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3일 동안 앓고 나니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 수 있었다




3일 동안 끙끙 앓습니다. 암세포를 잡은 이후 이번 만큼 아픈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육체의 고통은 너무나 익숙해 특별한 것이 없었지만, 끙끙 앓면서도 반수면 상태에서 글을 쓰고 있는 저를 보며 정신적 고통이 대단히 큼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반수면 상태에서도 왜 정의당에게 정당표를 몰아줘야 하는지, 그럴 때만이 야권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안철수와 국민의당, 대한민국을 헬조선으로 만든 이명박근혜와 새누리당을 심판할 수 있는지 독자를 설득하는 글을 쓰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이렇게까지 정치권이 타락하고 비정상적이며 오만불손한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대통령과 청와대만이 아니라 거대양당(국민의당은 정당이라 하기도 힘들다)이 국민을 이렇게까지 무시하고 능멸하는 것도 본 적이 없습니다. 친노·운동권이 나라를 망치는 주체인양 몰아가는 언론들(진보매체도 똑같다)의 파렴치함을 본 적도 없으며, 정당이 이렇게까지 정체성을 회피하는 것을 본 적도 없으며, 더민주가 새누리당에 뒤지지 않을 만큼 민주주의와 진보적 가치를 이렇게까지 능멸하는 것도 본 적이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힘겹게 지켜온 호남을 판돈으로 해서 야당들이 이렇게까지 정치적 도박을 벌인 것도 본 적이 없습니다. 더민주 열성지지자들이 민주주의와 진보적 가치를 버리고 새누리당을 벤치마킹해서라도 승리하고 보자는 집단적 광기를 본 적도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청춘의 한 표를 정당들이 이렇게까지 무시하는 것도 본 적이 없습니다. 최소한의 도덕과 윤리, 상식과 양심도 없는 저질·패륜·막장 공천도 본 적이 없고, 이에 열광하는 유권자들을 본 적이 없습니다. 



이런 비정상적인 것들이 쌓이고 축적돼 몸도 가눌 수 없는 반수면 상태(육체의 고통이 너무 심해 잠이 들지 못하면 이런 상태에 빠지곤 한다)에서도 글을 썼을 지도 모릅니다. 육체의 고통이 조금씩 잦아들자 이 모든 것이 꿈과 잠 사이의 혼돈에 갇혀 글을 쓴 것처럼 보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깨어나면 거의 모든 것들이 사라지는 꿈과는 달리 반수면 상태에서의 꿈은 대부분이 기억 속에 남아있습니다.



                                            김경렬 화백의 홈페이지에서 인용



저는 잠과 비슷한 반수면 상태에서도 총선에 사로잡혀 있었습니다. 제게 무슨 능력이 있어 독자를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 총선의 승패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 저의 오만방자함을 비로소 깨달았습니다. 제 글을 읽고 마음을 바꿀 분들이 몇 명이나 될까… 기껏해야 서너 분이면 그것으로도 엄청난 성공일 텐데, 저는 제 영향력을 너무 과대포장해 독자가 아닌 저 자신을 몰아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제가 공부하고 글을 쓰는 대전제를 망각하고 있었습니다. 지식은 나눌수록 가치 있고, 그것만으로 충분히 행복하다는 것을 잊고 있었습니다. 매일같이 가장 초라한 방식의 자살만 생각하던 시절에, '알고나 죽자'는 것에서 출발한 지적여행이 이번 총선에 이르러 어떤 형태의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저는 덤으로 주어진 지난 11년의 여정에 뚜렷한 목적을 더해, 무엇인가 남는 인생이 되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여정 그 자체에 만족하고 행복할 수 있었기에 지난 11년의 삶이 덤으로 주어진 것이었는데, 그것에 어떤 의미, 정확히는 총선 승리라는 목적을 부여함으로써 저는 행복에서 멀어져 있었습니다. 이런 집착 때문에 반수면 상태에서도 독자를 설득하겠다며 글을 쓰는 망상에 사로잡혀 있었습니다. 육체의 고통이 조금 줄어든 지금, 그래서 반수면 상태가 아닌 온전히 깨어있는 지금, 저는 망상과 욕심을 내려놓습니다. 



저는 이제 총선의 승패에 연연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그저 제가 보는 총선에 대해 글을 쓰는 것에 만족하려고 합니다. 그것만으로도 힘겨운 상황임을 인정하려 합니다. 제가 너무 욕심을 냈습니다. 모든 분들이 자신만의 관점이 있을 것이고, 판단의 기준이 있을 것인데, 제가 감히 그것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습니다. 이제 '알고나 죽자'라는 제 자신으로 돌아갑니다. 저는 잠시동안 무엇을 이루겠다는 혁명가를 꿈꾸었던 모양입니다. 





정의당의 선전을 바랍니다. 호남과 수도권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이루어져 더민주에서 옥석을 가려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김종인과 박영선, 이종걸 등의 퇴출을 바라며, 문재인이 대선후보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안철수와 박지원, 정동영, 김한길 등이 정치판에서 영구 퇴출되기를 바랍니다. 박근혜가 조기 레임덕에 빠지기를 바라며, 십상시라는 환관들이 역사와 정의의 법정에 서기를 바랍니다. 새누리당과 조중동과 지상파3사의 대국민 사지질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종편의 퇴출을 바랍니다. 



세월호가 하루라도 빨리 인양돼 9명의 미수습자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며, 성역없는 진상규명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존치교실 문제가 '기억과 반성'의 장소로 거듭나기를 바랍니다. 굴욕적인 위안부협상이 파기돼 '사죄와 용서'의 협상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백남기 농민이 기적적으로 회복되기를 바라며, 박근혜의 사과를 원합니다. 역사교과서의 국정화가 중지되기를 바랍니다. 노동자의 권리와 비정규직의 삶이 좋아지기를 바랍니다. 아이들이 입시지옥에서 벗어나고, 청춘에게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세상이 도래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 해도 저는 망상과 욕심을 내려놓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란 아무것도 없음을 깨달은 지금, 책을 읽고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총선과 관련된 글을 씀에 건강을 해치는 정도까지 안달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제가 보는 총선에 대해 담담히 글로 옮기며 그것이 어떤 영향력도 갖지 못함을 인정하려 합니다. 제가 누군가의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은 '알고나 죽자'라는 것에서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음을 비로소 깨달았기 때문에.



                                                                                                    사친 출처 : 구글이미지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