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막가파식 행태에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고마워 죽을려고 한다.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안철수가 다 해주고 있으니 표정관리가 힘겨울 정도다. 기울어질대로 기울어진 운동장 때문에 총선 승리는 따 놓은 당상이지만, 안철수를 앞세운 비주류들의 분탕질 때문에 개헌선에 이르는 압승도 가능해 보인다. 박근혜가 여당 지도부를 불러 (야당을 극단까지 밀어붙이자는) 대국민 여론전을 전개한 것도 안철수 덕분에 눈부신 광채를 발했다.

 

 

 

 

지난 대선 이후 문재인을 죽이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음에도 마땅한 결실을 얻지 못했던 집권세력으로서는 가만히 앉아서 야당이 침몰하는 것을 지켜보기만 하면 된다. 안철수를 끌어안으면 주류와 지지자의 반발이 커질 것이고, 분당을 각오하면 총선 참패를 피할 수 없을 것이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문재인 대표의 처지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집권세력으로서는 대국민 여론전으로 야당을 압박만 하면, 야권의 분열은 더욱 커지고 안철수에게 힘이 실리는 것은 당연지사다.    

 

 

노동자나 사회적 약자의 손을 잡아준 적이 없는 안철수가 새누리당의 세작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안철수의 최후통첩은 박근혜를 방불케하는 권위주의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착각에서 나오는데, 그의 일방통행이 계속될수록 야권의 분열은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 혁신전당대회 개최가 목적이 아닌 안철수의 요구는 문재인이 대표직에서 물러나지 않는 한 계속될 것이고, 비주류들은 공천이 결정될 때까지 내부에 남아 문 대표를 흔들어댈 것이니, 야당의 분열상은 전통의 지지자들에게도 피로감을 줄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고, 쓰레기 같은 언론들은 이를 확대포장하고 있다.

 

 

(박근혜는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 책임 정치가 민주주의의 핵심 중 하나고 대선을 도와준 것에 대한 보답까지 생각한다면, 문 대표는 정치적 정체성이 우파에 있는 안철수에게 탈당의 명분을 확실하게 만들어 주어야 한다. 그가 홀가분하게 떠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은 야권의 분열을 최소화하고, 호남 사람들의 선택을 자유롭게 해주고, 당 혁신위의 혁신안을 실천할 수 있는 삼중의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표는 대신, 노무현 대통령이 그랬던 것처럼, 정권 탈환을 염원하는 국민들을 믿어야 한다. 그들은 안철수의 분탕질이 새누리당을 위한 세작질과 같음을 알 만큼 정치적으로 성숙돼 있고, 불리한 싸움이라도 마다하지 않고자 한다. 박근혜의 광기에 바짝 엎드린 쓰레기 언론들을 염두에 둘 필요도 없다. 그들의 도움이 없어도 총선에 승리할 수 있다는 결단을 보여줘야 중도로의 외연 확장도 저절로 이루어진다. 

 

 

 

 

진보 진영은 언제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워왔으며, 민주정부 10년이라는 기념비적인 승리도 거뒀다. 독재 정부의 야만적인 탄압과 폭력에도 굴하지 않았으며, 억압과 착취 속에서도 대한민국을 경제규모 10위권의 나라로 만들어냈다. 문재인 대표는 당 내부만 보지 말고 당 밖의 국민들을 봐야 한다. 그들을 믿어야 한다. 그것이 민주공화국의 지도자가 가져야 할 첫 번째 덕목이며, 모든 정치적 정당성의 원천이다. 

 

 

국민이 포기하지 않는 한 3.1운동과 4.19혁명, 5.18민주화운동과 6.10혁명의 정신은 역사의 전면에서 흐를 것이다. 언젠가 때가 이르면 그것은 거대한 파도로 일어나 악취나는 세상의 쓰레기들을 모조리 쓸어갈 것이다. 문재인 대표는 더 이상 안철수에게 연연하지 말고, 국민의 정치적 역량을 믿어야 한다. 야당이 국민 속으로 내려오는 것에 답이 있으며, 야권 통합과 정권 탈환은 그럴 때만이 이루어진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하늘이 2015.12.08 22:33

    안철수가 자신이 그러고 있다는걸알면 정신을 차릴텐데
    이미 국민보다 자신의 정치적 욕망이 먼저인것 같아서 안타까울뿐입니다ᆞ주위에 계속 부추기는 사람들때문에도 바른눈을 뜨기 어렵다는 생각입니다ᆞ

    도렁님 건강 잘 챙기시길 당부드립니다 ᆞ

    • 늙은도령 2015.12.08 23:27 신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막가고 있습니다.
      민주주의고 헌법이고 다 무시하면서 국민을 상대로 협박을 난발하고 있습니다.
      박정희의 광기가 느껴집니다.

      건강에 유념하겠습니다.
      16일에 결과가 나오면 어떤 해결책이 생기겠지요.

  2. 공수래공수거 2015.12.09 08:51 신고

    선거에서 이길려면 지금대로라면 절대 가망이 업습니다
    양측다 한발 물러서 선거에서 이기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4년을 또 허망하게 보내지 않으려면...

  3. 민주청년 2015.12.09 21:28 신고

    야당 복은 있다니까요

  4. 앨리스원더하이 2015.12.10 13:54

    국민 속에 답이 있다....늙은 도령님 글처럼 대한민국에 아직 희망이 있길 기대해봅니다.
    건강은 많이 회복되었는지요?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5. 차포 2015.12.10 17:26 신고

    네에 열심히 믿으세요. 믿는거밖에 할거 없습니다
    뭐든 일단 흔들리면....자빠집니다. 알단 안 흔들라고 봐야지요.... 얼마나 그럴라나....

    • 늙은도령 2015.12.10 18:36 신고

      이미 흔들렸습니다.
      문재인 퇴진을 위한 작업이 멈출 기미가 없습니다.

  6. 차포 2015.12.10 19:31 신고

    은퇴선언 하고 다시 복귀 해서 일내신 분도 있음다....막판에 지지철회 당하고도 된 분 있음다. 될 그릇이면 어케든 되고 안될 그릇이면 어케도 안됩니다. 흔들렸으면... 그래서 밀리면 현재로서는 거기까지 입니다. 결국은 안흔들리는 민초가 많으냐 아니냐지 그릇이 그릇이다 아니냐 가 아니라고 봅니다. 더 어려둔 지경에서 어케든 불굴의 의지로 뜻을 이루시고 돌아가신 분들이 더더욱 생각이 많이 나네요.

    • 늙은도령 2015.12.10 20:21 신고

      문재인 대표가 강경하게 나가려면 명분이 있어야 합니다.
      배수의 진을 쳤으면 그에 맞게 하던지, 아니면 깨끗이 물러나겠다고 선언하는 것은 하나의 방법입니다.

  7. base 2015.12.11 18:34

    안철수의 분탕질이 어디 어제 오늘만의 얘기입니까! 돌아선 야당 지지자들을 모으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총선의 패배를 예상한다면 새민련 개혁에 부담될게 뭐 있겠어요. 그나마 최소의 패배를 보장하는 길은 이번기회에 선명한 야당으로 다시 설 수 있는 확고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입니다. 중도의 외현적 확장에 무게를 두는것은 아직도 깨닫지 못한 어리석음이 아닐까요..

    • 늙은도령 2015.12.11 19:50 신고

      안철수와 컷오프될 20%의 의원들이 탈당의 명분을 쌓고 있는 것입니다.
      어차피 그들은 떠날 자들입니다.
      문제는 언론들이 그들을 포장해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