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교수의 사과가 참으로 기생충스럽네요. 문재인 지지자에 대한 조잡스러운 일반화의 오류와 그들에 대한 경향신문 컬럼리스트적인 인지 편향, 직접민주주의와 적극적 시민행동에 대한 엘리트적 권위의식에 의한 확증편향의 비약으로 가득한 문재인 지지자 비판글에 대한 사과마저도 스스로의 판단에 의거해 하지 않고 (확인이 불가능한) 주변 사람들과 특정 팟캐스트의 출연자들의 얘기를 듣고 하게 되었다니 기생충스럽다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와 유시민, 안희정 등도 포함되는 문재인 지지자를 비판할 때도 정체불명의 교수들과 주변 사람들을 들먹이더니 사과마저도 같은 방식으로 하는 것을 보면, 숙주에 기생하는 벌레인 기생충과 서민 사이에는 별 다른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유승준의 몸을 이용한 사과 사진도 기생충의 행태(회충 같은 기생충이 뇌에까지 이르면 숙주가 죽는다)와 별반 달라보이지 않습니다. 유승준의 사과에 다수의 국민이 냉담했던 것처럼, 자신의 사과가 문재인 지지자에게는 먹히지 않을 것이란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면 이런 조잡한 사진을 올리지 않았을 것입니다. 서민의 사과에서 어떤 진정성도 찾을 수 없는 것도 이런 얄팍한 수작 때문입니다. 유승준의 목을 자른 서민의 합성사진은 문성근과 김여진의 얼굴을 남녀의 뒤엉킨 나체와 합성한 국정원의 비열한 짓거리와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유머와 조롱을 구별하지 못하고, 비판과 비난을 구별하지 못하며, 위선적인 엘리트 의식과 약간의 인기에 취해 연예인양 행세하는 서민의 사과문은 자신의 과오에 대한 사과가 갖춰야 할 기본적인 덕목도 담아내지 못했습니다. 언어와 글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낸다고 했던 하이데거의 성찰이 맞다면, 문장의 행간마다 비릿한 조롱을 심어놓은 서민의 사과문은 인간이 아닌 기생충이 썼다면 적당했을 것입니다.

 




저에게는 '능력에 따라 일하고 기여한 만큼 가져가는' 사회주의(이에 비해 공산주의는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한 만큼 가져간다'로 대표된다)를 능멸한 최순실과 민주주의를 가장 높은 수준에서 이해하고 실천한 노무현을 죽음으로 내몰고도 모자라 부관참시도 마다하지 않았던 기레기들을 옹호한 서민이 동급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지지자의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은지 뒤늦게 깨달은 서민이 자신의 공격 목표를 최소한으로 줄인 것도 문재인 지지자를 분열시키려는 저급하고 비열한 수준의 술책이어서 서민이라 쓰고 기생충이라 읽어도 무방할 듯합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오캄 2017.12.27 12:00 신고

    서민이라 쓰고 기생충이라 읽는다. ㅎ

    • 늙은도령 2017.12.27 19:05 신고

      서민의 문재인 지지자 비판글도 얼마나 기생충적인지 비판하려다 그것은 생략했습니다.
      비판글이 아니라 기생충적인 주접에 불과했기 때문입니다.
      해서 서민을 기생충과 동급으로 봐도 별 무리가 없을 듯합니다.

  2. jsph 2018.01.18 01:54 신고

    기생충학만 했으면 좋을 인간이
    조금 난척해보려다가 기생충이 된 경우지요.
    사과도 제대로 못하는 걸 보니 기생충소리 들어도 마땅해보입니다.
    세치혀 잘못 놀리다가 순식간에 아웃 오브 안중입니다. 그래도 도령께서 한마디 해주시니 기생충입장에선 감읍할 일입니다 그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