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은 입에 거짓말을 달고 삽니다. 그가 무슨 말을 하면 며칠이면 뒤집을 거짓말이자 임시응변적 술책이라고 생각하면 거의 100% 맞습니다. 박지원은 대한민국 정치사를 통틀어 박근혜와 쌍벽을 이룰 만큼 입만 열면 거짓말을 쏟아냅니다. 박근혜는 후천성 지진아로 전락했기 때문에 무엇이 거짓말인지 알지 못하지만, 박지원은 '정치는 생물'이라는 만병통치약을 내세워 자신의 거짓말을 정치적으로 정당화합니다. 문재인에게 비열하고도 저급한 수준의 비난을 퍼붓고도 '정치는 생물'이라면 빠져나갑니다. 문재인의 지지율이 40%를 돌파하면 연정하자며 꼬리를 흔들 텐데, 참으로 지랄맞습니다. 





'정치는 생물'이라는 원래의 뜻은 정치를 함에 있어 기본적인 신념과 원칙에 따르되 민심(여론)과 환경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라는 것이지, 신념과 원칙은 던져버린 채 앞에 한 거짓말을 뒤에 한 거짓말로 대체해도 된다는 뜻은 아닙니다. 모든 정치인이 신념과 원칙에 지나칠 정도로 집착하면 변하는 민심과 환경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그에 따른 토론과 타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정치는 생물'이라며 여지를 남겨둔 것입니다.  



예를 들면 개헌에 관한 박지원의 말바꾸기가 대표적입니다. 개헌(촛불은 대통령과 정부, 재벌 등도 헌법을 지키라는 것이다!)을 대선 전에 끝내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합니다. 국민에게 저작권이 있는 헌법의 개정에는 반드시 지켜야 할 과정과 절차들이 있는데, 이것을 최소로 잡아도 6개월 이상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광복과 건국, 혁명의 상황을 제외한 채 과거의 경험을 근거로 하면 정치권이 개헌에 합의한다고 해도 국민과 시민사회의 합의를 이루는데만 최소 2~3년이 걸립니다.  





이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박지원이 개헌에 반대했다가, 안철수의 지지율이 바닥을 기고 반기문 영입이 여의치 않게 되자 개헌으로 돌아섰습니다. 문재인이 대통령에 오르는 것을 눈뜨고 볼 수 없는 박지원은 손학규·김종인·김무성 등과 개헌을 고리로 빅텐트를 치지 않는 한 문재인을 꺾을 방법이 없자 개헌 찬성으로 돌아선 것이지요. 문재인에 반대하는 것이 무슨 신념이나 원칙이 될 수도 없을 뿐더러, 개헌을 권력 장악의 수단으로 전락시키는 반민주적 행태도 서슴치 않습니다. 



헌법은 합법적 폭력을 독점하는 국가와 정부가 지켜야 할 국민의 명령이자 합의된 규범입니다. 일개 정치인이나 정당이 집권의 도구로 사용하거나 제멋대로 바꿀 수 있는 그런 것이 아닙니다. 헌법에는 모든 국민이 누려야 할 권리들이 나열돼 있으며, 그것의 실현을 위해 국가와 정부가 해야 할 일들과 넘지 말아야 할 선들이 담겨 있습니다. 이런 이유들로 해서 개헌을 정략의 도구로 활용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파괴할 뿐만 아니라 국민을 욕보이는 일입니다. 



박지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는 생물'이라는 단 하나의 이유로 개헌에 관한 견해마저 손바닥 뒤집듯 바꿉니다. 신념과 가치, 정체성처럼 정치의 근본을 이루는 것은 '정치는 생물'이라는 단 하나의 표어에 쓰레기처럼 버려집니다. 박지원이 발전하지도 못하고 시대정신을 반영하지도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시민의 평균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박지원에게 정치9단이니 현실적 감각이 뛰어난 정치인이니 하며 칭찬하거나 추종하는 자들을 보고 있자면 대한민국이 헬조선으로 추락한 이유를 알고도 남을 정도입니다.  





권력만 쫓는 부나방이자 정치적 박쥐의 정화인 박지원이 셀 수 없는 거짓말과 뒤집기에도 불구하고 정치생명을 이어갈 수 있는 것은, 쓰레기 언론들이 '정치는 생물'이라는 궤변으로 기회주의적 처신을 덮어버리는 위선을 미화해주었기 때문입니다. 이런 쓰레기들의 담합에는 노무현과 문재인에 대한 부패한 기득권의 뿌리 깊은 반발심리와 열등감이 자리하고 있지만, 그 이전에 특정 지역의 유권자들이 이런 박지원도 좋다며 표를 준 것이 출발점입니다. 



그들은 '정치는 생물'이라는 것과 함께 박지원이 정치생명을 이어가는 주된 소재가 '김대중 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박지원이 노무현과 문재인을 비난할 때면 언제나 '대북송금 특검'을 꺼내듭니다. 당시의 상황이 어떠했는지 일체의 언급도 하지 않고, 김대중 대통령이 '대북송금 특검'을 가지고 노무현과 문재인을 공격하지 말라고 했던 것도 무시한 채, 자신의 권력욕만 채우기 위해 '김대중 팔이'에 열을 올리는 것도 상관하지 않습니다. 박지원이 김대중을 언급할 때마다 그의 위대한 정신과 가치를 김홍걸이 바로잡는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물론 호남의 유권자들이 김대중 대통령에 얽매일 이유도 없고, 보수 성향의 유권자들과 진보 성향의 유권자들로 나뉘는 것도 바람직한 일이며, 박지원에게 새로운 리더십의 희망을 둘 수도 있지만, 그것이 지독한 권력욕과 기회주의적 처신을 덮기 위해 '정치는 생물'이라는 표어와 '대북송금 특검'을 들먹이는 '김대중 팔이'라면 이제는 정치적 심판을 해야 할 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촛불로 반영된 시대정신이 정의 실현,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의 복원이라면 더더욱 그러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필자는 지난 9년 동안 박지원의 입에서 국민을 위해 어떤 일을 하겠다는 것은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은 권력욕에 사로잡힌 노회한 정치인의 배제와 분열의 수사학과 정치적 이해득실의 셈법뿐이었습니다. 그에게서는 어떤 민주적 진정성도, 헌법적 투명성도, 신념과 가치 지향의 정당성도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대한민국의 정치가 낡고 부패한 것들의 경쟁으로 얽룩진 것도 그 중심에 박지원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문재인에 대한 잘못된 편견과 비난의 상당 수도 박지원의 작품이고요.  



한 사람을 왕따시키기 위해, 국민과 유권자를 동원과 조작의 대상으로 여기는 늙고 남루한 정치는 사라져야 합니다. 전 세계가 2017년에 맞는 시민주권 행동주의(시민개입주의, 시민정치)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으며, 연인원 천만이 넘은 촛불집회로 표출되고 있는데 박지원과 그의 추종자들은 구태정치라는 과거로의 회귀만 되뇌이고 있습니다. 박지원이 말하는 정권교체라는 것은 구태정치인들의 이합집산과 권력 나눠먹기에 불과할 뿐이기에 이번 대선을 계기로 반드시 퇴출시킬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70대 노인들이 판을 치는 2017년의 정치판을 이번 대선을 계기로 확실하게 뒤엎으면 바람이 없겠습니다. 친문·친박 빼고 다 모여, 세상에 이런 반정치적 캐치플레이즈가 어디 있습니까? 친박연대의 재판이라 해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정치인이 젊어져야 정당도 발전하고 정치판도 바뀝니다. 현재의 욕망이 미래의 권리를 침범하면 그것이 바로 헬조선입니다.    



#새누리다가박근혜다

#박근혜는하야하라    

#바른정당도박근혜다

#삼성이박근혜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7.01.27 10:12 신고

    늙은 너구리입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설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2. 둘리토비 2017.01.27 11:33 신고

    선명성있는 정치에서 박지원은 이미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봐요.
    노회한 정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정치는 감동을 줄 수 있어야 하는데, 전혀 그게 보이지 않습니다
    박지원에게는 말입니다~

    • 늙은도령 2017.01.27 21:08 신고

      그는 정치인이라고 하기보다는 정치꾼에 해당합니다.
      정치를 최악의 수단으로 만드는 자이지요.
      이런 자들을 양산하는 것이 선거제도의 귀족적 성격이고 반민주적 특징입니다.

  3. 그노시스 2017.01.27 11:43

    너구리도 과분합니다.
    눈알굴리며 이리저리배회하는
    양아치입니다.
    새해에도 늘 기쁘고즐거운날들이시길....

  4. base 2017.01.30 13:04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댓글로 인사드립니다. 요즘 건강은 어떠신지요? 11월에 일이 어느정도 마무리되면 찾아뵐려고 했는데 광화문 촛불집회와 시국미사에 참여하느라 매주 정신없이 보냈습니다. 이제 개인사가 정리된지라 따뜻한 봄날 벚꽃대선에 전후하여 연락드리고 찾아뵙겠습니다. 올 한해 건강하시고 좋은글 계속해서 부탁드립니다...

    • 늙은도령 2017.02.02 00:13 신고

      네, 언제든지 오십시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헌데 무슨 문제라고 있었던 것은 아니지요?
      님의 후원에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5. mangrove 2017.02.01 10:23

    박지원은 그냥 묻어 사는 인생 입니다. 보수에 김종필이 있었다면 진보에는 박지원이 있죠. 그냥 묻어 사는 인간들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