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입니다. 이명박근혜는 물론 천하의 삼성그룹과 싸운다는 주진우 기자가 실어증이라도 걸리기라도 했는지, 주진우 기자 구하기의 선봉에 선 미디어오늘(페이지뷰를 높이기 위한 노이즈 마케팅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이 이번에는 서명숙을 내세웠습니다. 며칠 전부터 김부선과 서명숙이 함께 한 사진이 떠돌더니, 초딩도 예상할 수 있었던 주진우 기자 쉴드치기 기사가 나오고야 말았습니다.

 

 



기사의 내용을 아무리 봐도, 지난 번 기사와 동일하게 수많은 시민들이 의문을 표하고 있는 것들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습니다(이재명이 고소한다는 것을 몰랐던 김부선과 주진우의 녹취에 반하는 내용은 또 뭐란 말인가? 미디어오늘은 가장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기사를 쓰는 언론인가 보다). 이재명 퇴출운동을 벌이는 시민들이 알고 싶은 것은 주진우 기자가 이재명과 김부선의 관계를 알고 있는지, 알고 있다면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예를 들어 이재명이 김부선의 입을 막기 위해 공갈협박을 자행한 적이 있는지 그런 것들인데 주진우 쉴드만 주절주절 이어졌습니다.

 


시민들이 삼성그룹하고 싸운다는 주진우 기자에게 요구하는 것은 하나입니다. 이재명과 김부선 둘 중에서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느냐입니다. 그 이상은 알고 싶지도 않고 알 필요도 없습니다. 주진우 기자가 지난 10년 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추호의 관심도 없습니다. 시민들은 이재명이 개만도 못한 짓들을 남발했는지, 경기도청이 아니라 감옥에 가야 할 천인공노할 놈인지 그것만 알고 싶을 뿐입니다.

 


주진우 기자가 실어증에 걸리지 않았다면 그의 입으로 말하기만 하면 됩니다. 김부선과 이재명 중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그것만 밝히면 됩니다. 주진우 기자가 어떻게 중재자 역할을 하게 됐는지는 단 한 푼어치의 관심도 없습니다. 미디어오늘을 넘어 JTBC 뉴스룸이나 KBS 9시뉴스(현재의 시점에서 가장 믿을 만한 언론)가 보도한다고 해도 다 소용없는 짓이며, 오직 주진우 기자가 직접 말하면 그것으로 끝나는 일입니다. 





이재명을 현실정치에서 퇴출시킬 수만 있다면 주진우가 무슨 짓을 했던 관심 밖입니다. 그가 진실만 말한다면 용서하지 못할 것도 없습니다. 아니, 미디어오늘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용서할 이유도 없습니다. 죄지은 것이 없는데 필자를 포함해 이재명 퇴출운동을 벌이는 시민들이 무슨 권리가 있어 주진우 기자를 벌하거나 용서할 수 있다는 말입니까?

 

 

다른 것은 다 필요 없고요, 오직 하나 진실입니다. 김부선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이재명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오직 그것만!!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P.S. <오마이뉴스>에서는 되지도 않은 논리로 횡설수설만 늘어놓은 이재명 쉴드치기 기사가 나오지 않나, <외부자들>에서는 덜 떨어진 진중권이 이재명 거부운동을 벌이는 시민을 드루킹과 등치시키는 악질적인 막말을 늘어놓지 않나, <뉴스공장>에서는 건방짐이 하늘도 뚫을 듯한 김어준이 지방의회의 감찰을 지시한 문프가 배가 불러서 그런 것이라고 하지 않나, 이재명의 경기지사 당선으로 천하를 접수한 듯이 거들먹거리는 이 놈들의 형편없는 주장과 고삐풀린 광기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