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5위이자 브라질월드컵 8강에 오른 코스타리카와의 일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3대 1로 분패했다. 하나의 팀으로 완성돼 있는 남미의 강팀 코스타리카에 비해 아직 선수의 옥석이 가려지지 않았고, 팀워크가 완성되지 않은 대표팀이 진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어제의 경기에서 대표팀이 코스타리카에 뒤진 것은 첫 번째가 볼을 소유하는 능력, 두 번째가 압박의 효율성, 세 번째 넥스트플레이를 염두에 둔 볼 터치, 네 번째 수비조직력의 미완성, 다섯 번째 골키퍼의 판단미스, 여섯 번째 몸싸움과 태클의 열세, 일곱 번째 이동국의 파트너 부재, 여덟 번째 선수의 공간 점유능력의 부족 등의 여러 가지가 문제로 떠올랐다.  



특히 첫 번째에서 세 번째까지는 한국대표팀이 강팀으로 올라서는데 반드시 풀어내야 할 숙제다. 어제 경기에서 보듯, 선수가 볼을 뺏기지 않고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이 없으면 무방비로 역습에 휘말리기 때문에, 월드컵 8강 이상의 강팀이 되려면 제일 먼저 개선해야 할 점이다.



개개인의 볼 소유 능력이 떨어지면 A팀 수준에서는 넥스트플레이가 불가능해진다. 프리미어리그처럼 선진리그를 보면 선수가 어쩌다 볼을 뺏기면 최전방에서 최후방까지 쫓아와 반드시 볼을 되찾는 집념을 보여주는 것도 A팀 선수로서 기본 중의 기본이 볼 관리이기 때문이다. 기성용과 부활한 이청용의 볼 관리 능력이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두 번째 압박의 효율성은 현대 축구가 추구하는 것이고, 약팀이 강팀을 상대할 때 제일 중요한 것이어서, 꾸준한 연습을 통해 상대의 공격흐름과 패스의 불편함이 극에 달할 정도로 만들어야 한다. 어제 코스타리카가 보여준 압박은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던 2002년의 대표팀보다 한 수 위로 보일 정도였다.



특히 코스타리카의 압박은 패스의 길을 차단한 압박이라 그 효율성이 매우 높았다. 체력에서의 열세라는 원정경기의 특성상, 전반전에 보여준 코스타리카의 압박은 가히 일절이었다. 그들의 공간에 갇힌 선수들이 쩔쩔맸던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대표팀도 이런 수준의 압박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꾸준한 연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 넥스트플레이를 항상 염두에 두는 것은 선수가 개인기가 떨어질 때 이를 만회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어서, 맨유에서 박지성이 왜 성공한 선수가 됐는지 그 이유를 파고들면 답이 나온다. 이는 또한 손홍민이 최고 선수로 가기 위해 반드시 고민해야 할 부분이고, 나머지 선수들은 무조건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



축구에서의 창의성은 한 박자 빠른 패스에 의해 이루어지는 경우가 제일 많다. 이는 또한 상대의 압박을 깰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고, 어제 철저한 대인마크에 시달렸던 손홍민이 실력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한 이유이기도 하다. 또한 넥스트플레이를 항상 염두에 두면 첫 번째 볼터치가 좋아지는 엄청난 부수입도 올릴 수 있다.





나머지는 신임감독이 몫이라서 얼마든지 개선될 수 있다. 이동국은 능력에 비해 나이가 문제이라 그를 대신할 스트라이커를 발굴하는 것이 시급하다. 손홍민의 능력을 살릴 수 있는 방법과 공격형 미드필더의 조기 발굴도 시급하다. 



그래도 어제의 경기에서 희망을 본 것도 많다. 무엇보다도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의 수준이 매우 높아졌다. 예전에는 해외파를 살려주기 위한 보조적인 역할에 불과했는데, 두 번의 걸친 경기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준 것은 매우 긍정적이다. 감독이 객관적인 시선으로 선수를 판단하니까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여긴 국내선수들의 파이팅이 매우 좋았다. 



이명주와 남태희, 한국영, 장현수 등의 미드필더진이 이청용과 기성용의 수준에 근접할 수 있다면, 김영권과 김민우, 이용, 홍철 등이 유기적 수비를 구축할 수 있다면, 홍정호와 구자철과 지동원이 지금보다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다면 2018년의 월드컵에서는 8강 이상의 성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파라과이와 코스타리카 전에서 얻은 최고의 수확은 K-리그 선수들의 실력이 상당히 높아, 향후 치열한 주전경쟁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한 대표팀을 볼 수 있는 날이 그리 멀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지는 경기에서 배울 것이 더 많듯, 이제는 슈틸리케 감독이 자신의 능력을 하나하나씩 보여줘야 할 때다.


                                                                                                        ㅡ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덕산 2014.10.16 12:33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4.10.16 12:47 신고

    지난 월드컵때보다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고 할수
    있겠던데요..
    이 청용이 부활한것 같아 좋았습니다
    다가 오는 아시안컵에서 우승하길...

    • 늙은도령 2014.10.16 15:01 신고

      네, 이청용이 부활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의욕이 높았습니다.
      감독이 객관적이니까 선수들의 의욕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홍명보 때처럼 노력해도 주전이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면 선수들이 열심히 하지 않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