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이 재발됐을 때처럼 CT와 MRI가 다르게 나와 2주 후에 CT만 다시 찍기로 했습니다, 다만 암의 재발이 아닌 가능성은 높아졌습니다. 당장 먹을 약들의 처방전만 받고 나왔습니다. 문제는 그 다음에 생겼습니다. 무려 대여 차례 생사의 갈림길을 오가야 했습니다. 지옥과 행운이 수시로 겹쳤던 어제의 8시간... 그 미스터리부터 풀어볼까 합니다.

 

모든 댓글에 답하지 못한 죄성스럽고 고맙습니다. 당장 내일 죽어도 여러 분 덕분에 행복하게 눈을 감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내일까지만 가슴에 담아둔 것을 모두 다 풀어낼 생각입니다. 그 다음에 다시 늙은도령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空空(공공) 2021.04.16 15:07 신고

    힘내세요....╰(*°▽°*)╯

 

제가 이승윤의 덕후가 된 후에야 인스타그램을 시작했고, 그의 팬클럽 카페 이승사자(이름을 변경한다고 합니다)에도 오늘 가입했기 때문에 이승윤의 인생사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나무위키에서 그에 관한 내용을 살펴봤지만 그가 이 노래를 작곡했을 때 어떤 상황이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사전 지식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이 가사의 행간에 담겨있는 이승윤의 생각을 읽어낸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그의 곡들이 언제나 그렇듯이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르는 것이라 그의 마음을 들여다보기 위에 과거로 돌아갈 수도 없는 노릇이니까요. 분명한 것은 JTBC 싱어게인에 출연하기 전이라면, 노래도 이름도 알려지지 않았던, 꿈을 쫓아 살아왔지만 죽을 만큼 노력하지도 못한 것 때문에 후회만 남기는 것이 아닐까 걱정하던 시절의 자신을 그린 것이 아닐까 추측해봤습니다. 

 

 

특히 사형선고라는 것은 삶의 마지막을 뜻하는 것이고, 절대의 절망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에게 특히 충격적인 어떤 일이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가사를 보고 추측컨데, 가까운 몇몇 사람에게서 버림을 받은 것이 아닐까? 지독할 정도로 자유주의적 성향이 강한 이승윤에게 이런 정도의 충격을 주었다는 것은 그의 삶에 상당한 무게를 갖는 사건이 아니었을까? 그런 추측도 해봤습니다. 방구석에 갇혀있던 시기라 자신의 모습에 절망했을 수도 있고요. 

 

 

난 사형선고를 당했어/ 몇몇 사람들 마음속에서 ㅡ 그와 가까운, 그와 비슷한 어떤 사람들로부터 현타가 올만큼 충격을 받은 일이 있었나 봅니다. 그들의 마음속에서 사형선고를 당했다고 말할 정도니. 아마 다시는 보지 않겠다는 절교의 선언을 들었거나, 그의 음악세계나 그의 삶의 방식에 대해 혹독한 소리를 들었을 수도 있습니다. 이밖에도 수많은 가능성이 있지만 상당한 충격을 받은 것만은 분명합니다.

 

예수가 아닌지라 삼일이 지났지만/ 난 다시 살아나지 못했지 ㅡ 자신들만 야훼에게 선택받은 민족, 도는 선민이라며 주장하며 독점권을 주장했던 유대인의 종교에서 벗어나 인류 모두의 종교로 발돋음할 수 있었던 것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 번째로는 구약의 야훼와는 달리 모든 이들의 원죄를 대속해주기 위해, 그래서 인류 모두가 원죄의 굴레에서 벗어나 인간의 역사가 끝나는 날에 모두 다 구원받을 수 있음을 말해주었기 때문입니다. 야훼, 하느님, 하나님 등으로 불리는 최고의 신, 성부에게는 모든 인류가 다 선민이라고 선언함으로써 그리스도교는 세계적인 종교로 우뚝설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는 소수의 엘리트만 독점해온 라틴어에서 벗어나 모든 이들이 사용하는 영어로 성경을 번역한 것이 주효했습니다. 세 번째는 서유럽을 지배해온 로마 제국의 국교가 된 것입니다. 네 번째는 선교사로 대표되는 공격적인 선교가 서유럽 강국들의 식민지 쟁탈전의 선봉에 서서, 식민지 지배를 종교적으로 정당화시켜준 것입니다. 이밖에도 몇 가지 이유가 있지만 이 정도면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종교적 차원에서 보면 예수의 부활이 절대적입니다. 그가 야훼의 아들이자 성자로써, 무엇보다도 모두의 원죄를 대속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돌아가심으로 인해, 그리하여 인간으로 죽었지만 신으로써 부활하면서 모든 이들에게 희망을 선사한 것이 결정적이었습니다. 또한 충분히 긴 시간이 흘러 인간의 역사가 끝날 때 예수의 재림으로 깨어있는 모든 이들이 최후의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선언한 것도 또다른 이유입니다. 최대한 그리스도를 닮기 위한 노력이 천국으로 가는 보증수표임을 밝힘으로써 신자 모두에게 영원한 구원과 지복한 삶을 약속한 것까지 더해지면서. 

 

이승윤씨는 이것을 말한 것입니다. 죽은 후 3일만에 부활한 최초의 인간이자 신으로써의 예수와 한낱 인간인 자신이 같을 수는 없는 노릇이지요. 사형선고를 당한 자신이 다시 살아나지 못한 것은 당연한 것이고요.     

 

재심을 청구하진 않았어/ 내심 기대한 건 맞지만 피곤해/ 피고인석엔 다신 앉기 싫어 ㅡ 나 또한 부활하고 싶다고, 다시 말해 사형선고가 잘못된 판결이라며 재심을 청구할 수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어. 몇몇 사람들의 마음을 돌리고 싶지만 그렇게 하고 싶진 않았던 것이지요. 현타가 대단히 심했나 봅니다. 사람인지라 내심 기대한 건 맞지만, 피곤한 노릇이지요. 그들의 마음을 돌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예수의 부활에 버금갈 정도로 힘들지 않겠지만 그래도 마음을 돌리는 일이란 여간해서는 성공하기 힘들지요. 그들의 마음을 되돌리는 노력이 재심법정의 피고석에 다시 앉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재심판사를 설득하려면 자신에게 내려진 사형선고가 잘못됐음을 입증해야 하는데, 그것이 얼마니 피곤한 일이겠습니까. 가재는 게 편이라고 재심판사는 1심판사의 편일 가능성이 대단히 높기 때문에.

 

어차피 내 진술을 피가 고인 술잔으로 만들어/ 넌 축배를 들 테니 ㅡ 사형선고가 잘못됐다는 판결임을 밝히기 위한 자신의 진술은 어차피 판사에게는 통하지 않을 터, 자신이 소크라테스의 자기 변호처럼 배심원단이나 판사를 설득한다고 한들 이미 예단을 가진 그들은 또는 그는 사형선고가 정당했다는 반대 논리로 활용해 자신의 피가 고인 술잔으로 만들어 승리의 축배를 들 테니까, 소크라테스에게 강권된 독배처럼.    

 

건배 내 죽음의 형장의 이슬/ 한 모금을 줘 심장을 도려내/ 현장에 묻고 함박웃음을 지어 ㅡ 똑같이 사형선고를 내릴 재심판사와 자신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1심판사, 즉 자신을 법정에 고발한 몇몇 마음의 당사자들이 내 죽음의 형장에서 이슬(자신이 흘릴 피인지도 모른다. 직접적으로 말하면 이승윤 자신의 마음 고생이겠지만)을 가져와 축배를 들고, 그렇게 취한 상태에서 심장까지 도려내기까지 할 것이므로. 그렇게 잔인한 짓을 벌인 이들은 심장이 도려내진 자신을 현장에 묻어버리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최종적인 승리를 건배와 함께 내릴 테니까.     

 

엄마는 부탁했어/ 죽을 만큼 행복해지라고 ㅡ 그렇게 버려진 자신을 위해 엄마가 부탁했어, 죽을 만큼 행복해지라고. 몇몇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마당에, 그것도 재심을 포기한 상황에서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해져야 하리라. 그것이 그들의 사형선고가 잘못된 것임을 증명할 것이기에. 소크라테스가 영혼의 불멸성을 말하며, 도망가라는 제자와 친구들의 간청도 물리친 채 배심원들이 내린 독배를 마셨던 것처럼. 

 

이제 그럴게요/ 이젠 그럴 수 있을 것 같아요 ㅡ 이승윤도 결심했다. 그렇게 하겠다. 죽을 만큼 살아서 행복해지겠다고. 이때의 처절한 경험이, 그 쓰라린 기억이 이승윤으로 하여금 JTBC 싱어게인에 도전하는 계기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 이승윤의 공식인터뷰와 비교해보면 이것은 마치 평행우주처럼 맞닿아 있는 듯하다. 그때의 사형선고가 그로 하여금 조금 더 유명해져 행복해지겠다는 결심의 원천이 될 수 있었을 테니.  

 

난 사형선고를 당했어/ 몇몇 사람들 마음속에서 

 

예수가 아닌지라/ 삼일이 지나도 다시 살아나지 못했지만/ 미련하게도 나는 살아갈 거야 ㅡ 미련하다고 할지라도 나는 살아갈 거야. 엄마의 부탁대로 죽을 만큼 행복해질 거야!! 

 

건배 내 죽음의 형장의 이슬 한 모금을 줘/ 심장을 도려내 현장에 묻고 함박웃음을 지어

 

엄마는 부탁했어/ 죽을 만큼 행복해지라고

 

이제 그럴게요/ 이젠 그럴 수 있을 것 같아요

 

 

 

https://youtu.be/Aba81z683UI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