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9일) 안산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있는 세월호희생자 합동분양소에 다녀왔다. 세월호참사가 일어난지 620여 일이 넘은 후에야 분향소에 갈 수 있었던 것은 건강상의 문제도 있었지만, 그들 앞에 서있을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필자가 방문한 5시 쯤에는 방문객이 없어서 감당하기 힘들 만큼 적막했지만, 모든 희생자들에게 일일이 말을 건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분향소 내 좌측에서 시작해 한 명 한 명의 사진과 이름, 그 앞에 놓여있는 편지 등을 보면서 무거운 발걸음으로 중앙 지점에 이르렀을 때, 필자는 한동안 움직일 수 없었다. 그 자리에 이르는 동안 필자의 영혼과 심장에 하나씩 쌓여가던 슬픔의 무게가 견딜 수 없을 만큼 커진 까닭도 있었지만, 아직도 어둠의 심연에 갇혀있는 미수습자의 명패를 보는 순간 당장이라도 터져나올 듯한 슬픔과 분노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날 이후 세상은 어떻게든 흘러가고 있었지만 이곳에서 만큼은 멈춰있었다. 사진으로나마 돌아온 희생자들 사이에서 이름으로만 존재하는 두 명의 단원고 학생 앞에서는 시간마저 흘러갈 수 없었고, 필자도 한 걸음도 움직일 수 없었다. 팔을 뻗으면 만질 수 있는 거리에 그들의 명패가 있었지만, 필자가 느낀 거리는 이승과 저승 만큼 멀었다. 현실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나는 멈춰있었고 그들은 돌아오지 못하고 있었다. 





누구는 세월호참사가 지겹다고 말하지만, 그들에게 이곳에 와 보라고 말하고 싶었다. 우리가 세월호참사를 기억하고 조속한 인양을 촉구하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요구해야 하는 이유가 1m도 안 되는 공간에 넘칠 만큼 쌓여있었다. 기억하고 기록하는 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이유가 이곳에는 억겁의 무게처럼 자리하고 있었다. 하늘로 수학여행을 떠났던 아이들이 아직도 맹골수도를 떠나지 못하는 이유가 그날의 숱한 오보처럼 쌓여있었다. 



그렇게 한 생을 모두 다 보낸 듯한 시간이 흐른 후 필자는 발걸음을 뗄 수 있었고, 그것이 대통령을 둘러싼 풍문이던, 세월호 실소유자에 대한 음모론이던 반드시 밝혀내 그 대가를 물어야 한다는 것만 다짐하며 분양을 마칠 수 있었다. 아직은 더 살아야 할 이유가 분명해졌고, 살아서 무엇을 해야 할지가 명료해졌다. 너무 늦게 와서 미안했고, 지켜주지 못해서 부끄러웠다. 



다시 돌아올 것을 약속한 후, 합동분양소에서 겨우 나올 수 있었지만 나에게 주어진 여분의 삶은 그곳에 놓고 왔다. 세월호가 온전히 인양돼 미수습자들을 찾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이 이루어지는 그날까지.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술맛을 알아? 2015.12.30 03:53 신고

    노무현 대통령과 가수 신해철씨 그리고 세월호
    아이들이 노란옷을 입고 활짝 웃고 있는. . .저 너머의 세상을 그린 삽화가 눈앞에 아른거리네요.
    이명박근혜의 10년도 안되는 세월동안 켜켜이
    쌓여져가는 죄과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억울한 죽음들이 그렇고, 망쳐놓은 강산이 그렇고, 나락으로 떨어진 국격이 또한 그렇고, 무엇보다 희망이 없는 지옥의 세상에 온 국민들을 처박아 놓고 대못질을 해대는. . .단순한 응징이나 복수라는 말로는 도저히 치유될수 없는 상처를 주고 있읍니다.

    • 늙은도령 2015.12.30 18:10 신고

      어제는 참 슬펐습니다.
      그곳에 가니 세월호참사가 다시 살아오더군요.
      박근혜를 하야시켜야 하는 이유는 넘칠 정도로 많습니다.

  2. 하늘이 2015.12.30 07:01 신고

    글을 읽으면서 그냥 눈물이 주르르 흘러 내립니다ᆞ
    아이들이 겪었을 두려움과 공포 어떻게 다 말로 할수 있을까요 ᆞ제가 할수 있는건 이 세상이 좀 더 사람사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사람들의 마음을 깨우고 기도 하겠습니다 ᆞ

    우리안에 순수함이 깨어나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이땅에서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ᆞ

    우리안에 양심이 깨어나 세속적인 물질과 욕망이 자리잡지 않고 순수한 인간성 자체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ᆞ

    귀한글 감사합니다ᆞ

    • 늙은도령 2015.12.30 18:11 신고

      네, 저도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이들과 희생자들의 마지막이 자꾸 떠올라서....

  3. 공수래공수거 2015.12.30 08:21 신고

    정말 '나쁜 나라"입니다
    다른건 다 양보하더라도 세월호 만큼은 반드시 다시 다 밝혀 내야만 합니다

  4. 바람 언덕 2015.12.30 10:24 신고

    기억이 먼저입니다. 기억해야 응징할 수 있으니까요.

  5. base 2015.12.30 12:51 신고

    수고하셨네요. 새월호 참사를 잊지않고 진실을 밝히고자 변함없이 노력하는 분들이 주변에 많이 있습니다. 제가 다니는 성당에서는 주임 신부님이 '세월호로 세상을 바라보는 모임'을 만들어 텔레그램에서 매일 오후 3시에 기도를 드리고 매월 마지막주 월요일에 신자분들과 안산 합동분양소 미사에 참여합니다. 날씨가 추워졌네요. 건강에 유의하시고...

  6. 참교육 2015.12.30 15:05 신고

    다녀오셨군요. 저는 아직 용기가 나지 않습니다. 무너질 것 같은 슬픔을 주체할 자신이 없습니다.
    우리 모두는 죄인입니다. 영원히 갚아도 갚을 수 없는.... 미안하고 부끄럽습니다.

    • 늙은도령 2015.12.30 18:14 신고

      저도 분향소 가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막상 다녀오니 진작 갔을 걸,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