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영화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모두를 만족시킬 결과란 없다고 해도 대종상처럼 선택이 제한돼 닫힌 느낌의 영화상과, 청룡상처럼 선택이 다양해 열린 느낌의 영화상이 있습니다. 대중문화가 내적 검열의 한계를 넘나들며 예술적 다양성과 대중의 욕망 사이의 접점을 찾는 것이라면 다양한 선택이 돋보이는 청룡상이 대종상보다는 보다 축제다워 보입니다.



                                                 


올해의 대종상과 청룡상을 비교해보면 레드카펫을 빛냈던 여배우의 의상에서, 시대정신이 담겨 있는 최우수작품상까지 어떤 영화제가 예술성과 상업성이 교차하는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시상자와 수상자 위주의 대종상에 비해 후보를 비롯해 다양한 연기자들이 참석한 것만으로도 청룡상은 대중문화의 꽃인 영화제의 의미를 잘 담아냈습니다.



역대 최고 흥행기록을 갈아치운 <명량>이 거의 모든 상을 휩쓸어 버린 대종상에 비해, 방송과 언론의 조명 없이도 천만 관객을 넘어선 <변호인>이 최우수작품상과 남우주연상(송강호) 등 4관왕을 차지한 것은 다양성과 열린 소통을 중시하는 청룡영화상이 아니면 나오기 힘든 결과였습니다. 





특히 35회 청룡영화상의 히로인인 여우주연상은 파격적 선택이 돋보이는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전도연, 김희애, 손예진, 심은경이라는 쟁쟁한 후보들이 즐비한 가운데, 밀양성폭행 사건을 다룬 독립영화인 <한공주>에서 열연한 천우희가 수상자로 발표되는 순간의 짜릿함과 하염없는 눈물 속의 수상소감은 청룡영화제만이 보여줄 수 있는 극적인 장면이었습니다. 



주체할 수 없었던 천우희의 눈물은 희생당한 여고생의 영혼이 그녀의 몸을 빌려 흘리는 눈물 같았고, “유명하지 않은 제가 이렇게 큰 상을 받다니”라며 입을 연 후 “앞으로도 독립영화, 예술영화에 관심과 가능성이 열렸으면 좋겠다”는 수상소감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거대 공룡이 독점하고 있는 영화생태계에서 독립영화와 예술영화에 작은 위로와 열악한 환경에 굴복하지 말라는 작은 격려가 됐습니다. 





35회 청룡영화상은 대중과 다양한 영화와 배우로 소통하려는 열린 선택의 미덕을 보여주었습니다. 거대한 기획의 허리우드도 독립영화와 예술영화가 없다면 지금의 영광도 없었을 것입니다. 갈수록 자본의 논리만 강화되고 있는 한국 영화생태계에서 천우희 여우주연상 수상은 상상력의 다양성이 한국영화의 경쟁력임을 보여주었습니다.



<한공주>를 가슴 아프게 관람한 영화광으로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천우희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꽃다운 희생자를 열연한 천우희씨, 유명한 배우만 큰상을 받는다면 그것만큼 재미없는 것이 어디 있겠습니까? 영화가 대중이 꿈꾸는 어떤 것이라면, 꿈을 연기하는 배우는 꼭 유명할 필요는 없답니다. 님의 연기는 충분희 훌륭했고, 상은 그에 합당한 관객의 선물이며, 희생자를 잊지 않겠다는 대중의 약속입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달빛천사7 2014.12.18 08:52 신고

    어제 인터넷검색하다 보긴했는데 여우주연상 한공주 ㅋㅋ 좋은하루되세요

  2. 공수래공수거 2014.12.18 09:07 신고

    한공주 좋은 영화입니다
    밀양여중생 사건을 영화화 한...
    다만 후보작의 손예진의 작품이 그대로 해적이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긴 했지만.
    저는 신인 여우상 받은 김새론이 좋았습니다
    도희야..영화도 참 좋은 영화입니다

    • 늙은도령 2014.12.18 09:10 신고

      손예진은 대종상에서 받았으니 만족하겠지요.
      김새론 영화는 보지 못해서 아쉽습니다.
      다양성은 영화의 생명입니다.

  3. 어린나그네 2014.12.18 22:09

    오늘도 머물렀다 많은 영감받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