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몇 주, 몇 달, 몇 년 더 산다고 달라질 것이 있겠냐만은 확실한 병명이라도 알고 죽으면 그나마 다행이리라.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살아온 지난 30~40년, 이젠 쉴 때도 되지 않을까? 평생의 3/4을 그렇게 보냈으면 그만 좀 놓아도 되지 않을까? 힘들다, 정말 힘들다. 떠나고 싶지만 지랄맞게도 남고 싶은 마음도 조금은 있다. 둘 사이에 종이 하나가 자리하고 있다. 찢어버리지 못하는 종이 한 장 차이.

 

 

민주당의 참패는 예상된 것, 그런데도 발광하는 초선오적은 을사오적의 부활이다. 이들과 함께 박용진, 조응천, 김해영, 이재명, 이해찬, 추미애 등을 관감히 정리해야 한다. 문프의 대규모 인사가 가슴 아프지만 그를 믿기에 응원하고 또 응원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국제적 지탄을 받을 터, 앞으로 남은 2년 동안 일본과의 국격에 차이를 더욱 벌리고 토착왜구의 내부선동을 찍어누를 수 있다면 전화위복의 보복도 가능하다.   

 

 

 

 

 

 

 

 

에고고... 

사람잡는 데가 병원이네요.

지랄 같은 의사 나부랑이들!!

 

 

 

 

 

 

 

 

 

 

 

https://youtu.be/PuU3aJGfSGk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