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런님을 욕하는 분들은 그녀가 자신의 돈을 쏟아부어 이재명을 감옥에 보내기 위한 법적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은 언급하지도 않는다. 이정렬 변호사는 3,245명의 소송인단이 의뢰한 사건에서 패배했지만, 케런님이 이재명을 감옥에 보내기 위해 외롭게 싸우고 있다는 사실은 무시해버린다. 누구는 이재명과의 싸움에서 돈을 벌고 있지만, 케런님은 투쟁 비용이 억 단위로 늘어날 가능성이 확실함에도 문프의 성공을 위해 이재명과의 법적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

 

 

 

 

필자가 가장 분노하는 것은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자들이나 집단조차 케런님을 공격하고 조림돌림함으로써 이재명을 돕고 있다는 희대의 역설이다. 이들은 조직적인 비토와 사실 왜곡, 일방적인 마녀사냥을 통해 이재명과의 법적 투쟁을 계속하고 있는 케런님을 압박하고 있다. 법적 투쟁을 멈추라는 것이 아니면 무엇으로 설명이 가능할까? 이변의 행태는 별도의 과정으로 책임을 묻겠지만 이재명을 도와주는 이들의 조림돌림은 케런님이 안고가야 하는 숙명 같은 것이 됐다. 

 

 

내가 케런님의 변호를 끝낼 수 없는 이유는 이재명과의 법적 투쟁을 계속해야 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례들을 들어 이변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 것도 케런님이 이재명과의 법적 투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기 위함이다. 이변이 어떤 짓들을 저질렀는지는 케런님이 뉴비씨 인터뷰를 통해 모두 밝힐 것이지만, 이재명과의 법적 투쟁을 내세워 자기변호를 하지 않을 것 같아 걱정이다. 나라도 이것을 말하지 않으면 이재명을 도와주는 것밖에 다른 무엇이 되겠는가?

 

 

케런님도 인간이다. 이런 일방적인 조림돌림에 지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정식적·물질적 손해는 차치하더라도 응원을 받아도 모자랄 문파에게서 집중적인 공격을 당하니, 이런 모순적인 상황을 얼마 동안 감내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케런님이 중도에 포기하지 않도록 도와주고 지켜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케런님의 말이라도 들어달라는 것인데, 이변을 방어하기 위해 인터뷰를 취소하라는 문파들 때문에 그것마저 불가능해질지 모른다.

 

 

필자는 이 일이 끝나면 트윗을 그만 둘 생각이다. 다른 곳에서 다른 방식으로 문프의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고, 이재명을 감옥에 보낼 때까지 싸울 것이다. 문프의 남북평화체제 구축과 J노막스를 이어받을 정권재창출에 조금의 도움이라도 보탤 것이다. 문프가 첫 번째 대선에 도전할 때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으니, 이 일을 끝낼 때도 됐다는 생각을 수없이 하고 있다. 일베와 손가혁의 공격도 이겨냈지만, 나도 자유로운 삶을 살고 싶다. 노통이 눈에 밟혀 끝내지 못했지만 이제는 많이 지쳤다.

 

 

이변으로부터 케런님과 궁찾사 실무진의 명예를 되찾아주는 날, 탐라에 마지막 인사를 올리겠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티트리 2019.01.12 22:34 신고

    케런님께 정말 죄송한 마음밖에 없습니다.
    양쪽다 잘못이라면서 양비론을 펼치는 사람도 있는데 다른 건 잘 모르겠지만 단순히 인과관계만 따져도 이정렬 변호사쪽에서 먼저 일방적으로 트위터에 개인간에 있었던 일을 공개하고 그만두겠다고 하며 문제가 벌어졌어요. 정말 야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변호사에 감정이입해서 인과관계 전부 무시하고 케런님을 비난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요? 저는 황우석 사태의 재현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때 황우석을 믿고 진실을 외면하던 절대다수의 사람들, 그 사람들이 옳지 않았듯이 이정렬을 옹호하는 사람들도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헌데 한 사람을 이렇게까지 고통속에 몰아넣고도 실체가 없는 그들은 정작 책임을 져야 할 때에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겠죠

    • 늙은도령 2019.01.13 00:19 신고

      그런 것이 현실입니다.
      모든 사람은 자신의 경험이나 공부, 지식, 정보 등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지요.
      차이는 거기서 나옵니다.
      우리의 성향이나 기호, 신념, 윤리관, 종교관, 가치관 등이 이런 것들과 어우러져 최악이 되기도 하고 차선이 되기도 합니다.
      인터넷과 소셜미디어는 이런 인간을 타락시키고 단순화시킵니다.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이정렬과 권순욱, 이재명, 김어준, 이동형 같은 한심한 자들이 명성을 얻을 수 있는 이유이지요.
      답답하지만 그것이 현실입니다.

  2. 모모 2019.01.25 09:40 신고

    저도 저런 꼴 여러 번 보다 결국 속 터져서 트윗 계폭했습니다. 누구를 믿고 추앙하지 못해 안달난 인간들. 채플린이 라임라이트에서 이런 대사를 하죠. '사람들은 개별적으로 보면 좋은데, 군중이 되면 머리 없는 괴물이 된다. 자기들이 어디로 가는지를 모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