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유튜버 '빨간아재'가 진행하고 있는 '#나도범인이다' 캠페인을 유시민과 이승윤 그리고 조국의 관점에서 바라봤습니다. 대단히 위험하거나 아니면 대단히 파괴력이 있는 캠페인이어서 옳고 그름을 떠나 결과에 대한 책임을 빨간아재가 질 수 없습니다. 캠페인이 더 커지기 전에 빨간아재는 근본적인 수준에서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고민해야 합니다. 책임질 수 없는 일을 벌일 땐 수천 수만 번의 고민으로도 부족하니까요. 

 

 

빨간아재는 평생을 하나의 목표를 위해 살아온 조국과 몇 개의 목표를 지녔지만 나름대로 일관성을 유지하려 했던 유시민이 인지부조화를 거쳐 집단극단화에 스스르 빠져들었는지 참조해야 합니다. 명곡을 남기는 것과 그를 위해서는 이름이 노래보다 조금 앞에 있어야 한다고 고집했던 이승윤이 방구석을 박차고 나온 이유도, 그리고 지금의 변화상도 살펴봐야 합니다.

 

 

최고 수준의 파워블로그에서 형편없고 그저그런 유튜버로 전락한 저의 변화도 집단극단화에서 벗어나고 싶은 몸부림에서 나왔습니다. 결과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지만 패턴을 깬 덕분에 뒤늦게나마 즐거움이란 것에서 나오는 행복의 개념에 눈을 떴습니다. 빨간아재는 최고 수준의 유튜버가 되는 동안의 패턴과 '#나도범인이다'의 캠페인이 하나로 연결되는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보겠지만 그것 자체가 인지부조화 상태를 말해줍니다.

 

 

빨간아재는 '#나도범인이다' 캠페인에 동참한, 그것도 뒤늦게 동참한 사람들에게 반드시 닥치는 후폭풍을 책임질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합니다. 단순한 시청자에서 행동가로 변화시키는 작업은 많은 위험을 동반하는데 그 모든 것을 책임질 수 있는 존재는 세상에 없습니다. 신이라도 불가능한 일입니다(가능한 일이라고 하네요, 죽일듯이 저를 욕하는 개독교들이.. 어, 맨앞에 전씨가 둘이나 있네? 한 놈은 분명 전광훈인데, 머리가 홀라당 까진 저 늙은놈은 누구지? 뭐라고? 왜 나만 갖고 그래? 아...).

 

 

https://youtu.be/R-OsGp0qnrc

 

 

 

 

 

재판을 받는 중에도 언론과 전면전을 펼치고 있는 조국 전 장관을 보면 인간적으로 너무 안됐다는 생각이 강해 한 동안 그에 대해 다루지 않았습니다. 마음이 아려와서 그를 다룬 영상을 못 만들겠더군요. 헌데 이번 시청을 통해 재판부의 편향성이 문제가 될 수 있음에 대해 알게 됐고, 무죄를 확신하지만 1심에서 말도 안되는 유죄가 집행유예 수준에서 나올 가능성을 살펴봤습니다.

 

 

 

 

재판 담당판사들이 예단을 가진 것처럼 공판을 진행한다는 빨간아재의 얘기를 듣고 조죽 관련 재판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함을 깨달았습니다. 보통 재판에서 엄격하고 공격적으로 접근하는 판사일수록 무죄 판결 가능성이 높아 그려려니 했는데 그보다 더욱 심각한 상황 같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다루었습니다. 

 

 

www.youtube.com/watch?v=OkdgKh2eKvw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