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부채와 진행상의 미숙과 준비부족, 관료적인 행태, 천문학적인 적자 등으로 인천아시안게임이 최악의 대회로 취급되는 마당에, 한국 대표팀의 전체 성적이 좋아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특히 대만과의 결승전에서 패색이 짙던 야구대표팀이 극적인 역전을 이뤄 우승한 것은 이번 아시안게임의 백미였다 할 수 있다.





필자는 야구대표팀의 경기를 보며 현역 2루수 중 최고의 선수인 서건창의 플레이를 볼 수 없어서(그 놈의 의리 타령) 마음이 편치 않았다. 대표팀이 우승해 병역혜택까지 받았으니 서건창의 아쉬움은 더욱 클 것 같았다. 하지만 이것은 어리석은 필자의 기우에 불과했다.



서건창은 지금 장명부의 30승, 백인천의 4할타율, 이승엽의 54홈런과 함께 난공불락으로 보였던 200안타 기록에 도전하고 있으며, 오늘로써 야구천재 이종범의 기록(196안타)을 두 개나 넘었다정규시즌이 140게임이어서 이건창은 멀티히트를 기록한 게임수에서도 신기록을 세웠다. 득점에서도 129점이란 신기록(종전 이승엽128득점)을 달성했고, 타격왕도 유력하다. 





앞으로 2게임이 남은 서간창이 한 게임 당 한 개의 안타만 치면 200안타를 기록하기 때문에 넥센의 경기를 놓칠 수 없다. 대기록을 앞두고 극도의 긴장에 빠져들거나 상대투수가 대기록의 희생양이 되지 않으려고 정면승부를 피하지 않는 이상 서건창의 기록달성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프로야구사에 한 시즌 200안타라는 전인미답의 금자탑이 세워진다. 이제 서건창이 치는 안타와 득점은 프로야구사의 새로운 이정표가 된다. 넥센에는 이승엽의 최다홈런에 도전하고 있는 박병호와 유격수로 메이저리그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간 강정호까지 있어 중계를 보는 재미가 보통이 아니다(경기장은 당장 신축에 들어가야 한다).  



박병호도 비슷하지만, 서건창은 방출을 딛고 바닥에서 다시 시작해 최고의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타격폼이 특이하지만 공을 맞추는 능력과 임팩트가 탁월하고, 발이 빨라 내야안타도 자주 만들어내는 등 다량의 안타를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이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데뷔시즌부터 7시즌 내내 타격왕을 차지했던 이치로와 비견될 만큼 올해의 서건창은 천하무적이다.



서건창이 목표로 하는 것을 모두 이루면 정규시즌 MVP가 매우 유력하다. 삼성이 시즌말에 뜻밖의 5연패로 1위도 노려볼만한 상황이 됨에 따라 우승 여부에 따라 MVP의 향방이 정해질 것 같다. 만일 삼성이 우승하고 이승엽이 3할을 유지한 채 한두 개의 홈런을 더 터뜨리면 서건강의 맞수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38살의 나이에 3할, 32홈런, 101타점, 통산 두 번째로 1,200타점 달성 등은 서건창의 기록에 비하면 떨어지지만, 그의 나이와 팀 성적을 고려하면 누가 MVP가 될지는 예상하기 힘들다. 이승엽의 광팬인 필자지만 이번만큼은 서건창이 받았으면 한다. 물론 그가 신기록을 달성했을 때를 기준으로 한다.



최고의 2루수로서 인천아시안게임에 나가지 못한 것은 서건창으로서는 마음의 아픔으로 남아 있기에 그것을 날려줄 필요가 있어 보인다. 또한 서건창처럼 방출되거나 연습생출신으로 시작해 최고의 위치에 오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그 과정에서 얼마나 혹독한 연습이 누적돼왔는지 능히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건창이 MVP를 받는다면, 척박한 환경에서 야구를 하고 있는 모든 꿈나무들에게 좋은 몰모델이 될 수 있다. 오늘 51홈런을 기록한 박병호와 강정호도 유력한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필자가 보기에는 올해의 MVP는 서건창과 이승엽의 싸움이 될 것 같다.   



박병호가 남은 두 게임에서 55호 홈런까지 몰아치거나, 이승엽이 팀 우승을 확정하는 홈런과 함께 특유의 몰아치기를 한다면 모를까, 서건창이 MVP가 될 확률은 매우 높다. 누구나 스토리텔링이 되는 선수에 마음이 가는 편이어서, 방출과 신체적인 불리함을 극복하고 최고의 자리에 오른 서건창의 활약이 즐겁기만 하다.    



                                                                                                        ㅡ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유이♡ 2014.10.12 07:14 신고

    정말 대단해요. 올해의 프로야구는 ㅋ

    • 늙은도령 2014.10.12 21:53 신고

      그렇지요?
      글만 쓰느라 올해는 많이 보지 못했지만 틈나는대로 봤는데 투저타고와 치열한 순위경쟁 때문에 재미있었습니다.

  2. 달빛천사7 2014.10.12 07:49 신고

    전 개인적으로 이승엽 선수가 좋아요

  3. 바람 언덕 2014.10.12 11:00 신고

    서건창이라는 선수는 잘 모르는 선수인데, 며칠전 200안타 도전한다고 해서 깜놀랐습니다.
    이종범 196개 타이를 만들었다구요? 와 정말 대단합니다.
    이제 우리도 200안타 클럽 선수를 가지게 되는 건가요?
    기록이란 깨지게 마련인데, 드디어 오래 묵은 기록이 깨지겠네요.
    ^^

    • 늙은도령 2014.10.12 21:56 신고

      아마 최초의 200안타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택근, 박병호, 강정호 등이 뒤에 있어서 서건창과 정면승부를 걸어야 하기 때문에 신기록 달성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정말 바닥부터 올라온 선수이기에 꼭 신기록을 달성했으면 합니다.

  4. 중용투자자 2014.10.12 23:24 신고

    야구를 안좋아해서 이승엽은 들어봤는데 서건창은 처음듣네요 ^^*

    • 늙은도령 2014.10.12 23:49 신고

      사실 저는 스포츠광입니다.
      매일같이 스포츠에 관한 글만 쓰면 엄청 유명해졌을 것입니다.
      영화평과 함께 두 개의 주제에만 전념했으면 블로거로 돈도 많이 벌었을 텐데, 그러기에는 너무 많은 책들을 읽어 마음 편히 사는 것이 힘드네요.
      많은 분들이 점점 더 힘들어질 것을 알면서 저만 좋은 일을 하는 것도 양심이 허락하지 않고......

  5. 공수래공수거 2014.10.13 10:15 신고

    MVP는 우승팀에서 나오는것이 마땅하나 삼성은 최형우가 타격왕을 차지하지 않는 이상
    넥센 선수에게 돌아갈 공산이 큽니다
    박병호도 50홈런이면 유력한 후보이긴 하나
    말씀하신대로 서건창 선수가 가징 유력할듯 합니다
    최형우를 제치고 타격왕에다가 득점왕까지 된다면
    거기다가 프로야구 최초 200안타라는 (물론 최다 안타) 기록까지 달성한다면
    ( 시즌 최다 2루타,3루타도 서건창이군요)
    MVP에 제일 가깝다 하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4.10.14 00:36 신고

      저도 이번에는 서건창이 받았으면 해요.
      넥센에서 MVP가 나오면 그것도 하나의 기적 같은 일이니까요.
      박병호는 내년에도 가능하니까요.

  6. 덕산 2014.10.13 20:27 신고

    자기 실력, 끊임없는 노력으로 성과를 낸 선수에게 공명정당하게 상이 돌아갔음 좋겠네요~

    • 늙은도령 2014.10.14 00:37 신고

      네, 저도 그랬으면 해요.
      헌데 서건창은 미래의 희망이 될 수 있는 사례이기 때문에 더욱 마음이 갑니다.

  7. 리야 2014.10.14 01:57 신고

    산전수전 다겪은 이승엽 선수도 내심

    서건창 선수가 받았으면 하는 마음일 것 같습니다.

    그만한 성품을 가진 선수이니깐요..

    지나친 타고 투저 잦은 실책성 플레이..

    내년엔 좋은 투수 많이 나와서

    완투승, 완봉승, 노히트, 퍼펙트도 보고 싶습니다..ㅎㅎ

    • 늙은도령 2014.10.14 02:51 신고

      그래요, 퍼펙트가 나와야 합니다.
      그래야 야구는 발전합니다.
      타자들의 능력이 상승하는 것에 비해 투수들의 발전은 조금 느린 것 같습니다.
      올해 공인구의 반발력이 좋을 수도 있고요.

+ Recent posts