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단 한 번도 KBS를 신뢰하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사회적 흉기로 변한 MBC KBS가 정상화의 과정으로 들어섰다고 하지만, '만나면 좋은 친구'였던 MBC와는 달리 국민의 이익보다 정권의 이익에 충실했던 KBS DNA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MBC는 공영방송으로 돌아올 수 있지만, KBS는 그렇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의 시사기획 '을 보기 전까지는.

 

 



제가 틀렸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최소한 지난주와 이번 주의 PD수첩과 시사기획 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난주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밝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단서를 찾아낸 침묵의 세월에 이어, 이번 주의 최저임금은 자유로운가는 문재인의 소득중심성장의 성공조건을 제대로 짚었다는 점에서 저의 예측이 틀렸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 간의 소득불평등과 부의 양극화를 구조(갑과 을 간의 임금격차와 카드수수료의 불평등, 임대차보호법의 한계, 국회의 업무 유기 등)와 제도의 측면에서 접근하고 나름의 해법(최저임금의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승격시켜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와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 카드수수료 불평등 해소, 임대차보호법 개정 등)을 제시한 최저임금은 정의로운가는 이전의 공영방송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시장 실패와 정부 개입의 필요성까지 다루었습니다.

 


드루킹 논란을 선정적인 방식으로만 보도하는 MBC 뉴스데스크에 비해 사안의 본질을 차분하게 짚고 있는 KBS 9시 뉴스의 차이가 PD수첩과 시사기획 에서도 비슷하게 드러난 것입니다. 시청료를 토해내도 모자랐던 KBS가 망가질대로 망가진 MBC에 비해 정상화에 들어선 시기가 한참이나 뒤졌지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과정인 공영방송으로 돌아오는 속도는 저의 예상과는 달리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명박근혜 9년 동안 기업과 성장의 입장에서만 경제를 얘기하던 시사기획 '창'이어서 이런 변화가 더욱 눈에 들어오는지 알 수 없지만 노동자와 분배의 입장에서 경제를 얘기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었습니다. 나경원과 안철수로 대표되는 자한당과 바미당의 무식하고 한심한 주장과는 달리 시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정부 개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최저임금과 연결시킨 것은 KBS의 변화가 근본적인 차원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말해주었습니다.  

 

 



인공지능과 4차산업혁명이 불러올 인간의 종말(노동의 종말은 너무나 당연하고)과 극단의 불평등을 생각하면 최소임금 인상을 정의와 공존 및 상생의 차원에서 풀어낸 것은 문재인의 소득중심성장을 제대로 풀어낸 기획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시사기획 이 보유세와 법인세, 소득세 인상까지 다루는 등 자유시장 자본주의의 문제점들을 파고들 수 있다면 피케티가 ≪21세기 자본에서 다룬 불평등과 양극화의 해결책에 최대한 접근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할 수 있습니다.

 

 

KBS는 공영방송으로의 변화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난주와 이번 주의 시사기획 을 기준으로 한다면 합격점(최저임금 인상폭이 너무 컸다는 데는 동의하지 않지만)을 줄 수 있습니다. 뉴스와 시사프로그램(PD저널리즘 포함)에서 조급함과 선정성이 묻어나는 MBC의 분발을 촉구하며, 두 방송사가 명심해야 할 것은 촛불혁명에 담긴 시대정신이 무엇인지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깨어난 시민의 눈높이와 공익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입니다



이명박근혜 9년 동안, KBS가 저지른 잘못과 범죄를 생각하면 후한 점수를 주는 것이 매우 조심스럽고 섣부를 수 있지만 최소한 지난주와 이번 주 시사기획 '창'에서 보여준 변화와 시도에 대해서는 박수를 보낼 만합니다. 최저임금이 정말로 정의로워지는 날을 기대하며 MBC의 분발도 요청합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저녁노을* 2018.04.25 05:27 신고

    방송계의 변화...
    있어야지요. 이제...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공수래공수거 2018.04.25 08:39 신고

    이제 KBS뉴스를 봐도 마음이 편안해지던데요? ㅎ

  3. 슬픔안녕 2018.04.25 12:39

    이 다큐를 보며 사람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기제가 참 촘촘하게 짜여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과연 그들은 그렇게 머리가 좋은 걸까요? 아님 그들의 욕망이 그런 기제를 만드는 걸까요? 여튼 최저임금 문제로 이렇게 다층적인 논의를 하게 된 공영방송의 변화가 반갑네요, 마음은 무겁지만요.ㅜㅠ

    • 늙은도령 2018.04.25 12:47 신고

      자본주의의 폐해를 그대로 두면 국민의 절대다수가 피해를 입습니다.
      정부 개입이 매우 중요한데, 특히 공정한 거래와 정의로운 임금, 약자에 대한 보호책, 마지막으로 부자에게 세금을 거둬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해야 합니다.
      이럴 경우 비정규직이라도 존엄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부의 재분배 없이 불평등과 양극화는 해결하지 못합니다.
      사실 경제학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기술의 영향을 평가할 수 없기 때문이지요.
      결국 정치가 제대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사회적 약자가 최소화될 수 있습니다.

  4. 참교육 2018.04.25 13:20 신고

    지도자가 문제입니다
    언론도 교육도 사법도 지도자만 바로 선다면 ...
    KBS도 예외가 아니겠지요. 생각하기도 싫지만 이명박근혜같은 지도자를 다시 뽑으면 KBS도 사법부도 다 도루목이 되고 말 것입니다.

  5. 홍사훈 2018.04.30 15:28

    시사기획 창, '최저임금은 정의로운가'를 제작한 KBS 홍사훈이라고 합니다.
    프로그램에 대해 평가한 글이 있다고 누가 전해줘서 여기 들어와 보게됐습니다.
    과한 호평 감사합니다.
    제가 노동,임금에 관한 다큐를 몇 편 만들다보니 왜곡된 임금 문제가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라는 확신이 생기더군요. KBS가 파업이후 정상화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그동안 지은 죄(?)를 용서받는 길은 역시 좋은 프로그램, 사회를 감시하는 프로그램을 많이
    내보내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염치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응원, 격려 부탁드려요.

    • 늙은도령 2018.04.30 16:27 신고

      KBS의 변화에 큰 성원을 보냅니다.
      앞으로도 시청을 하고 응원과 격려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좋은 내용은 글로 올려 널리 알리기도 할게요.
      힘내십시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