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의 이재명 검증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그들이 만든 『민주당 후보』 검증시리즈1, 이재명 후보편은 민주당 지도부와 공천위원회, 후보검증위 등에서 했어야 할 일입니다.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민주당에서 후보를 검증할 때 진작 했어야 했던 일입니다. 문프가 진영논리와 패거리정치, 기회주의적 처신 등에 빠진 민주당을 뿌리부터 바꿔놓았는데 그것이 싫었던 자들이 이 모든 사단을 초래했습니다.

 

 



선거에서 승리하면 그만이라는, 그것도 내 사람이면 최고라는 구시대의 정치관과 조폭적 정당정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구태정치인들이 민주당을 지배하고 있으니 고개를 들어 하늘도 볼 수 없는 굴욕을 당하는 것이지요. 모든 악한 것들의 총집합이었던 자한당에서 민주당 후보를 검증하고 나왔으니 김대중과 노무현, 문재인이란 세 명의 위대한 대통령을 배출한 민주당의 꼴이 말이 아닙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어떻게든 밀어붙여 승리하면 이 모든 일들이 잠잠해질 것이라 생각하지만 촛불혁명 이후의 시민들은 그러하지 않습니다. 이들은 과거의 고난과 실패로부터 뼈저리게 배웠고 미래의 모습에서 정당성을 찾아 오늘의 행동을 결정합니다. 이들은 현재의 욕망이 후손의 권리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만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 때문에 과정의 공정함과 결과의 정의를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여깁니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그만이라는 결과지상주의에 휘둘리지 않습니다. 

 


기회의 평등이 지켜지지 않았다면 과정에서의 공정함으로 바로잡아야 하며, 결과의 정의를 망치지 않기 위해 절차적 민주주의의 허울에 구속 받지 않습니다. 아니, 기회의 평등이 지켜지지 않았기에 절차적 민주주의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은 잘못된 공천이며 바로잡아야 할 반민주적 선택이라고 주장합니다. 절대적 소수에서 시작해 민심이란 여론환경에 거대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이들의 노력은 단 하나로 모입니다.

 

 



후보교체! 이들은 모두 민주당의 압승을 기원합니다. 김대중과 노무현을 배출한, 문프가 바꿔놓은 민주당이 전국을 석권하는 것을 꿈꿉니다. 문파의 팬덤이 발전하면 태극기부대가 된다는 진중권과 이동형의 논리의 행진과 저급한 헛소리를 들으면서도 후보교체를 위한 단 하나의 질문에 집중했습니다. ‘혜경궁 김씨는 누구입니까?’ 이 속에 이재명의 실체와 민주당의 정통성이 담겨 있다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후보 교체가 불가능하다면, 경기지사는 포기할 수밖에요. 우리에게는 김경수와 박원순, 오중기, 최재성, 박남춘 등등처럼 수없이 많은 후보들이 있으니까요. 안희정과 정봉주를 잃었다고 문프의 뒤를 이를 차기주자들로 넘쳐나니까요. 무엇보다도 박정희를 멀찍이 따돌린 노통의 지지자와 80%대의 지지율을 보여주는 문프의 지지자들이 두 눈 부릅뜨고 경기도를 감시하고 이재명 퇴진운동을 멈추지 않을 테니까요.

 


오늘은 민주당을 30년 동안 지지해온 저에게 을사늑약을 체결된 국치일에 해당합니다. 조선말의 노론에서 악질적인 친일부역자를 거쳐 숭미친일의 사대주의자를 거쳐 자한당에 이른 매국노들이 민주당 후보를 검증하는 치욕이 현실이 된 날이니까요. 체력이 방전돼 14시간을 자고 일어나니 자한당이, 그 빌어먹을 자한당이 민주당 후보를 검증하는 역선택의 가능성이 현실화된 날이니까요.



검경의 수사결과 발표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이것밖에 남은 것이 없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2018.05.25 00:11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