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마다 다르게 판단할 수 있지만, 저는 국민의당의 조작질을 국정원 댓글사건과 동일하게 봅니다. 문재인의 대통령 당선을 막는 것이 목적이었다는 점에서 국민의당의 조작질과 국정원의 댓글조작은 동일하기 때문입니다. 박근혜와 이명박과 자유한국당 만큼 안철수와 국민의당에게도 문재인의 대통령 당선이 돌이킬 수 없는 최악의 결과였다면, 국민의당의 조작질과 국정원의 댓글사건은 유권자들의 선택을 왜곡해 선거의 결과를 바꾸려고 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와 헌법을 유린한 계획적인 중대범죄입니다. 





국민의당의 조작질이 이유미와 이준서를 넘어 어느 선까지 연루됐는지 지금 진행 중인 검찰의 수사(국민의당이 서둘러 사과한 이유)로 밝혀지겠지만, 조작의 방법과 내용, 시기가 국정원의 조작·왜곡질과 무엇이 다른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지난 대선이 촛불혁명의 결과임에도 불구하고, 대선의 결과를 바꿀 수 있을 정도의 조작질을 강행했다는 점에서 역사의 흐름마저 거부하는 반동의 내란죄라 해도 모자람이 없습니다. 조작질의 목표가 대선 결과를 바꾸려는 것이었기에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철수와 당시의 대표였던 박지원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도둑이 제발 저리는 법이라면, 국민의당의 조작질을 '문준용씨의 취업의혹'까지 더해서 쌍끌이특검을 하자는 박지원의 적반하장은 국정원 댓글사건에 대한 박근혜의 인면수심을 연상시킵니다. 자당의 조작질이 얼마나 중대한 범죄인지 안다면 '대선 전 조작을 실토했다'는 이유미의 발언을 자체적으로 조사해 어느 선까지 연루됐는지 밝히는 것이 공당으로써 취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자기반성입니다. 검찰로도 충분한 수사가 가능함에도 특검 운운하는 것은 조작질의 물타기이자, 대선결과마저 불복하겠다는 것이어서 자한당의 패악질과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보니 이상하다'는 해명을 믿을 수 없는 것처럼, 국민의당이 이번 조작질을 이유미와 이준서에게 뒤집어씌운 채 희생자 코스프레를 펼치고,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꼬리자르기를 시도한다면 호남은 물론 깨어난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해체를 각오하고 자체 조사를 진행해 한줌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합니다. 국민의당이 이명박근혜 정부의 국정원과 다르다는 사실을 스스로 입증하지 못하면 국민의당의 미래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당의 거짓 폭로에 대해 "우리 부산 사람은 이런 일을 보면 딱 한 마디로 말한다. '마!' 거기에 한 마디 더 보태면 '마, 고마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0년이 넘도록 뻔히 밝혀진 사실은 무슨 계기만 되면 또 하고 또 하고 언제까지 되풀이할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이제 (정치인의 자식과 가족까지 끌어들여 인권을 침해하고 평생 지울 수 없는 모욕을 주는 일을) 이제는 그만하자"고 말했는데, 국민의당은 이때 조작질을 멈추고 잘못을 인정해야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7.06.28 09:11 신고

    이 참에 해산하여 민주당하고 일부 합해졌으면 합니다 ㅋ

  2. 참교육 2017.06.28 20:59 신고

    새정치기 이런거라면 헌정치를 해야겠습니다

  3. 둘리토비 2017.06.28 23:37 신고

    앞선 기사의 홍준표도 그렇고
    여기 국민의 당도.....
    적폐청산, 미룰 수 없어요. 지금 당장! 이뤄졌으면 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