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에서 유시민을 잡는 카메라의 각도를 알 수 없고, 편집된 내용을 알 수 없으며, 유시민의 머리 속으로 들어갈 방법이 없기 때문에 방송에 나온 내용만 가지고 액면 그래도 글을 쓸 수밖에 없다. 그 동안 필자는 문재인 전 대표가 전통 지지층의 반발을 무릎쓰고 김종인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고 비대위원장에 준하는 전권을 부여한 이유에 대해 

몇 가지 분석결과는 글로 옮기지 않았다.





헌데 썰전 4회차에서 김종인 영입에 대한 유시민의 평가 때문에 분석결과의 대부분을 생각보다 앞당겨 오픈해야 하는 처지로 밀려버렸다. 어마어마한 영향력을 지닌 유시민은 김종인의 영입이 찬밥 더운밥 가릴 처지도 못되는 더불어민주당의 현주소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유시민과 정면으로 맞싸울 수 없음을 깨달은 전원책의 질문에 김종인의 영입이 찬밥에 해당한다고도 말했다. 



필자는 이런 유시민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 문재인 전 대표가 김종인을 영입한 직전까지의 상황만 놓고 보면 유시민의 주장에 100% 동의한다. 문재인 전 대표가 백의종군을 약속하지 않았다면 김종인의 영입이 불가능했을 것이란 추측이 어렵지 않기 때문에, 그 당시를 기준으로 하면 유시민의 주장을 부정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김종인의 과거전력과 이념적 성향을 알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그러하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아닌 유시민의 입장에서 벗어나 당 대표로서 피비린내 나는 최후의 물갈이를 단행해야 할 문재인의 입장에서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인재영입을 성공리에 마쳤고, 10만을 훌쩍 넘은 온라인입당을 확인했으며, 시스템 공천을 확고히 했다고 해도, 그것만으로 총선 승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재창당에 준할 만큼의 혁신과 잔인한 물갈이 공천까지 고려해야 하는 문재인의 입장에서는 김종인 만한 적임자는 없다. 





아직도 당내에 남아있는 비주류와 반노반문 세력이 김종인 체제를 총선을 넘어 대선까지 밀고나가려 할 수도 있지만, 그 정도 위험이란 거대정당의 대표가 감수해야 할 부담의 영역에 속한다. 노무현의 죽음을 운명으로 받아들인 문재인의 입장에서는 흔들리는 호남민심을 제자리로 돌리는 일과 더 큰 차원의 선거연합을 이루어내는 일이 위험부담을 감수하고도 남을 만큼의 가치와 시급성이 있다. 



유시민도 이것을 모를 리 없지만, 썰전에서 대놓고 문재인을 지지할 수 없는 노릇이며, 정의당의 당원으로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연합에서 당의 지분을 높이는 일도 그의 몫이라 할 수 있다. 무섭게 떨어지는 자신과 당의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세월호광장을 처음으로 방문한 안철수와 국민의당 관계자들의 뻔뻔함과 비열함을 비판하는 일을 심상정과 진중권이 맡았다면, 김종인 체제를 견제하는 일을 유시민이 아니면 누가 할 수 있겠는가. 



게다가 더불어민주당에는 표창원에서 시작해 김병기와 조응천에 이르는 20명의 인재들(이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볼수록 놀랍기만 하다)과 집단적으로 출산표를 던진 12명의 젊은피, 혁신위를 이끌었던 담대한 김상곤, 이 모든 것을 합쳐도 비교의 대상도 되지 못하는 온라인입당의 신화를 창조한 10만 대군이 버티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가 홀가분하게 백의종군을 선택할 수 있었던 것에는 다 이유가 있으며, 유시민의 김종인 견제도 그래서 적절했다고 할 수 있다.          





P.S. 필자가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에서 가장 신뢰하고 최고의 발전가능성을 가진 은수미 의원과 야당의 무덤이자 하위 99%의 헬조선인 강남에서 출사표를 던진 전현희 의원, 문재인의 지역구 물려받아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 하는 배재정 의원의 당선을 간절히 기원한다. 다른 후보자들의 선전도 바라마지 않지만, 이들의 당선은 한국정치의 고질병을 극복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耽讀 2016.02.05 08:22 신고

    본방송을 직접 못 보고 팟빵에서 오디오으로 들었습니다.
    3차례 방송 중 전원책이 가장 밀렸습니다. 다른 회차는 그래도 반박하는 척, 몰아붙이는 척은 했지만 어제는 유시민 주장을 거의 그대로 수용했습니다. 김종인 영입 성패는 4월13일 판명날 것입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6.02.05 08:36 신고

    도령님과 의견이 좀 다른 부분이 있다면 김종인입니다
    득보다는 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전 차라리 김상곤을 비대위원징으로 추대했더라면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3. 용산구민 2016.02.05 08:42

    문재인에 대한 안티를 접고 지지와 성원을 보냅니다. 탈당파들의 집적거림을 잘 인내히신것도, 인재영입, 백의종군 모조리 감동입니다.

    • 늙은도령 2016.02.05 17:46 신고

      사람은 오랫동안 살아온 것이 말해줍니다.
      문재인의 리더십은 신뢰를 바탕으로 하기에 일단 구축되면 엄청난 힘을 발휘합니다.

  4. 2016.02.05 17:58

    비밀댓글입니다

    • 늙은도령 2016.02.05 21:41 신고

      유시민은 그것까지 고려하면서 발언했을 것입니다.
      그는 대놓고 문재인을 도와주지 않으면서도 김종인과 박영선 등을 경계하는 역할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안철수를 대놓고 비판하지 못하지만, 갈수록 수위도 높아질 것입니다.
      유시민, 엄청나게 똑똑한 사람입니다.
      저와 가장 친한 친구가 유시민의 서울대 경제학과 1년 후배인데, 유시민보다 더 공부잘했던 친구조차도 유시민에 대해서는 한 수 접고 들어갈 정도입니다.
      한국 정치인들을 가장 머리가 좋은 순으로 놓으면 유시민 앞에 설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오직 노무현 대통령만이 유시민을 다룰 수 있는 유일한 존재였습니다.

  5. 2016.02.07 01:39

    비밀댓글입니다

    • 늙은도령 2016.02.07 02:07 신고

      개표조작만 막으면 승리합니다.
      근데 개표조작 걱정해서 투표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6. 조남주 2016.02.07 17:18

    유시민은 정말 요즘 저에게 사이다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