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는 우리의 영해에서 천안함이 폭침을 당했을 때 노벨문학상 수상자들을 부끄럽게 만들 정도의 탁월한 창의성을 발휘해 전무후무한 소설을 쓴 적이 있습니다. 이름하여 '인간어뢰설'입니다. 위대한 수령님과 공화국의 영광과 승리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목숨도 하찮게 여기는 고도로 훈련된 북한병사가 몸에 어뢰를 두르고 천안함으로 돌진해 폭발을 일으켰다는 소설이었지요.

 

가히 창의적 상상의 끝판왕을 보여준 이 기사를 통해 조선일보는 일제시대부터 누려왔던 가짜뉴스 양산처의 명성을 극단까지 끌어올릴 수 있었습니다. 조선일보의 창의적 시각으로 보면, 자신을 따르는 수많은 신자들과 정치적 동지들을 감염시킨 전광훈 목사는 어뢰 대신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장착한 살인병기의 육지판이라고 해야 할 듯합니다. 조선일보의 침묵은 그래서 더욱 이상하고 기이하기까지 합니다.

 

전광훈 목사와 그의 정치적 후원자들이 주도한 8.15집회에 대해 세계 유수의 언론들이 부정적인 보도를 넘어 경악에 가까운 우려를 표한 것은 각국의 극단주의자나 근본주의자들이 이를 따라할까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펜데믹의 2차 대유행이 현재진행형인 상황에서 코로나 방역의 대명사였던 한국에서 정반대의 사건이 터졌으니 세계의 모든 언론들이 경악을 표하는 것도 무리가 아닙니다. 

 

일부 언론에서 광고까지 해준 8.15 집회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으로 번져 수많은 국민들이 감염으로 고통받고 그중의 일부는 죽음에 이른다면 이들의 죄를 어떻게 물어야 할까요? 그것의 출발점이 신앙이던, 신념이던, 이념이던 이런 결과가 일어난다면 전광훈 목사와 그의 신도들, 그를 밀어준 정치권과 언론들을 어떻게 단죄해야 할까요? 그들을 단죄하면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이 없었던 일이라도 되는 것일까요?

 

 

이런 최악의 상황임에도 미통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조중동을 비롯한 친미통당 언론들의 뒤에 숨어 나몰라라 하는 미통당의 행태는 정권을 탈환해서 국정을 수행하겠다는 책임정당으로써는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보수 기독교계와 일부 직업군인 출신들의 지지가 없으면 존립조차 불가능한 정당이라면 모를까, 이땅의 보수세력을 대표한다는 거대야당이 이번 사태에 대해 일언반구없이 여론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다리는 행태는 무책임과 비겁함의 극치입니다. 

 

미통당이 집권을 노리는 거대야당이자 책임정당이 맞다면, 이번 집회와 그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에 대해 당 차원의 입장 표명과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방역당국, 의료진의 헌신과 희생, 피땀어린 노력으로 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막아내기만 기다리지 말고 정통보수의 정당으로써 그에 걸맞은 책임감과 해결능력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정권 탈환도 가능하며, 그것이 불가능하더라도 직접적인 희생자와 잠재적 희생자인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도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닙니까? 미통당이 이땅의 보수세력을 대표한다면 대한민국을 지옥으로 내몰고도 나몰라라 하는 지금의 침묵을 보수세력 전체의 뜻으로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까?

 

 

https://www.youtube.com/watch?v=M0ERTWscdQw

 

  1. 참교육 2020.08.20 06:28 신고

    국민밉상입니다. 꼴도 보기 싫습니다.

    • 늙은도령 2020.08.20 07:14 신고

      오랜만입니다.
      제가 독서와 유튜브, 블로그를 동시에 운영하려니 시간이 부족하네요.
      서울로 올라와 혼자 살아가다보니 더더욱 시간이 부족하고요.

      수구보수 기독교가 정말 문제네요.
      많은 것들이 바로잡혀 가는데 이들은 신의 이름으로 테러를 가하는 수준에 이르렀네요.

 

지배엘리층과 상위1%, 기레기들의 지적 사기를 막아내는 것이 제가 공부하는 목표입니다. 제가 대가가 되기 위한 책 집필보다 블로그와 영상을 찍는 것은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약자들을 등처먹는 사이비 지식인들과 이익집단, 기레기들의 거짓말을 찾아내 모조리 까발리기 위해 미친듯이 공부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2,500여 권의 책을 읽은 것도 이 때문입니다. 제가 읽는 책 중에 자기계발서나 하루에 다 읽을 수 있는 책이 없는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늦은 나이에 수학으로 가득한 물리학과 수리경제학을 공부한 것도, 인공지능과 4차산업혁명 등까지 공부한 것도 사이비들의 지적 사기를 까발려 약자들을 지키기 위함입니다.

 

윤희숙과 진중권, 조기숙과 주진형을 비롯해 무엇보다도 이재명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는 자들의 논리를 모조리 까발리는 것도 그들이 내부 총질러로 자신의 이익만 챙기기 때문입니다. 사람사는 세상을 꿈꾸었던 노통과 이를 실현해가고 있는 문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살아있는 한 계속할 것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zzaLjZ89so

 

 

주호영 미통탕 대표가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독재정부라고 하네요. 전세계의 석학들과 언론들은 정반대로 얘기하는데 주호영만 반대로 얘기합니다. 같은 사안을 반대로 보는 것이 이제는 익숙한 시대가 돼버렸네요.

 

문재인 정부가 경제에 실패했다는 것도 전세계 경제학자들의 평가와 정반대이고, 부동산정책도 단기적으로는 실패했을지 모르지만 장기적으로 성공할 것으므로 주호영의 연설은 문통의 지지율 하락에 올라타 한 건 해보자는 선동정치의 전형입니다. 제2의 나경원 나왔습니다. 

 

지금 세계는 한국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함입니다. 오거든의 성추행과 박원순 시장의 황망스러운 죽음에는 상당한 거리가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는 직접적 연결이 돼있지도 않지만 모든 불평과 불만이 문통에게 쏟아지는 형국입니다. 

 

꼴통은 영원할 것이며, 몇 달만 기다려 보면 모든 것이 명확하게 드러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QDyvSoeAnoU

 

모조리 진중권에게 해법을 듣는다... 지나가던 개도 기가차서 구역질하겠다. 

정말로 모조리들의 행진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dEGulryT2U8

 

여론조사의 근본적인 문제를 <다운사이징 데모크라시>를 통해 다루어봤습니다.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여론조사의 한계를 적나라하게 다루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B05svE2jgkw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