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알고리즘이 아리스토텔레스의 《니코마스윤리학》에서 나온 것처럼, 최초의 논리학도 아리스토텔레스의 삼단논법에서 나왔다. 바로 이 삼단논법에 따르면 박근혜와 김종인은 부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연인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진리의 수준은 아니더라도 통설의 수준에서 보면 동서양과 시대를 막론하고 부부나 연인은 닮기 마련이라고 하기 때문이다. 





자, 그러면 아리스토텔레스의 삼단논법으로 박근혜와 김종인의 관계가 부부는 아닐지라도 연인을 가능성이 높다는 첫 번째 증명을 진행해보자. 1단 : 부부나 연인은 닮기 마련이다. 2단 : 박근혜는 사드 배치를 반대할 것이면 대안을 내놓으라고 했고, 김종인도 사드 배치를 반대할 것이면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3단 : 따라서 박근혜와 김종인은 (정치적으로) 부부나 연인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에는 두 번째 증명을 해보자. 1단 : 부부나 연인은 닮기 마련이다. 2단 : 박근혜는 자신의 아버지가 이 나라를 일궜다며 대한민국의 소유권(여왕이나 절대군주처럼 통치)을 주장했고, 김종인은 다 망해가는 더민주를 자신이 살려냈다고 소유권(새대표가 뽑혀도 자신이 정한 사드 당론은 바뀌지 않는다고 못 박음)을 주장한다. 3단 : 따라서 박근혜와 김종인은 (반민주적인) 부부나 연인을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증명을 해보자. 1단 : 부부나 연인은 닮기 마련이다. 2단 : 박근혜는 지난 총선에서 '진실한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국회의원의 기준을 제시하며 사적공천을 자행했고, 김종인은 더민주의 대권후보가 대통령이 되려면 어떤 자질을 갖춰야 하는지 제시하겠다며 박근혜보다 한 발 더 나갔다. 3단 : 따라서 박근혜와 김종인은 (과대망상증에 걸린) 부부나 연인일 가능성이 높다.



필자가 말하고 싶은 것은 자신이 여왕이나 절대군주인양 행세한 박근혜가 새누리당을 재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박살냈듯이, 김종인은 자신의 정한 대선후보의 자질까지 거론하며 더민주를 박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전당대회를 성황리에 치러내야 할 책임이 있는 자가 자신의 뜻에 반한다고 당권주자들까지 폄훼하는 발언으로 전당대회 흥행에 찬물을 끼얹는 것처럼, 대선후보가 자신이 제시한 기준에서 벗어나면 같은 방식으로 폄훼할 수 있다. 





심지어 이 발언은 사드 배치 철회와 공론화과정, 국회 동의를 요구한 문재인을 또다시 물먹인 것을 넘어, 사드 배치에 대해 반대를 표명하지 않은 후보를 노골적으로 밀어주는 것이어서 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 임시대표에 불과한 자가 새대표가 뽑혀도 사드 배치 찬성이라는 당론이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당민주주의를 완벽히 부정하는 월권의 발언도 서슴지 않는데, 소속 정당의 대선후보를 폄훼하는 발언을 하지 않을 것이란 보장을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칸트가 말했듯이, 아무리 강하더라도 외부의 적은 대비할 수 있지만, 아무리 약하더라도 내부의 적(정확히는 친구)은 대비할 수 없다. 사드 배치에 관해 각자의 견해가 다를 수는 있다. 그것 때문에 날카롭게 대립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하면 안되는 말이 있고, 넘어서도 안되는 선이 있다. 김종인은 너무나 자주 이런 것들을 무시한다. 김종인을 제어하지 못하면 내년 대선에서는 호남을 잃은 총선의 수준에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



손혜원은 김종인과 문재인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문 전 대표가 (김 대표에게) 할 말이 없어서 가만히 있겠어요? 둘이 서로 배려하고 양보해야 되는 것인데 한 쪽만 계속하고 있잖아요. 제가 보기에는 안 될 것 같아요. 김 대표가 마음을 바꾸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데, 노인은 변하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전당대회에서 누가 대표가 되던 손혜원의 말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6.08.08 09:16 신고

    김종인 생각만 해도 꼴 보기 싫은 사람입니다
    더민주당에서 안 보면 제일 속이 시원한 사람중의 한 사람입니다 ㅋ

    • 늙은도령 2016.08.08 09:17 신고

      저도요.
      이제는 이적질도 서슴지 않네요.
      어떻게든 확실하게 경고해두지 않으면 두고두고 화근이 될 수 있는 사람입니다.

  2. 참교육 2016.08.08 11:16 신고

    3단논법으로 풀어내는 두 사람의 관계 참 재미 있네요. 그런데 박근혜만 보면 밥맛 떨어지는데 최근에는 한사람 더 늘었습니다. 진짜 뭄씻어야겠습니다.

  3. 1 2016.08.08 16:56

    간찰스 사라져서 편해졌던 마음이 늙다리 하나 굴러들어오는 바람에 에휴 누가 시키지도 않는데 그만 집에가서 손주들 하고 놀아주며 여행이나 다니고 그리 좀 살지 왜 버티고 앉아서 꼬장을 부리나

    • 늙은도령 2016.08.08 16:59 신고

      김종인은 두고두고 문제를 일으킬 것입니다.
      그는 친미, 반공이란 사고가 굳어져 있고, 자신이 최고라는 생각이 광적으로 강해 사사건건 딴지를 걸 것입니다.
      이번에 전당대회에 김종인이 밀어주는 자가 당선되면 문제는 더욱 심각해집니다.

  4. 2016.08.08 23:4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