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면 좋은 친구로 돌아가려는 노력이 모두 다 거짓이었다고 고백하는 것이 아니라면 정준희가 새로운 사회자로 들어선 MBC백분토론은 2주 연속 최악의 변신을 보여주었습니다. 백분토론의 이런 변화를 심리학과 인지과학, 뇌과학적으로 접근해 까발려봤습니다. 인지과학자였다 정치평론가로 돌아선 조지 레이코프와 그와 같은 학자들에게 새로운 전망을 열어준 대니얼 카너먼, 세일러, 생크먼 등의 저작들을 가지고 백분토론의 변신을 살펴봤습니다. 

 

한 문장으로 압축하면 백분토론의 변신은 '변'의 받침을 'ㄴ' 대신 'ㅇ'으로 바꾸면 딱입니다. 만나면 화가 나는 엠병신으로 돌아가려는 백분토론은 조국과 그의 가족을 회복할 수 없는 만신창이로 만들어버린 '조국 죽이기'처럼, 현 법무부장관과 그의 아들을 완전히 끝장내려는 듯 천박하기 그지없는 프레임론을 들고나왔습니다. 진실에 다가가는 어떤 노력도 프레임에 가두면 정치공작적 차원으로 전락하게 됩니다. 

 

사실과 진실을 찾아가는 어떤 단서라도 제공하는 것이 아닌, 인지부조화 상태에 빠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청률이나 올리겠다는 선정적이고 상업주의적 접근의 화룡점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TV토론마저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할 때만이 옛날의 명성을 되찾는다고 생각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백분토론의 이런 무한퇴행은 MBC 특유의 구좌파적 엘리트주의가 되살아난 결과로밖에 설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프레임전쟁>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생각에 관한 생각> <넛지> <우리는 왜 어리석은 투표를 하는가> <왜 미국인들은 복지를 싫어하는가> 등을 통해 백분토론의 변신을 낱낱이 해부했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대체하겠습니다. 게으른, 한없이 불친절한 필자를 탓하시되 백분토론의 무한퇴행만은 정확하게 파악하셨으면 합니다. 수많은 열혈팬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무한도전>이나 되살려낼 것이지!!!! 

 

 

https://youtu.be/ZdkLo-yh9UI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