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백남기씨가 경찰의 직사 물대포를 맞아 의식불명 상태에 빤 후 254일이 흘렀다. 필자는 영상을 통해 팔순 노인을 향해 직사 물대포를 퍼붓는 경찰의 만행을 볼 때마다, 이한열 열사의 얼굴을 향해 최루탄을 격발한 전두환 군사독재 시절의 경찰이 떠오른다. 그때의 전두환 독재정부가 사과는커녕 이한열 열사가 쓰러진 27일 후에 시신마저 강탈해갔다면, 현재의 박근혜 정부는 압도적인 폭력으로 칠순 노인을 쓰러뜨린 후 254일이 흘렀지만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커녕 사과 한마디 없다.    





백남기씨 가족과 백남기농민대책위원회는 국회에서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백남기씨의 상태가 굉장히 위중하다'고 했지만, 국민 생명 알기를 개·돼지 보듯 하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행태를 볼 때 사과 표명은 물론,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 개최조차 불투명하다. 경찰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를 박정희 유신독재 시절로 되돌리려 하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백남기씨가 사망한다 해도 눈 하나 깜빡일 것 같지 않다. 



하긴 304명의 국민 생명을 앗아간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도 방해하고 있는 박근혜 정부가 칠순 농민 한 명의 죽음이야 비품처리 정도에 불과하리라. "이대로 보내드리기에 너무 억울하다"는 백남기씨 가족의 절규와 "청문회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이런 일이 절대 일어나지 않도록 '백남기법'을 만드는 게 바람"이라는 대책위의 소망도 박근혜 정부 임기 내에는 공허한 외침과 탄식으로 청와대와 국회의사당 위를 떠돌기만 할 것 같다. 



노무현 대통령은 쌀개방에 항의하는 농민들의 집회를 경찰이 해산하는 과정에서 농민 두 명이 사망하자, 즉각 대국민사과를 했다. 노통은 대국민사과를 통해 공권력을 정확하게 정의했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권력 집행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당시의 경찰총장은 경질됐고, 노통은 퇴임 이후에도 쌀개방을 후회했고, 농민의 죽음을 괴로워했지만, 이명박근혜 정부에 의해 그때의 기억들은 모조리 삭제됐다. 

 


그렇게 역사의 교훈을 지워가며 이명박 정부는 국토를 유린하더니 박근혜 정부는 국민을 유린한다. 지난 8년 7개월 동안 두 정부가 한 일이란 국가와 국민을 총체적인 나락과 죽음으로 내모는 것이었다. 국가의 나락은 국민의 힘으로 되돌릴 수 있지만, 국민의 죽음은 국가의 힘으로는 되될릴 수 없다. 칠순 노인은 야만공권력의 폭력에 쓰러진 후 254일이나 삶과 죽음의 경계에 갇힌 채 농민으로 대표되는 시대의 약자들을 위해 악착같이 버텼지만, 그것도 이제는 한계에 이른 모양이다.





농민 백남기씨를 이렇게 보낼 수 없는 필자는, 박근헤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못견딜 것 같았다. 필자의 가슴에는 세월호 희생자들로 가득하고 넘쳐서 백남기씨의 자리를 마련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한 중에 '고통 앞에 중립은 없다'고 했다. 당신은 어떤가? 여러분은 어떤가? 정부의 부재와 폭력에 침묵하니 '그래서 살림살이가 좀 나아졌는가?'       



농민 백남기씨는 정부의 부재와 폭력 속에 죽어간 세월호 희생자며, 시신으로도 돌아오지 못한 9명의 미수습자며, 또다른 우리며, 바로 나며 당신이다. 하루를 더 산다 한들 그것이 사람답지 못하면 어찌 살았다 할 것인가? 우리가 정부의 부재와 폭력에 침묵할 때 나와 당신이, 우리의 가족들과 사랑하는 사람들이 내일의 희생자에 등록되는 것이다. 어쩌면 내일은 우리의 차례일지도 모른다. 그때 나와 당신은 손을 내밀겠지만, 아무도 잡아줄 사람이 없다면 어떡할 것인가?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노란 빛 2016.07.25 23:55 신고

    백남기 할아버지...
    견찰에서는 컴퓨터 화질이 안좋았다며 컴퓨터를 바꾼다네요...참...

    • 늙은도령 2016.07.26 00:54 신고

      직접적인 증거를 없애는 방법은 서버를 바꾸는 것이지요.
      텍스트와 영상으로 대표되는 전자적 정보를 저장하는 곳이 서버인데, 이것을 바꾸면 최초의 증거들이 사라집니다.
      세월호에 남겨져 있을 증거들을 인양작업하며 없애고 있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다행히 그날의 영상을 가지고 있는 방송사들이 있어 다음 정부에서는 진실을 밝힐 수 있으리라 믿어봅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6.07.26 08:23 신고

    마사오는 국민의 정신을 유린했고
    박근혜는 국민의 신체를 유린했습니다

  3. 맹그로브 2016.07.26 11:10

    공감합니다.. 이렇게 하루를 더 산다 한들 과연 무슨 부귀 영화를 볼까요...

    • 늙은도령 2016.07.26 15:41 신고

      제발 물질적 욕망을 적당히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이 되기를...

      한 사람을 구하지 못한 정부는 나머지도 구하지 못합니다.

  4. 참교육 2016.07.26 16:57 신고

    내가 제2의 박종철 제 2의 백남기라는 생각을 하지 못합니다.
    성주군민은 당하고나서야 후회를 하지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
    정말 개돼지 보다 못한 인간 백정들입니다.

    • 늙은도령 2016.07.26 18:20 신고

      네, 박종철과 이한열은 백남기씨와 동일한 예입니다.
      본질을 보는 것이 중요한데 이것까지 가는 것이 참 어려운 세상입니다.

  5. 하나 2016.09.24 19:22

    안타깝지만, 민중총궐기의 민중이라는 말은 북한 전용 말이 아닌가?

    • 늙은도령 2016.09.24 22:10 신고

      전 세계에서 다 쓰고 있는데.
      당신처럼 국정원에 세뇌된 사람만 빼고.

  6. 송강 2016.09.25 04:37

    제발 사람의 목숨 앞에서는 연민과 걱정이 먼저 아닌가요?

    • 늙은도령 2016.09.25 15:10 신고

      국가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국가를 위해 국민이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국민, 즉 인간의 행복을 위해 모든 것이 존재할 때 세상은 살만한 곳이 됩니다.
      인간의 생명을 특정 집단의 이익보다 못하게 여기는 풍조가 나라를 강자에 의한 약자의 수탈로 만들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