적인 사건이던 거창 양민학살 사건, 국민방위군 집단아사 사건 등을 비롯해 수많은 대소 사건들이 비화로서만 밝혀지는 동안 민주의 생명을 파괴한 책임자들은 영화를 누렸다. 


                                                                            ㅡ 리영희의 《전환시대의 논리》에서 인용


                                 


보훈처는 또다시 임을 위한 행진곡에 딴지를 걸었고, 해수부는 세월호특위의 인양보고서 공개를 거부했다. 제창이 아니라 합창만 가능하다는 보훈처의 결정은 비정상의 극치이고, 보고서 공개가 인양업체 입찰에 악용될 수 있다는 해수부의 논리는 비이성의 극치이다. 세월호특위마저 무력화시킨 해수부니 유신공주를 지키기 위해 무슨 짓인들 못할 것이랴.





민주정부 10년을 빼면 5.18광주민주화항쟁은 언제나 반쪽의 역사였고, 박근혜 정부에서의 세월호참사는 진실규명조차 허용되지 않는 해상교통사고에 불과하다. 진실이란 파묻혀 있고 수장된 것이어야 하고, 정의란 불편하고 귀찮고 하찮은 것이어야 한다. 정체불명의 경제와 민생만 외치면 35%가 환호성을 지르고 무조건 1번만 찍는다. 





프랑스혁명보다 위대했던 5.18항쟁은 북한에서 파견된 자들의 사주에 의해 발생한 체제를 전복하려던 폭동이었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좌파와 빨갱이의 해방구여야 했다. 세월호참사 유족들은 한몫 챙길 수 있다면 자식의 목숨도 팔 수 있는 부모여야 하고,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집회는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종북좌파의 체제 전복 시도이자 폭력집회로 변질됐다.





진실은 규명되지 않을수록 수구보수화의 동력으로 작용하고, 정의는 실현되지 않을수록 보수 반동의 동력으로 작용했다. 국민 수천 명이 진압군의 총칼에 죽었건, 수백 명이 정부의 부재로 죽었건 진실을 규명해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 수구우파와 특권화된 기득권의 이익에 반하면 폭력으로 짓밟고 기각돼야 마땅했다.





박근혜 정부의 대한민국은 진실과 정의가 폄하되고 왜곡되고 비난받는 야만의 시대다. 제1야당은 광주 정신의 계승을 두고 그들만의 소유권 분쟁이 한창이고, 박근혜 정부의 당정청은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노골적이고 비열한 방법으로 가로막고, 유족과 시민들의 노력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 





친일수구와 극우 반동의 경연장인 대한민국은 역사를 거슬러가며, 돈과 성공과 물질만능의 이름으로 민주주의의 퇴행도 서슴지 않는다. 보수화되지 않는 모든 것에 기독교 우파와 정치경제적 기회주의자의 폭력이 가해지고, 하나님과 황금십자가를 앞세워 국민의 목숨을 단돈 몇 푼에 거래하고 있다.





역행하고 퇴행하는 길목마다 5.18항쟁과 세월호참사가 왜곡되고 지워지고 폄하되고 고립되고 있다. 그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 정의를 실현하는 모든 노력들에 빨간색이 칠해지고 고사되고 있다. 1980년의 5월과 2014년의 4월이 역사와 기억에서 모두 지워지고 있다. 아니, 기억하는 것도 힘겨워지고 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공수래공수거 2016.01.26 08:52 신고

    이 땅의 젊은이들이 5.18은 기억하기 힘들다 해도 세월호 참사만큼은
    살아가면서 기억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6.01.27 00:37 신고

      언론을 되찾아 계속해서 보여주면 됩니다.
      그러면 다시 살아납니다.
      그날을 위해!!!!

  2. 참교육 2016.01.26 20:17 신고

    이들이 악의 무리라는 걸 언제쯤 국민들이 알게 될까요?
    하느님이 정말 있기라도 한다면... 지옥이란게 정말 잇었으면 좋겠다.... 이런 기분입니다.

  3. 술맛을 알아? 2016.01.26 20:35 신고

    진실을 파헤치고, 억울한 죽음을 해원시키고, 책임자들에게 마땅한 죄과를 물어, 역사의 정의를 실현하는 방법은 오로지 정치권력을 쟁취하는 수밖에 없겠지요. 그렇다 하더라도 그 뿌리의 깊이가 너무 깊고 넓으니 오랜시간이 걸릴진데 첫걸음 떼기가 이토록 어렵네요.

    • 늙은도령 2016.01.27 00:38 신고

      기득권이 괜히 기득권이 아닙니다.
      그들은 어마어마한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확실한 혁명처럼 그렇게 물리쳐야 합니다.

  4. 소담씨 2016.01.27 15:55 신고

    이렇게 새로운 곳에서
    제가 공감하는 글을 발견한다는건
    참으로 기분좋은일이네요
    우연히 왔는데
    한문단 한문단 너무나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