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안다, 완벽한 안전이라는 없다는 것을. 사고는 어떤 대비를 한다 해도 일어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과학과 기술이 아무리 발달해도 완벽한 대처란 불가능하다는 것도 안다. 국가의 역할이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지만 거기에도 한계가 있음을 안다. 국가가 신이 아닌 이상 사고는 일어나기 마련이고, 그것이 참사의 수준에 이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족들처럼, 아니 유족과 비교할 수 없다고 해도, 생명보다 우선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아는 우리가 대통령과 정부, 언론에 분노하는 것은 세월호가 침몰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것과 침몰한 뒤에 보여준 것들 때문이다. 참사가 일어난 것을 막을 수 없었다면, 진상규명과 사후대처만이라도 제대로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의 조상들이 이 땅에 거처를 정했을 때부터 사람의 목숨보다 중요한 것은 없었다. 조상들은 인간이 곧 하늘이라 했고, 생명이 가지는 존엄성을 이해하고 있었다. 우리 모두의 조상인 단군조선은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라'며 그것을 국시로 정했다. 국가의 존재이유도 이런 조상의 뜻을 실현하기 위함이요, 그 뜻을 이어 사람의 목숨이 무엇에도 우선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함이다.





헌데 세상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304명의 죽음을 뒤로 한 채, 지난 1년 동안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일들을 떠올려보라. 유족을 벼랑 끝까지 몰아가는 것도 모자라, 폄하와 조롱, 폭언과 협박을 일삼았고, 슬픔을 나누자는 사람들에게 폭력까지 가해졌다. 짐승들이라고 해도 그렇게 하지는 않는다.



사람의 목숨을 돈으로 계산하지 말라. 의인들의 숭고한 행동을 돈으로 환산하지 말라. 세월호 유족들과 피해자들이 억만금을 손에 쥔들 죽은 아이들이, 형제자매와 부모, 친구들이 살아서 돌아오기라도 하고, 그날의 슬픔과 악몽이 사라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자식의 목숨을 팔아 한몫 챙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부모란 없다. 그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부모될 자격이란 없다. 





유족의 슬픔을 모르는 것은 아니라거나, 아이는 가슴에 묻는 것이라던가, 이젠 그만 좀 하자는 것.. 그런 말들은 아예 하지도 말라. 유족의 슬픔을 이해한다면 그들의 슬픔을 풀어주는 방법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바로 그대로 실천하면 된다. 독재자의 딸 박근혜와 환관노릇에 여념없는 정부, 보수화된 거대양당의 지배하는 국회, 쓰레기 자체인 언론이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우리라도 나서 그렇게 하게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지난 1년을 돌아보며 분노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존재의 가치가 있다면, 우리가 선택한 체제가 나라의 주인이 국민인 민주공화국이라면, 지난 1년간 이 땅에서 일어난 비정상적인 일들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무엇보다도 우리가 이 나라에 살아야 한다면, 진상규명은커녕 유족들에게 색깔을 칠하고 폭력을 가하는 작금의 현실에 분노해야 한다. 분노해서 바꿔야 한다, 바로 잡아야 한다.





거리에 분노가 있다면, 거리에 양심이 있다면, 거리에 정의가 있다면, 이렇게 보낼 수 없는 아이들의 영혼이 떠돌고 있다면, 이제는 우리가 거리로 나서야 한다. 우리가 타인의 눈속에, 얼굴과 기억, 행동 속에서 사는 것이 여전히 유효하다면 우리는 그것마저 빼앗긴 사람들을 위해 분노해야 한다. 기억하고 다짐하고 행동해야 한다.  



우리가 당장의 이익을 위해 정의를 피하고 양심을 외면할 때 악은 번성하고 세상은 타락한다. 그리고 그 피해는 반드시 우리에게 되돌아온다. 옳지 않은 일에 분노하는 것은 노예로 살 수 없다거나, 짐승보다 못한 존재로 타락하지 않으려는 양심의 소리이며, 깨어 있으려는 영혼의 외침이자, 진상규명에 다가가는 것이다. 분노할 수 없는 사람에게 정의란 없다.



부디, 세월호참사 1주기에 썼던 이런 내용의 글을 2주기에는 쓰지 않기를 바란다. 2주기에는 세월호 인양과 9명의 미수습자 발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이 이루어져 있기를 바란다. 그럴 때만이 대한민국은 국가로서 존재의 가치를 가지며, 유신공주 박근혜는 어떻게든 임기만이라도 마칠 수 있다. 임기 중에는 형사소추를 받지 않기 때문에.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달빛천사7 2015.04.14 05:17 신고

    벌써 1주연이네여 난 매처음 사고나고 한달만에 소식알았는데 그땐 일이 바빠서요

  2. *저녁노을* 2015.04.14 07:09 신고

    정말 안타깝기만 합니다.ㅠ,ㅠ

  3. 공수래공수거 2015.04.14 08:20 신고

    어제 안전교육을 받았는데
    모든 안전의 책임은 사업주라 그러는군요
    곰씹어 볼 대목입니다 ㅋ

    • 늙은도령 2015.04.14 15:06 신고

      그럼요, 외국에서는 노동자가 죽은 일이 일어나면 회사가 사라지거나 어마어마한 징벌적 과징금이 부과됩니다.
      우리만 기업을 위한 나라여서...

  4. 참교육 2015.04.14 09:32 신고

    절대로 덮을 수 없는 일,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일.... 아이들의 원한을 반드시 밝혀야 합니다.
    세월호를 덮어놓고 민주주의니 정의라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5. base 2015.04.14 09:49

    최근에 시간 강사로 고3 교실에서 수업을 하게되었는데 한 반에 대략 6명정도의 학생들이 세월호리본을 달고 있더군요. 지난해 광화문에서 잊지않겠다고 외쳤던 제 자신이 언젠가 다시 현실로 돌아와 있더군요. 그 학생들을 보고 부끄럽기도하고 미안한 마음도 들더군요. 그런데 내 앞에 있는 학생들에게 정작 미안한 점은 많은 학생들이 책상에 엎드려 자거나 멍한 표정으로 창밖을 바라보는 교실의 환경을 그들에게 강제하고 있는 교육제도에 잠시지만 침묵하며 묻어가는 제 모습이더군요. 세월호 참사로 귀중한 젊음과 목슘을 잃은 학생들처럼 대한민국의 청소년들이 소중한 젊음과 삶을 잃어가는게 아닌가 씁씁합니다.

    • 늙은도령 2015.04.14 15:14 신고

      참으로 문제입니다.
      많은 청소년들이 미래를 어둡게 보고 있어요.
      꿈도 꾸지 못하는 아이들이 너무 많아져서 암울한 미래가 얼마 동안 이어질지 잘 모르겠습니다.
      미래세대를 너무 극한까지 밀어붙이는 것 같습니다.
      이런 세상이 계속되면 이 나라의 미래는 정말 참혹해질 것 같습니다.

  6. 스토 2015.04.14 10:16

    벌써 1년이 지났네요. 참 시간이 빨라요

    • 늙은도령 2015.04.14 15:16 신고

      네, 시간만 빠릅니다.
      다른 것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는데 시간만 빠르게 갑니다.

  7. 바람 언덕 2015.04.14 10:44 신고

    세월호 참사에 분노해야 할 이유...
    너무 많이 지면으로 적기에 모자랍니다.
    분명한 것은 세월호 참사에 우리 사회의 민낯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탓에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지 않는다면 단언코 미래에 대한 희망을 기대할 수 없다는 거지요.
    끝가지 갈 겁니다. 끝까지 가야 합니다.

    • 늙은도령 2015.04.14 15:17 신고

      네, 중간에 멈출 수 없는 것이지요.
      이것을 중간에 멈추면 그것은 나라도 아닙니다.
      이제는 참을 만큼 참았습니다.
      거리에 나서더라도 반드시 밝혀야지요.

  8. 일본의 케이 2015.04.14 11:24 신고

    벌써 1年…진심으로 변한게 뭐가 있을까요.

    • 늙은도령 2015.04.14 15:18 신고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빠졌습니다.
      이제는 국민이 죽어도 그러려니 합니다.
      이런 나라가 어디있답니까?

  9. 티스토리 운영자 2015.04.14 11:57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4월 14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0. 『방쌤』 2015.04.14 12:12 신고

    이 비정상적인 일들을 정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 더 문제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되기에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자는 것인데 그게 무슨 문제일까요?
    제발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대처를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과한것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의 것들을 원하는 것이니까요

    • 늙은도령 2015.04.14 15:19 신고

      대단히 중요한 지적입니다.
      비정상이 정상이 되는 나라가 됐습니다.
      대통령이 되지 말아야 할 사람과 그와 비슷한 부류가 정권을 잡고 있으니 별 일이 다 일어납니다.

  11. 박군.. 2015.04.14 13:44 신고

    그리고 이런일이 다시는 생기지 말아야합니다.

    • 늙은도령 2015.04.14 15:22 신고

      그렇게 노력해야 합니다.
      최대한 그렇게 되도록 노력해야 하는데 진상규명조차 안 되니 재발방지도 힘든 것입니다.

  12. 세이렌. 2015.04.14 15:40 신고

    정말로 볼때마다 눈물이 나네요..

  13. 덕산 2015.04.14 16:17

    무능한 어른들 때문에 미래를 이끌어갈 다음 세대에게 큰 죄를 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 무엇이 이런 참사를 불러왔는지 철저한 진상조사 통해 밝혀내더라도 이미 지은죄는 씻을 수 없을텐데..
    어찌된게.. 세월호관련 얘기를 하면 분란을 일으킨다는 말이 나올까요..
    정말 한심하고 한탄스럽습니다.

    • 늙은도령 2015.04.14 18:11 신고

      세월호 참사를 이렇게 넘기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외국에서 한국을 보는 눈이 정말로 나빠지고 있는 것도 저들의 눈에는 안 보이는가 봅니다.
      정말 이 나라의 기득권층들은 용납이 안 됩니다.
      특히 보수세력들은 용납이 안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