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자들(자한당의 프락치도 있겠지만) 사이에서 빠르게 퍼져가고 있는 이재명 리스크의 본질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기조가 차기 정부에서도 지속돼야 한다는 암묵적 합의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명박근혜 9년의 지옥을 경험하면서 노통의 가치를 깨닫게 되었고, 그의 국정기조가 차기 정부로 이어졌다면 이게 나라냐는 국민적 고통과 분노에 시달리지 않아도 됐다는 것을 문통의 국정운영을 보면서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노통은 반칙과 특권이 사라져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을 꿈꾸었는데, 거기에는 국정의 주인이 국민이라는 민주공화국의 원리가 온전히 담겨있었습니다. 노통은 시민의 언어로 말했고, 그들의 눈높이에서 정책을 결정하고 집행했습니다. 노통은 기득권의 나라가 아닌 서민의 나라를 만들고자 했으며 정경언 유착에 기반한 분열과 반목의 원천을 제거해 사회적 토론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했습니다.  

 

 

노통의 정책은 왼쪽 깜박이를 켜고 우회전한다는 욕을 먹을지언정 그것이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미래세대의 행복과 안전에 도움이 된다면 내부의 총질도 감내했습니다.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쇼보다는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 개발과 적용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국정의 일관성을 위해 100년 정당을 꿈꾸었으며 안보를 튼튼히 하면서도 남북한의 극한대립에서 벗어나 공존과 상생의 번영을 지향했습니다

 


상위 1%가 아닌 하위 99%를 위한 노통의 국정기조는 객관적 지수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지만, 조중동과 뉴라이트, 대형교회를 필두로 한 기득권의 노무현 죽이기와 자신의 정치만 중요했던 내부의 흔들기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은 노통을 잃고 나서야 미몽에서 깨어났고, 이명박근혜 9년을 겪으면서 노통의 가치와 국정 운영 및 대통령으로써의 진정성에 눈을 뜰 수 있었습니다.

 

 

노통의 친구이자 동반자인 문재인에게 관심이 몰린 것은 너무나 당연한 귀결이었고 이명박근혜 9년의 퇴행을 바로잡는 일이었습니다. 친구의 운명을 고스란히 짊어진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선택한 것은 오직 그만이, 사람이 먼저라는 그만이 노통의 국정기조를 되살려 사람사는 세상을 열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노통의 성공과 좌절을 함께 한 국정경험은 헬조선으로 추락한 대한민국을 바로잡는 원천으로 작용할 것이었습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라는 노통의 성찰은 프랑스혁명보다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불타올랐으며, 문재인 정부의 탄생으로 이어졌습니다. 국민이 주인인 나라가 열린 것이며 사람이 먼저인 사람사는 세상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른 것입니다. 문통의 높은 지지율은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작용했으며, 평창올림픽을 성공시켰으며, 한국현대사의 최대 과제인 남북평화체제 구축과 종전협상을 목전에 두는 위대한 과업을 이루어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지지자와 민주당 지지자들은 문통이 노통을 이었듯이 차기 정부가 문통을 이어가기를 바랍니다. ‘이니 하고 싶은 거 다해’라는 캐치프레이즈도 이런 바람에서 나온 결과물이었습니다. 지난 민주당 대선후보경선에서 보여준 이재명의 언행과 그의 핵심 지지세력인 손가혁의 행태는 이런 바람과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었고, 이재명과 손가혁이 변했다는 증거는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이재명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얘기했지만 자신이 달라졌다는 것은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한마디로 말해 문재인 지지자와 민주당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믿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혜경궁 김씨와 이재명의 일베 논란도 이런 연장선에서 나온 것이며, 목수정 작가의 SNS에서 보듯이 급진 좌파에 의해 민주당이 장악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이재명의 노선이 문통의 국정기조와 같지 않으며 원팀을 얘기하지만 어떤 면에서 원팀이라는 것인지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작금의 반이재명 논란의 본질입니다.

 

 

필자가 문제는 이재명 리스크가 아니라 이재명의 리스크라는 글을 쓴 것도 이 때문인데,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후보가 작금의 논란을 무대응으로 일관하다가는 16년만의 경기도 탈환이 실패로 끝날 수 있습니다. 갈수록 커지는 반이재명 기류의 핵심에는 제2의 정동영이 될 수 있는 그가 문통의 등에 칼을 꽂을 수 있다는 두려움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2018.04.25 17:35

    비밀댓글입니다

    • 늙은도령 2018.04.25 18:30 신고

      과거가 갑자기 사라지는 것은 아니지요.
      이재명이 변했다는 증거를 찾을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만 계속나오니...
      혜경궁 김씨 정체부터 밝혀져야 이 논란이 방향을 정해야 할 것 같은데...
      이재명 주위도 문제고요.

  2. 2018.04.25 19:48

    비밀댓글입니다

    • 늙은도령 2018.04.25 20:48 신고

      저는 좀 생각이 다릅니다.
      이재명은 너무 흠결이 많습니다.
      미래의 지도자는 이전과는 달라야 합니다.
      미래는 미래세대가 결정할 수 있어야 하고요.

  3. Trojan 2018.04.26 01:42 신고

    한국 정치인들 자체가 국가에 대한 리스크죠. 누가 누굴 욕할 자격이나 있나요? 다들 똑같은 적폐들인데... 대한민국은 행정부/입법부/사법부 모두가 암덩어리집단입니다.

    • 늙은도령 2018.04.26 01:47 신고

      너무 부정적이시네요.
      한국은 좋아지고 있습니다.

    • Trojan 2018.04.26 01:48 신고

      글쎄요? ^^ 미국은 아예 한국에 관심도 없고 한국에서 들려오는 지인들 얘기는 욕뿐이니...

    • 늙은도령 2018.04.26 02:00 신고

      미국도 주에 따라 조금은 다르지요.
      미국에 있는 제 친척과 조카들, 지인들은 다른 얘기를 하기도 하니까요.
      트럼프에 대한 미국인의 생각이 다양하듯이 한국도 그런 것이지요.

    • Trojan 2018.04.26 02:02 신고

      그렇죠? 저도 그냥 다른 의견 중에 하나일뿐인데 제 의견이 부정적이라는 판단은 편견아닐까요?

    • 늙은도령 2018.04.26 02:12 신고

      부정적이라고 하지 않으면 너무 암울하지 않습니까?
      공화국을 구성하는 3부의 모두가 다 적폐라면 촛불혁명으로 변하고 있는 이땅의 시민들이 너무 슬프니까요.

    • Trojan 2018.04.26 02:17 신고

      ? 뭐가 암울하죠? 전세계 정치판이 다 저모양인데요.... 전 촛불혁명 따위는 관심없어요. 프랑스 혁명도 촉발점이였지 프랑스가 아직도 프랑스 혁명 운운하면서 정치/경제를 운운하나요? 왜 주사파 정권이 욕먹는지 아직도 그들은 이해 못하는군요. 정치와 학생운동은 달라요. 무조건 반대자를 제거한다고 정치를 잘하는 건 아닙니다. 역사를 보더라도 결국 피는 피를 부를 뿐...

      그래도 백성은 살아갑니다. 정권만 바뀔 뿐...

    • 늙은도령 2018.04.26 11:10 신고

      주사파 정권... 허허허.
      문재인 지지율이 70%인데 욕먹는다고요?
      일방적 시각으로 세상을 보니 그렇지요.

  4. 공수래공수거 2018.04.26 07:58 신고

    우려가 현실이 아니었으면 합니다
    차기,차차기 주자들이 검증을 이리 저리 받으면서
    튼튼해졌으면 합니다
    이재명,임종석,김경수...

    • 늙은도령 2018.04.26 11:11 신고

      이재명과 문재인을 비교해서 보면 왜 이재명에 대한 반발이 점점 커가는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과거란 그냥 없어지지 않는 시대이니까요.

  5. merryjanet 2018.04.26 11:11

    현재로선 너무 걱정 안해도 될 거 같은데요...
    이재명 현 성남시장은 차기 경기도지사에서 만족해야만 할 겁니다.
    길면 3번까지 할 수 있으니까....(물론 제2의 정동영 사태가 날 기미가 보이면 재선은 불가하겠지요)
    이재명 시장을 극렬지지하는 사람들도 분명히 보이기는 합니다만,
    대권을 넘볼 수 있는 정도는 아니지요. 민주당 경선을 통과할 수가 없잖아요.
    이재명 시장도 그건 이미 파악한 듯, 그러니까 지지자들이 민주당 탈당하라는 목소리까지
    키우고 있지요.
    하지만 민주당 탈당하거나 민주당에 반하는 모습이 보이면 경기도지사도 지켜낼 수 없는데,
    그렇게 무모한 짓을 할 리도 없고.
    첫째, 이재명 자신이 더 큰 욕심을 부리기엔 너무나 흠결이 많다는 걸 알고 있는 것같던데
    제가 너무 방심하는 걸까요...

    • 늙은도령 2018.04.26 11:15 신고

      권력욕이라는 것이 사람을 미치게 만들거든요.
      저는 이재명의 문제가 이렇게도 많은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대권주자의 한명으로 지지했던 것인데, 현 시대정신이 이재명과 맞지 않습니다.
      제가 걱정하는 것은 반이재명 정서가 반민주당 정서로 발전하는 것입니다.
      상황이 만만치 않은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