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심리학적 성선택론으로 여러 명의 국가지도자를 살펴봤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찾아나지만 하나의 관점인 도덕적 행위를 더욱 높게 진화시킨 정치인일수록 국민으로부터 존경받는 성공한 지도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습니다.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존경, 신뢰는 그런 경우에 저절로 우러나옵니다. 그것이 성선택론적 진화가 발전시켜온 인간의 도덕적 성향입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트럼프와 아베는 최악의 지도자이고요. 

 

 

 

 

 

 

보다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는 분은 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Xr3Y5-2oQBU

 

 

 

남성우월적 집단, 검찰, 언론, 법원, 대학, 국회 등의 권위주의적 카르텔을 바로잡아야 우리의 미래세대가 행복해진다. 20대남성과 여성 모두와 함께 그들의 부모들까지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트럼프의 재선을 막기 위해 k-pop 팬들이 보여주고 있는 아름다운 연대와 디지털세대다운 저항은 이런 구조적이고 체제적인 변화가 가능함을 말해준다. 미국이 변해야, 그것도 착하게 변해야 세계가 지금보다 더 좋아질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gfArtbEibM

 

 

 

주류진화론의 한계에 관해 많은 불만이 있었던 필자에게 전혀 새로운 시각을 알려준 책이 있다. 제프리 밀러의 <연애>다. 주류진화론에 대한 필자의 불만을 거의 다 해소해준 이 책은 다윈 진화론의 한 축에 대한 필자의 무지가 얼마나 컸는지를 말해준다. 자연선택(하나의 기원으로부터 모든 종들이 나왔다는 생명의 나무와 함께)으로 모든 것을 설명하려는 주류진화론ㅡ특히 리처드 도킨스와 스티븐 핑커류의 진화심리학ㅡ에 대한 필자의 불만은 자연선택으로는 인간의 진화, 특히 뇌와 연동된 마음의 진화는 도무지 설명할 수 없다는 것과 그것 때문에 인간의 가치를 너무 떨어뜨린다는데 있었는데, 다윈의 <인류의 유례와 성선택>을 되살려낸 <연애>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말해주었다. 

 

 

바이러스나 박테이라 같은 무성생식의 속도를 따라가기 위한 진화는 고등동물로써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인간은 새로운 전염병에 속수무책이다. 하지만 성선택론이 맞다면, 그래서 지능의 발전이 진화의 또 다른 방향이라면 느린 생식을 대체하는 방법은ㅡ신종 전염병에 대처하는 방법은ㅡ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있다. 인간의 유전자가 3만 개 정도에 불과한 것은 돌연변이의 숫자를 최소화하면서도ㅡ유전자의 숫자가 많을수록 돌연변이도 많이 일어나기 때문ㅡ생존에 유리하게 진화하기 위함인데, 이것의 최적화는 지능의 발전이다. 백신과 치료제를 만들 수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결국 최소 백만년 단위나 최대 억만년 단위의 자연선택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이 뇌의 폭발적 진화이며, 그를 통한 마음의 진화 이론이다. <종의 기원>을 출판한 이후의 다윈도 이에 대해 고민했다........ 이어지는 내용은 영상에 담았습니다.

 

 

P.S. 영상의 앞부분은 북한의 도발적 행태와 추미애의 윤석렬 직격에 대한 것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0duLKr6wzw 

 

  1. 영국사는 크리스 2020.06.22 02:43 신고

    책을 읽어봐야겠네요.
    댓글은 뜸하지만 영상 잘 보고 있습니다.
    여기서 링크로 봤었는데 오늘은 유튜브 구독도 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