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모토는 ‘악해지지 말라(Don't be evil)’에서 은근슬쩍 '옳은 일을 하자(Do the right thing)'로 바뀌었습니다. 수평적 민주주의 세상을 만들겠다면서 창업자들이 내세운 모토로는 더 이상 천문학적인 돈을 벌 수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구글이 유럽을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때려맞는 것도 사악해질대로 사악해졌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구글의 모토도 바뀐 것이지요. 천문학적인 시장을 놓칠 수 없어 중국 공산당에 굴복한 것은 너무나 유명한 일이고요.

 

 

 

가장 수직적이고 위계적인 기업(구글의 경영진과 대주주들이 노조파괴의 최고 컨설팅회사 IRI와 계약하는 바람에 구글 직원이 거리로 나서며 '사악해지지 말자'는 구호를 외쳤다)으로 승승장구하게 된 구글로써는 사악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옳은 일을 하자'는 모토도 헛소리에 불과했던 것이지요. 인종차별의 상징인 트럼프와 성향이 비슷한 저커버그의 페이스북과 별반 다를 것이 없을 정도에 이르렀다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입니다. 

 

 

 

조세천국(조세회피처)을 이용해 탈세를 일삼던 구글이 유로로부터 천문학적인 규모의 벌금을 부과받고 1조 7천억에 겨우겨우 합의했습니다.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에서 출발해, <구글의 두 얼굴>을 거쳐 <구글의 종말>까지 구글을 공격하는 책들이 줄줄이 출판되는 등 사악해질대로 사악해진 구글로써는 변화를 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크리에이트와의 이익 공유'가 그것입니다.    

 

 

 

구글은 어떤 크리에이터들과 이익을 공유할까요? 공유하는 이익은 매출의 몇 % 정도에 이를까요? 사악해지는 것을 포기한 구글이 옳은 일을 하고 있기는 할까요? 구글은 옳은 일의 정반대에 위치한 크리에이터들을 어떻게 다루고 있을까요? 무엇보다도 구글코리아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대한민국 정부쯤은 우습게 여기는 구글코리아는 돈이 된다면 어떤 크리에이터던 간에 '표현의 자유'를 내세워 안하무인의 행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래의 사진들이 그 결과 중 단 하나만을 보여줄 뿐입니다. 

 

 

 

 

더 무엇을 보여드려야 할까요? 부동산정책 실패했다면서 투기적 다주택 세금과 상위 2~3%만 포함되는 종부세를 강화하니까 세금폭탄이라며 이율배반적 행태만 주구장창 보여주는 미통당과 무엇이 다를까요? 구글의 이익 공유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최대 이익을 위해 기꺼이 사악해지는 그들의 추천 영상 알고리즘의 정체(이것은 별도로 다루겠습니다)는 무엇일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PaJ1K-JtsV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