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 이상이, 의심할 바 없이 나처럼, 더 이상 얼굴을 가지지 않기 위해서 쓴다. 내가 누구인지 묻지 말라. 나에게 거기에 그렇게 머물러 있으라고 요구하지도 말라. 이것이 나의 도덕이다. 이것이 내 신분증명서의 원칙이다. 쓴다는 것이 필요할 때, 이것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것이다. 

 

                                                                                    ㅡ 미셀 푸코의 《지식의 고고학》에서 인용  

 

  

글을 쓴다는 것은 '더 이상 얼굴을 가지지 않기 위해서'라는 말에 담겨 있듯, 나를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에서도 자유롭기 위해서다. 글을 쓴다는 것은 '나에게 거기에 그렇게 머물러 있으라'는 요구에 굴하지 않고, 글을 써야 할 필요가 있을 때 진정으로 자유롭게 쓰기 위해서다. 글을 쓴다는 것은 얼굴로 나를 알리는 것이 아니라, 글로 나를 드러내는 것이다. 나라는 존재의 신분증명서가 글에 담겨있는 것, 그것이 글을 쓴다는 것에 담겨있는 나만의 의미다. 

 

 

 

 

내가 곧 글이고, 그럴 때만이 글 쓰는 사람은 진정으로 자유로울 수 있다. 글로서 모든 것을 말하고, 써야 할 필요를 느낄 때 쓰는 것, 그리고 나머지 시간에는 반성적 성찰과 철학적 사유 속에서 침묵하는 것, 그것이 글 쓰는 사람이 가져야 할 덕목이자 존재에 대한 유일한 신분증명서여야 한다. 내가 아는 한 정치에 대한 접근이 이러했던 사람은 노무현이 유일하다, 행동하는 시민에 대한 김대중의 믿음이 그러했던 것처럼. 

 

 

'한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 있고, 여러 사람을 한동안 속일 수 있어도,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 없다'는 것이 진실이라면 문재인에 대한 노무현의 경험이 그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나는 문재인을 친구로 두고 있는 노무현입니다' '나는 문재인의 친구입니다' 같은 말들은, 한 나라의 최고 지도자에 올랐으면서도 그렇게 말할 수 있다는 것은 내가 문재인을 믿는데 보증수표 같은 역할을 해준다. 노무현이 문재인이고 문재인이 노무현이다.  

 

 

 

 

노무현에게도 여러 가지 부족했던 것이 있었던 것처럼 문재인에게도 여러 가지 부족한 것들이 있지만 그 이상의 장점이 있다. 정치가 최선을 찾을 수 없어서 차악을 찾는 것이 아니라, 최선의 가능성이 보이는 차선을 찾는 것이어야 한다면, 나는 기꺼이 문재인에게 표를 주겠다. 문재인이 아니라면 노무현이 틀렸다는 뜻인데, 나는 그것에 추호도 동의할 수 없다. 국정원을 비롯해 이명박 정부의 사정기관들이 5년 내내 털어도 노무현은 깨끗했다. 그런 사람의 판단을 믿지 못한다면 누구를 믿을 수 있겠는가?

 


인간은 과거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는 존재라고 하지만, 더민주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련의 과정이 열린우리당을 내부와 외부에서 동시에 흔들고, 노무현을 탄핵으로 몰고갔으며, 끝내는 의문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죽음으로 내몬 상황과 너무나 비슷하다는 것은 몇 번의 검색만으로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 그때처럼 조중동을 필두로 한 모든 기득권 언론들이 문재인 죽이기에 나섰다, 그에게서 노무현의 향기가 느껴지는 바로 그 순간부터.


***********


노통은 박정희를 큰 차이로 따돌리고 대통령 선호도에서 부동의 1위에 올랐고, 문프는 새로운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세계사적 전환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하루하루가 기적 같은 날들의 연속이지만, 문프와 김경수 후보를 흔드는 조중동의 발악과 광기는 여전합니다. 문프는 노통과 닮은 듯하면서도 다른 리더십을 구축했고, 노통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경수 후보는 문프의 복심으로써 경남도지사에 도전장을 내밀었는데 조중동에게는 이것이 지옥의 현존과 같은 모양입니다.



천하의 사기꾼이자 정치브로커인 드루킹의 입을 빌려 김경수를 죽이려 하는 조중동의 발악과 광기가 그를 경남지사를 거쳐 차기주자로 성장하는데 최고의 자양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유시민 작가의 말처럼 우리가 꿈꾸는 노통의 복수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란 우화한 형태로 진행돼야 하듯이, 노통과 문프에 비견되는 공격을 받고 있는 김경수 후보도 조중동의 발악과 광기를 사뿐히 즈려밟고 가기를 바랍니다.



제가 글을 쓰는 이유는 지식을 나누기 위함이고 그럴 때만이 나라는 존재에서 진정으로 자유로워질 수 있지만, 노통과 문프에 이어 김경수 후보가 경남지사를 거쳐 차기 대통령에 오를 수 있다면 그것보다 기쁜 일은 없을 듯합니다. 그 다음은 차근차근 승리의 기록들을 쌓아가고 있는 촛불시민과 청춘들이 이끌어갈 것이기에 남북평화체제 구축과 공동 번영의 한반도를 꿈꾸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천일을 단()하고 만일을 연(鍊)해야 괜찮은 무사가 될 수 있다면, 차기주자로 성장할 김경수 후보가 그러할 것입니다. 조중동을 중심으로 한 기레기들의 공격에 많이 단단해졌다는 김경수 후보가 '진실의 힘은 세다, 강하다'고 말했던 노통의 신념을 되새기면서 '이겨야겠다. 반드시 이기겠다'고 다짐한 것에서 폭풍 성장하는 미래의 선두주자 김경수를 볼 수 있었습니다, 문재인처럼 김경수에게서도 노무현의 향기가 나기 시작했으므로.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5.12.25 09:14 신고

    물과 기름은 영원히 섞일수 없습니다
    한물에 담궈져 잇었을뿐입니다

    요번 기회에 제대로 걸러내졌으면 합니다

  2. 새노래 2015.12.26 02:48

    이번 총선부터 선거법부터 개정을 하든지 아니면 개표기 철저하게 감시부터 해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총선 승리에 이어 기필코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합니다, 이나라가 더이상 병들어 회복이 불가능 하도록 병이 들었지만 .... 대수술을 해야 합니다, 뿌리부터 뽑아야 합니다, 더이상 부패하고 썩어서는 이나라에는 희망도 미래도 없습니다,

    • 늙은도령 2015.12.26 03:23 신고

      안철수 신당이 걱정인 이유 중 하나입니다.
      이것들이 새누리당과 전략적 제휴에 들어가면 부정선거가 되지 말라는 법도 없습니다.
      박근혜는 무슨 짓이라도 할 텐데, 분열된 야당의 힘이 그것을 막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