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수구세력의 행동대원들 중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는 주로 나이가 많은 사람들로 구성돼 있어 그들의 폭력적인 행패에 제대로 된 대응을 한다는 것이 힘들었다. 모든 것에는 천적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들에게는 그런 것이 통하지 않았다. 최소한 친일파 대통령인 박근혜가 A급전범의 후예인 아베 총리에게 상다리가 휠 만큼의 만찬을 차려준 위안부협상이 체결되기 전까지는 그랬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고귀한 단어를 악취가 진동하는 광기로 뒤바꿔버린 이들은 야만공권력과 쓰레기 방송들, 권력에 기생하는 사법부의 도움까지 받기 때문에 안하무인의 폭력을 난발할 수 있었다. 세월호참사처럼 친일수구세력이 불리할 때마다 나타나는 이들은 권력이 발부한 초법적 면죄부를 바탕으로 불의한 권력에 맞서는 시민들에게 악마와 같은 폭력을 남할하고도 어떤 처벌도 받지 않았다. 



이런 이유들로 해서 일제의 카미카제 특공대와 삼류 사무라이를 연상시키는 이들의 폭력과 행패를 막는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시민들은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무서워서 피하는 것이 아니라는 자조적인 체념으로 이들과 맞서는 것을 피했다. 그 다음에는 야만공권력의 폭력진압이 뒤를 이었고, 자유로운 시민들은 헌법상의 권리를 행사하는 공적 공간에서도 잠재적인 범죄자로 분류돼 끝없는 불안에 시달려야 했다. 



이렇게 민주주의와 법의 지배가 무너진 초법적 공간에서 마음껏 폭력을 휘두르던 친일수구세력의 행동대원들에게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천적이 등장했다. 그들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고귀한 단어를 최악으로 타락시킨 자들의 정반대에 위치해 추악한 폭력을 무력화시켰고 상쇄시켰다. 염화시중의 미소처럼 부처의 깨달음을 연상시키는 그들은 단 네 글자만 사용해 이런 기적을 이루어 내는데 성공했다.





효. 녀. 연. 합. 



그들은 웃는 얼굴로 어버이와 엄마라는 단어를 더럽힌 자들 앞에서 역사의 정의와 보편적 양심, 인간에 대한 예의를 보여주었고, 어버이와 엄마라는 단어를 위로해주었고, 세월호참사 희생자들과 미수습자, 위안부할머니의 절규와 소녀상의 눈물을 딲아주었다. 초법적 폭력은 더 이상 준동할 수 없었고, 효녀들 앞에서 멈춰설 수밖에 없었다. 대한민국 효녀연합은 촛불소녀의 업그레이드 버전 같았고,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의 지배를 제자리로 돌려놓은 것 같았다.



모든 쓰레기 방송들은 이들을 카메라에 담지 않았지만, SNS를 통해 빛의 속도로 퍼날라지며 대한민국의 미래가 친일수구세력이 창조한 헬조선의 끝없는 연장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박근혜 정부의 대한민국은 99%의 절망에 빠져있지만, 효녀연합의 등장과 활약으로 그 빌어먹을 1%의 희망이 활화산처럼 타오를 것을 말해주었다. 촛불은 그렇게 횃불이 되고,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행동하는 양심으로 타올라 역사와 시대의 정의를 실현할 것이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그냥 2016.01.07 02:10

    예, 이의 등장은 희망이었습니다. 이는 차원 높은 해학이었습니다. 기특하고,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2. 술맛을 알아? 2016.01.07 06:28

    처음 듣는 단체인데 정말 기특하네요.
    암흑속에서 빛을 보는것 같습니다.
    이래서 희망이란 단어가 사라지지 않나봅니다.
    좋은 소식 감사드려요~^^

    • 늙은도령 2016.01.07 12:40 신고

      네, 멋진 전복입니다.
      이런 이들이 많아지면 나라는 바로 갑니다.

  3. 耽讀 2016.01.07 07:34 신고

    이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박그네에게 문세광과 김재규를 이제 용서하라고?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런 요구를 해서도 안 되고.
    엄마 부대 어떤 엄마는 내 딸이 위안부였다고 해도 이제 용서를 받아드릴 것이라고 했답니다. 이런 자와는 대화가 안 됩니다. 할 수가 없습니다.
    박그네가 남긴 질곡이 너무나 깊습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6.01.07 08:40 신고

    효자 연합도 추가합니다 ㅋ

  5. 바람 언덕 2016.01.07 12:04 신고

    유쾌한 전복...
    나이 허투루 먹은 것을 부끄러워 해야 할 터인데...

  6. *저녁노을* 2016.01.07 13:01 신고

    ㅎㅎ효녀연합...
    세상을 좀 밝게 하려남요?

  7. 왜누리안티 2016.01.07 15:47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는 이제 지는 해인 동시에 구시대에나 통하는 퇴물이자 척결 대상입니다.
    효녀연합이야말로 대한민국의 빛이요 떠오르는 태양이자 희망입니다.
    진정한 애국심은 나발대는 입으로 떠들고 국기 앞에서 충성하는 걸로 되는 게 아니라 몸소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는 거지요.

    • 늙은도령 2016.01.07 21:09 신고

      네, 너무 멋지고 사랑스럽고 자랑거리입니다.
      우리나라의 젊은이들이 얼마나 잘 자랐고, 미래를 책임질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8. 권종상 2016.01.07 17:19

    잘 읽었습니다. 저런 깨인 젊은 분들의 힘이 세상을 바꾸는 원동력이 될 거라고 믿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일상이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 늙은도령 2016.01.07 21:10 신고

      님도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우리 청춘들의 위대함이 21세기적 코드와 맞물려 멋진 비폭력의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9. 캐서린 리 2016.01.07 17:58 신고

    전쟁에 고통받고 못 배우신 어르신들을 이용해먹는 현정부가 제일 나쁩니다. 효녀연합은 어버이연합에 대응할 때 감정적이지 않고 침착하며, 인간적이어서 더욱 마음이 가더라고요.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스스로 더욱 더 좋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역시 희망은 있네요.

    • 늙은도령 2016.01.07 21:08 신고

      네, 적도 그것에 깜짝놀랐습니다.
      효녀연합이 보여준 것은 비폭력으로 폭력을 이겼던 간디의 모습이 느껴질 정도였고, 미소에서는 부처의 염화시중의 미소가 오버랩됐습니다.
      유쾌하고 민주적인 전복이라고 할까요?

  10. 푸른 계절 2016.02.01 17:49

    캬 ㅡ국가적 효녀입니다
    민족의 아픔을 제대로 아는 효녀들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